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삼성전자 부사장→강원 부지사’ 정광열이 본 반도체공장 원주 유치

[Who’s who] “가능성 열려 있어… 관건은 他지자체와 경쟁”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삼성전자 부사장→강원 부지사’ 정광열이 본 반도체공장 원주 유치

민선 8기 강원 경제부지사에 내정된 정광열 삼성전자 부사장. [강원도지사직인수위원회 제공]

민선 8기 강원 경제부지사에 내정된 정광열 삼성전자 부사장. [강원도지사직인수위원회 제공]

“혁신 자체가 나의 목적은 아니다. 목표는 강원도 경제 발전이다. 그 과정에서 일하는 방식을 바꿀 게 있으면 서로 상의하면서 바꿔나갈 것이다.”

정광열 삼성전자 부사장(57)은 ‘공직사회 혁신 방안’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28일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자는 민선 8기 초대 경제부지사로 정 부사장을 내정했다. 그간 대기업 전직 임원이 은퇴 후 광역자치단체 부지사를 맡은 경우는 있었지만, 현직 임원이 부지사로 영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 내정자는 민선 8기가 출범하는 7월 1일 공식 임명된다.

정 내정자는 강원 춘천시 출신으로 춘천고, 육군사관학교 전자계산학과를 졸업했다. 1993년 삼성중공업에 입사해 삼성그룹 회장 비서실과 구조조정본부,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커뮤니케이션팀 팀장(전무)을 거쳐 최근까지 삼성전자 부사장 겸 삼성언론재단 상임이사를 지냈다.

그는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커뮤니케이션팀에서 소셜미디어, 언론광고, 글로벌 뉴스룸 구축 등을 담당했다. 그의 이력이 관심을 모으는 건 김 당선자의 핵심 공약이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원주 유치’이기 때문이다. 김 당선자는 “땅이 부족하면 산을 깎아서라도, 용수와 전기가 부족하면 다른 곳에서 끌어와서라도 반도체 공장 유치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민선 8기 도정 핵심 공약인 만큼 강원도 안팎에서는 정 내정자의 구실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김 당선자가 삼성과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삼성전자 출신 인사 영입에 오랫동안 공을 들였다는 얘기도 있다. 30일 오전 정 내정자와 전화로 나눈 문답이다.



“반도체 공장 유치, 실현되도록 해야”

어떤 계기로 경제부지사 제의를 받았나.

“강원지사 측에서 연락이 왔다. 고민하다가 한번 봉사를 해보자는 생각에 받아들였다.”

김 당선자와는 원래 안면이 있나.

“아니다. (그전에) 직접 만난 적은 없다. 같은 고향(춘천)이고 비슷한 세대라서 서로 알음알음 알고는 있는 정도였다.”(*김 당선자는 1964년생, 정 내정자는 1965년생이다.)

김 당선자가 삼고초려를 했다고 하던데.

“삼고초려까지는 아니다.(웃음)”

김 당선자의 핵심 공약이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원주 유치인데 실현 가능한가.

“가능한지 불가능한지 예단하고 (접근)하면 안 될 것 같다. 실현되도록 해야 한다.”

김 당선자는 원주가 수도권과 가깝고 충분한 공업용수를 확보할 수 있어 반도체 공장으로는 좋은 입지라고 했다.

“그 말씀은 기본적으로 (반도체업계에서 보는) 사실 관계와 크게 다르지 않다. 관건은 다른 지자체와 경쟁이 되겠지.”

삼성전자가 평택캠퍼스에 앞으로 3개 라인을 추가로 지을 수 있어 당장 새로운 공장 부지가 필요하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그렇게 볼 수도 있고, (반대로 보면) 반도체가 앞으로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기 때문에 (새 공장 부지가 필요할)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생각한다.”

삼성중공업으로 입사했는데, 주로 반도체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경력을 쌓아왔다. 반도체 분야에서 일하게 된 특별한 계기 같은 게 있나.

“회사에서 가서 일하라고 해서 한 거다.(웃음) 공부하면서 일했다.”

김 당선자와 말이 잘 통하는 편인가.

“그렇다. 오랫동안 함께 일할 수 있는 분이라고 생각해 같이 일하게 됐다.”



신동아 2022년 7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삼성전자 부사장→강원 부지사’ 정광열이 본 반도체공장 원주 유치

댓글 창 닫기

2022/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