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티끌보다 작은 내가 지구에 티가 되지 않기 위해

[김민경 ‘맛 이야기’]

  • 김민경 푸드칼럼니스트 mingaemi@gmail.com

티끌보다 작은 내가 지구에 티가 되지 않기 위해

생활 속 티끌 같은 실천이 모이면 지구의 티도 지워낼 수 있을지 모른다. [게티이미지]

생활 속 티끌 같은 실천이 모이면 지구의 티도 지워낼 수 있을지 모른다. [게티이미지]

2009년 비틀즈 멤버 폴 매카트니가 자녀들과 함께 시작한 캠페인이 있다. 바로 ‘고기 없는 월요일’이다. 어렵지 않은 일이라 많은 이들이 실천했거나 그러려고 했다. 한국에서도 ‘고기 없는 월요일’은 자주 언급된다. ‘동물성 식품을 먹지마라’는 극단적 제안보다 ‘일주일에 하루만 동물성 식품을 먹지 않으면 세계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제안을 받아들이기가 훨씬 편하다.

사실 연초부터 채식이니 리듀스테리언(reductarian‧육류를 적게 섭취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이니 하는 말을 입에 달고 사는 나를 보면 주변인들은 기가 찰 것이다. 나는 누가 봐도 동물성 식품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미디어를 통해 동물성 식품 제조부터 섭취에 따르는 윤리‧환경 문제를 접하다 보면 나락으로 빠져드는 기분이다. 햄버거 하나를 먹을 때마다 숲의 면적이 5㎡ 줄어들며 소가 전 세계에서 생산되는 곡식의 3분의 1을 먹어치운다고 한다. 소 한 마리를 줄이면 굶주린 사람 22명을 먹일 수 있다고도 한다.

머리가 아프다. 작은 실천 하나 해보겠다고 지구를 들먹이는 내가 우습기도 하다. 나는 무슨 운동가도 아니다. ‘맛’이라는 경험에 신념을 불어넣고 싶지도 않다. 그러나 여름이 길어지고 비가 내리지 않는 하늘을 보면 겁이 덜컥 난다. 이 공포를 해소하기 위해 나도 뭘 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지구를 위해 더 꼼꼼하게, 까다롭게

동물성 제품 구입 시 항생제‧항균제 사용 유무와 축사 환경, 사료 등을 살펴보는 게 지구에 이롭다. [게티이미지]

동물성 제품 구입 시 항생제‧항균제 사용 유무와 축사 환경, 사료 등을 살펴보는 게 지구에 이롭다. [게티이미지]

음식 관련 책을 만들고 칼럼을 쓰며 가축을 키우거나 그 고기를 가공 및 판매하는 사람을 자주 만났다. 그들의 고민 역시 나와 비슷하다. ‘좋은 환경에서 건강하게 키워 믿을 수 있는 먹거리로 사람들 식탁에 올랐으면 좋겠다’는 것. 또 하나의 고민은 ‘비인기 부위’다. 소나 돼지처럼 큰 동물을 도축하면 정말 다양한 부위가 나오지만 사람들은 특정 부위만 선호한다. 나는 비인기 부위를 소비하는 게 ‘리듀스테리언’으로서 하나의 실천이라고 본다. 사람들이 많이 먹는 부위를 공급하기 위해 더 많은 도축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의 해결방법 중 하나로 ‘숙성육’이 있다. 숙성 과정을 통해 질기고 커 인기 없는 부위에 풍미와 식감을 더하는 것이다.

동물성 식품을 구입할 땐 생산 환경을 따져봐야 한다. 소위 ‘친환경’이란 토양에 사는 생물의 순환과 활동을 촉진하고 다양성을 증진하기 위해 농약, 화학비료, 항생제, 항균제, 화학 제재를 사용하지 않거나 최소한으로 사용하는 방법을 말한다. 더 나아가 인공 합성물질과 GMO(유전자 조작) 기술 사용, 방사능 오염이 없어야 한다. 고기의 경우 항생제‧항균제 사용 여부와 사료, 축사 환경이 중요하다. 축사에 가서 직접 보지 못하더라도 스마트폰을 통해 살필 수 있다. 참고로 친환경 축산물에는 오메가-3 지방이 더 많이 함유돼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농림수산교육문화정보원, ‘친환경 농업의 공익적 효과’).



육류나 해산물의 물기와 핏기를 흡수하는 패드도 확인해야 한다. 대개 고흡수성 플리머로 만들어져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는 제품이 많다. 고기나 생선을 살 때도 천연식이섬유(식물세포에서 추출한 셀룰로오스)로 만들어진 패드를 사용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면 좋겠다.

작가 율라 비스는 저서 ‘면역에 관하여’에서 “우리 모두는 서로의 환경”이라고 했다. 지구에 티도 안 나는 우리의 실천이 지구에 생긴 티를 지워낼 수 있을 지도 모른다. 바로 오늘 저녁 식사부터 고민해보면 어떨까.



신동아 2022년 2월호

김민경 푸드칼럼니스트 mingaemi@gmail.com
목록 닫기

티끌보다 작은 내가 지구에 티가 되지 않기 위해

댓글 창 닫기

2022/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