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업 화제

‘LG 시그니처’ 브랜드 명품 가전시장 정조준

‘超프리미엄 家電’ 뜬다

  • 김지은 객원기자 | likepoolggot@empal.com

‘LG 시그니처’ 브랜드 명품 가전시장 정조준

1/2
  • 트윈워시, 트롬 스타일러 등을 잇달아 출시하며 프리미엄 가전시장에 이슈를 몰고온 LG전자. 이번엔 초(超)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내놓아 업계와 소비자의 시선을 받고 있다.
3월 28일, LG전자 서초 R&D 캠퍼스의 LG 시그니처 브랜드 론칭 및 신제품 발표회 현장. 조성진 LG전자 대표 겸 H&A(홈애플리케이션&에어솔루션)사업본부장(사장), 안승권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 최상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사장), 권봉석 LG전자 HE(홈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장(부사장) 등 간판급 경영인들이 무대에 올랐다. LG가 국내외 프리미엄 가전시장을 겨냥해 ‘프리미엄’ 콘셉트로 선보이는 ‘시그니처’ 브랜드와 신제품을 최고경영진이 소개하는 자리였다.

“최고의 성능과 디자인뿐만 아니라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LG 시그니처를 앞세워 프리미엄 LG 브랜드를 강화할 것입니다.”

조성진 사장의 발언에선 자신감이 묻어났다.



‘프리미엄 위의 프리미엄’

LG 시그니처는 이들 최고경영진이 직접 참여한 ‘디자인위원회’의 강력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탄생했다. 경영진의 의지는 대표성과 정체성을 또렷하게 드러내는 브랜드 네임 ‘LG 시그니처’에서 고스란히 드러난다. 외식업계나 카드업계에서 ‘시그니처’는 최고 등급, 최고 상품의 의미로 통용되는 단어다. 골프장을 대표하는 가장 멋진 홀도 ‘시그니처 홀’이라 일컫는다. LG는 별도의 상징 없이 간략하고 현대적인 영문 서체만을 사용한 로고 디자인으로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해 브랜드 신뢰도를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안승권 CTO는 “고객에 대한 진정한 이해를 토대로 제품의 본질에 집중함으로써 의미 있는 혁신과 시대를 초월한 아름다움을 완성했다”면서 “LG 시그니처는 고객들에게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간 LG전자는 프리미엄 시장에 대한 조사와 연구를 진행하며 올레드 TV, 트윈워시, 트롬 스타일러 등 시장 선도형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속속 선보였다. 이에 더해 희소 가치를 지닌 가전제품의 소비자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차별화한 기능과 세련된 디자인의 브랜드 출시에 사활을 걸었다. 그 결과물이 시그니처다.

‘초(超)프리미엄 가전, 그 위대한 여정의 시작’을 주제로 브랜드 마케팅을 본격화한 LG전자는 지난 1월 6~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6’에서 제품을 공개해 호평을 받았다.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IT 정보매체 ‘엔가젯(Engadget)’은 CES에 출품된 제품들을 14개 부문으로 나눠 최고제품상을 주는데, LG전자는 지난해 올레드 TV로 TV 부문 최고제품상(The Best of CES category Best TV Product)’을 받은 데 이어 올해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모델명 G6)가 같은 부문에서 수상했다. 시그니처 올레드 TV는 뛰어난 HDR(High Dynamic Range) 화질과 세련된 디자인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최대 일간지 ‘USA투데이’의 리뷰 전문 매체 ‘리뷰드닷컴(Reviewed.com)’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TV에 에디터스 초이스 어워드(Editors′ Choice Award)를 안겼다. 리뷰드닷컴은 “올레드의 기술과 뛰어난 디자인은 숨을 멎게 한다”고 극찬했다. 유수의 기술문화잡지 ‘와이어드(Wired)’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TV에 최고제품상을 수여하며 “불가능에 가까울 정도로 제품 두께가 얇고 화질이 뛰어나다”고 호평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는 ‘위버기즈모(ubergizmo)’ ‘HD구루(HD Guru)’ ‘테클리셔스(Techlicious)’ 등 세계 유력 매체들로부터 17개의 상을 받았다.


몰입감, 임장감 극대화

LG 시그니처 냉장고에 대한 평가도 긍정적이다. 리뷰드닷컴의 에디터스 초이스에 선정된 데 이어 ‘테크레이더(Techradar)’ ‘데일리 텔레그라프(Daily Telegraph)’ 등의 매체로부터도 최고제품상을 받았다. 이 냉장고는 신개념 수납공간 ‘매직 스페이스’를 노크하면 냉장고 속 내용물을 볼 수 있고, 가까이 다가가면 저절로 문이 열리는 등 첨단 기능을 선보여 CES 2016 전시 기간 내내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

초대형 화면에 8K 해상도를 구현한 ‘슈퍼 울트라HD TV’, 4K 울트라HD 해상도의 노트북 ‘울트라 PC’, 2세대 스마트 인버터 모터로 흡입력을 높인 무선 진공청소기 ‘코드제로 싸이킹’ 등도 CES 상을 수상하며 기술력과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CES 2016에서 혁신상을 포함해 50여 개의 상을 휩쓸었다.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얻은 자신감을 바탕으로 LG전자는 3월 말부터 신제품을 순차적으로 내놓으며 국내외 프리미엄 가전시장을 향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국내에서는 프리미엄급 제품 수요가 많은 지역을 선별해 백화점 등에서 LG 시그니처 체험존을 설치·운영하는 한편, 5월 말까지 LG 시그니처 구매 고객에게 로봇청소기, 와인셀러, 안마의자 등의 고가 사은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올레드 TV를 제외한 냉장고, 세탁기, 공기청정기 등의 LG 시그니처 제품은 초프리미엄 브랜드 콘셉트에 걸맞게 전량 한국에서 생산, 공급된다. 현지 생산체계가 완전하게 구축된 올레드 TV는 한국, 멕시코, 폴란드에서 생산해 각각 한국, 북미, 유럽 현지 시장 환경에 맞춰 판매할 예정이다.

초프리미엄 시장을 겨냥한 LG전자 최초의 통합 브랜드 LG 시그니처는 제품의 본질에 집중한 최고의 성능과 정제된 아름다움, 혁신적인 사용성으로 차별화를 시도한다. 가령 LG 시그니처의 브랜드 선발주자로 나선 올레드 TV(모델명 65G6, 77G6)는 TV의 본질적 요소인 화면에 철저하게 집중했다. 올레드 화면 이외의 부수적인 요소들을 과감히 생략해 몰입감과 임장감(臨場感)을 높였다. 또한 두께 2.57mm의 얇은 올레드 패널 뒤에 투명한 강화유리를 적용한 디자인은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느낌을 준다. 백라이트 없이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완벽한 블랙’을 표현하는 HDR 효과도 강점이다. 자연에 가장 가까운 색을 표현하고, 어느 각도에서 봐도 색의 왜곡이 없는 시야각도 독보적인 기술력의 산물이다.

올레드 TV는 사운드의 품격도 남다르다. 수준 높은 음질을 원하는 소비자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세계적 오디오 전문회사 하만카돈(Harman/Kardon)과 공동 개발한 스피커를 스탠드에 장착했다. 벽걸이형 TV의 경우 스피커를 화면 뒤쪽으로 배치할 수 있게 한 세련된 디자인 설계도 화면 몰입도를 높인다.



냉장고 노크하면…

 LG 시그니처 세탁기는 지난해 출시 이래 큰 인기를 끌어온 트윈워시를 기반으로 고효율, 저소음을 구현하는 ‘센텀 시스템’ 기술을 더한 제품이다. 세탁물의 양, 오염도를 센서로 감지한 후 자동으로 세제를 투입하고 최적화한 세탁 코스를 선택하는 ‘첨단 지능’을 장착했다.

트윈워시와 마찬가지로 상단의 12kg 드럼세탁기와 하단의 2kg 미니워시를 분리 결합한 구조에 강화유리, 고급스럽고 내구성이 뛰어난 법랑 소재 등을 적용해 디자인 면에서도 기존 세탁기와 뚜렷이 차별된다. 상단의 드럼세탁기는 도어와 디스플레이를 결합한 일체형 디자인으로, 도어 상단을 뒤쪽으로 기울여 사용자가 기기를 쉽게 조작할 수 있도록 했다. 상단 드럼세탁기에 있는 디스플레이를 조작해 하단의 미니워시도 제어할 수 있다.

‘냉장고 속 미니 냉장고’로 불리는 ‘매직 스페이스’를 장착한 LG 시그니처 냉장고에는 LG 스마트폰의 ‘노크온’ 기능을 접목했다. 이로써 매직 스페이스를 두 번 두드리면 냉장고 내부 조명이 켜지면서 투명한 창을 통해 내부를 확인할 수 있다. 냉기가 뒷면에서만 나오는 기존 냉장고와 달리 뒷면과 윗면 모두에서 냉기가 나와 전체적으로 균일한 온도를 유지하게 한 것도 획기적 방식이다.

하단의 냉동실을 열면 3단 구조 서랍들이 일제히 앞으로 나와 내용물을 편리하게 꺼내고 넣을 수 있는 첨단 수납 시스템, 고객의 위치를 인식해 상단 오른쪽 냉장실 문을 자동으로 열어주는 기능도 있다. 양손에 식재료나 그릇을 들고 있어 냉장고 문을 열기 어려운 사용자를 배려한 것으로, 해외 가전 전시회에서도 주목을 받은 기술이다.

건식 청정 방식과 습식 청정 방식을 결합한 LG 시그니처 공기청정기도 기존 가습기와 공기청정기에 요구되던 다양한 기능을 복합적으로 개선한 제품이다. 토네이도 팬이 360도 회전하며 바닥부터 천장까지 실내 공간 전체를 고루 정화해 더 빨리 쾌적해진다. 아래에서 유입된 공기가 건식 필터를 통과한 후 위에서 물을 통해 한 번 더 정화되는 과정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상단을 투명하게 만들었으며, 위에서 물을 부어 보충할 수 있는 상부급수 방식이라 세척하기도 간편하다.  

또한 교체가 필요 없는 필터 시스템을 적용해 먼지 입자의 지름이 1㎛(100만분의 1미터)인 초극미세먼지와 냄새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면서도 필터 교체비용으로 인한 유지비 부담을 덜었다. 현재의 먼지 농도를 수치로 표시하고 4가지 색상으로 공기의 청정 상태를 알려주는 첨단 디스플레이도 눈에 띈다. 디스플레이 표시부는 공기가 깨끗하고 쾌적할수록 빨간색에서 파란색으로 변한다.



‘본질의 미학’

LG전자는 LG 시그니처로 시작된 초프리미엄 통합 브랜드 전략이 가전 사업의 양적 확대와 질적 성장을 함께 이끄는 견인차 노릇을 하며 LG 브랜드 전체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LG 시그니처를 통해 고객에게 신선하고 놀라운 감동, 최상의 자기 만족감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LG전자는 LG 시그니처 브랜드와 제품을 지속적으로 알리기 위해 공식 브랜드 홈페이지(www.LGSIGNATURE.com)를 마련하고 ‘본질의 미학(The Art of Essence)’을 주제로 다양한 정보와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1/2
김지은 객원기자 | likepoolggot@empal.com
목록 닫기

‘LG 시그니처’ 브랜드 명품 가전시장 정조준

댓글 창 닫기

2021/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