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

정권에 분노한 民心…오세훈 57.5%·박형준 62.67%

국민의힘 압승, 박영선 39.18%·김영춘 34.42% 그쳐

  • reporterImage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입력2021-04-08 10:10:54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4월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 재·보궐선거 지상파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눈을 감은 채로 고개를 젖히며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 가운데). [안철민 동아일보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4월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 재·보궐선거 지상파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눈을 감은 채로 고개를 젖히며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 가운데). [안철민 동아일보 기자]

    민심이 여당에 회초리를 들었다. ‘대선 전초전’으로 불린 4·7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했다. 국민의힘은 서울·부산시장 직을 동시에 탈환했다. 재보선이 함께 실시된 기초단체장·광역·기초의원 선거에서도 야당이 압승했다. ‘탄핵 사태’ 이후 지리멸렬하던 야권에도 모처럼 활기가 돈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가 100% 완료된 결과 오세훈 후보가 57.5%(279만8788표)를 득표했다. 2위 박영선 민주당 후보는 39.18%(190만7336표)를 얻었다. 두 후보 간 표차는 89만1452표다. 득표율 격차는 18.32%포인트였다.


    서울 25개구 석권한 오세훈, ‘더블스코어’ 압승한 박형준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4월 7일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4·7 재·보궐선거당선이 확실시 되자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리고 있다. [뉴스1]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4월 7일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4·7 재·보궐선거당선이 확실시 되자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리고 있다. [뉴스1]

    오 후보는 자신의 첫 서울시장 선거인 2006년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얻은 표(240만9760표)보다 38만9028표를 더 얻었다. 노무현 정부 4년차였던 당시에도 전국적으로 정권 심판 바람이 불면서 오세훈 한나라당 후보가 강금실 열린우리당 후보를 33.74%포인트 차로 눌렀다.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 4년차를 맞아 실시된 이번 재보선에서도 정권 심판 바람을 톡톡히 봤다. 

    오 후보는 서울시 25개구 모든 선거구에서 승리했다. 야당이 강세인 강남, 서초, 송파구에서는 각각 73.54%, 71.02%, 63.91%를 득표했다. 강남 3구 투표율은 모두 60%를 넘었다. 여당이 강세인 강북, 관악, 은평, 노원, 금천구에서도 오 후보가 박 후보를 따돌렸다. 박 후보가 3선을 지낸 구로구에서도 오 후보(53.21%)가 박 후보(43.73%)를 10%포인트 가까이 앞섰다. 

    오 후보는 8일 새벽 당선이 확실시되자 승리 소감을 밝히며 “가슴을 짓누르는 막중한 책임감을 주체하지 못하겠다”면서 “(민선 4·5기 시장 때인) 5년간 일할 때 머리로 일했다면 (이번에는)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겠다”고 말했다. 또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와 관련해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고 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62.67%(96만1576표)를 얻어 김영춘 민주당 후보(34.42%‧52만8135표)를 28.25%포인트 차로 크게 앞섰다. 박 후보는 금정구에서 65.35%를 득표했고, 서구(65.07%), 수영구(64.85%), 해운대구(64.8%)에서도 초강세를 보였다. 김 후보는 자신의 지역구인 부산진구에서도 36.61%를 득표하는 데 그쳤다.


    ‘선거 4연패’ 벗어난 野, 혼돈의 與

    박 후보는 7일 당선 소감을 밝히며 “위대한 부산 시민이 압도적 지지를 보내 준 것에 감사한다”며 “이번 선거로 표출된 민심에 따라 국정을 대전환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두고 “치르지 않아도 되는 선거 때문에 선거기간 내내 고통 받았을 피해 여성에게 새로 선출된 시장으로서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재보선이 치러진 나머지 선거구에서도 야당이 압승했다. 울산 남구청장(서동욱), 경남 의령군수(오태완) 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광역·기초의원 재보선에서도 국민의힘이 11명, 민주당이 4명의 당선자를 냈다. 

    여야의 희비도 극명하게 엇갈렸다. 야당은 2016년 4월 총선 이후 전국단위 선거에서 4연패 수렁에서 벗어났다. 이번 승리로 국민의힘은 17개 광역단체장 중 대구와 경북, 제주에 이어 서울과 부산까지 5곳을 확보하게 됐다. 여당은 당헌·당규까지 뜯어고쳐가며 후보를 냈지만 예상보다 더 큰 차이로 패하면서 충격에 휩싸였다. 민주당은 7일 밤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도부 총사퇴 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4‧7재보선 #오세훈 #박형준 #박영선 #김영춘 #신동아



    고재석 기자

    고재석 기자

    1986년 제주 출생. 학부에서 역사학, 정치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영상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해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2015년 하반기에 상아탑 바깥으로 나와 기자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유통, 전자, 미디어업계와 재계를 취재하며 경제기자의 문법을 익혔습니다. 2018년 6월 동아일보에 입사해 신동아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우유 생산 줄고 수입 늘면 식량안보에 변수

    [22대 국회 주목 초선 22人] 생환한 ‘용산 참모’ 강명구 경북 구미을 의원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