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3월호

이 사람

출정 채비 갖춘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

엉킨 실타래 풀고 도쿄 올림픽 도전

  • reporterImage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입력2019-02-24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아DB]

    [동아DB]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이 출정채비를 갖췄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월 12일 김 감독과 함께 대표팀을 이끌 코치진 인선을 확정 발표했다. 코치진 구성이 갖는 의미는 적잖다. ‘전임 선동열호’의 색과 ‘신임 김경문호’의 색이 잘 어우러져 있어서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에서 선동열 감독을 보좌한 정민철 투수 코치와 진갑용 배터리 코치, 김재현 타격 코치가 유임됐다. 여기에 이종열 수비 코치, 김종국 작전 코치, 최원호 불펜 코치가 합류했다. NC다이노스에서 수석코치로 김 감독을 보좌한 김평호 전 코치도 전력분석 총괄 코치로 대표팀에 승선했다.

    잔류파 코치진 세 사람은 한 시대를 풍미한 스타플레이어 출신이다. 합류파 코치진은 선수 때보다 은퇴 후 지도자로서 더 능력을 인정받는 인물들이다. 잔류파는 선 전 감독을, 합류파는 김 감독을 닮았다. 첫 단추는 잘 꿰었지만 휘발성 강한 사안이 남아 있다. 선수 선발이다. 선 전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지난해 8월 아시안게임에서 금맥을 캤다. 정작 선수 선발 논란 탓에 대회 직후 선 전 감독이 국회 국정감사장에 불려갔다. 그는 “그 우승이 그렇게 어렵다고 다들 생각하지 않는다”(손혜원 의원)는 치욕스러운 질타까지 받아야 했다. 선 전 감독은 결국 옷을 벗었다. 선 전 감독의 후임이 된 김 감독도 큰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 그는 1월 28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KBO에서 열린 선임 기자회견에서 “국가대표 감독이 되면 아무리 약한 팀이라도 꼭 이겨야 하는 경기, 이겨도 승리에 대한 값어치를 못 매기는 경기를 할 때가 가장 힘들다. 선 감독님이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11년 전 올림픽에서도 선수 선발 문제는 조금씩 있었던 것 같다. 이번에 제가 선발할 때도 문제가 있을 것”이라면서도 “최대한 납득 갈 수 있을 정도로 선발을 잘하겠다”고 부연했다. 김 감독으로서는 정치권까지 끼어들어 더 엉킨 실타래부터 풀어야 하는 것.

    한편 김경문호는 11월 열리는 2019 세계야구 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에 나선다. 대표팀이 프리미어 12에서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를 차지하면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다. 김 감독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한국에 금메달을 안긴 바 있다.






    고재석 기자

    고재석 기자

    1986년 제주 출생. 학부에서 역사학, 정치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영상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해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2015년 하반기에 상아탑 바깥으로 나와 기자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유통, 전자, 미디어업계와 재계를 취재하며 경제기자의 문법을 익혔습니다. 2018년 6월 동아일보에 입사해 신동아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메가 서울, 왜 살아 있는 뇌관인가

    대한항공 직원이 출산‧육아 부담 작은 까닭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