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빅데이터로 풀어낸 대박집

망하기 딱 좋은 곳에서 월 3500만 원 매출

고기구이전문점 ‘김과장고깃집’

  • 권영산 오앤이외식컨설팅 대표 omkwon03@naver.com 사진 김성남

망하기 딱 좋은 곳에서 월 3500만 원 매출

1/4
  • 골목상권이 각광받고 있다. 1억 원 미만의 자금으로 창업에 도전하는 이가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부분은 입점할 상권과 입지의 임대료와 권리금 시세를 잘 모르기 때문에 분수에 맞지 않는 점포를 찾아 헤매다, 창업을 포기하거나 감당하지 못할 빚을 내는 무리수를 두게 된다. 무리수를 뒀다 실패할 경우 재기가 불가능하고, 심지어 가정이 파탄날 수도 있다. 이런 병폐를 막기 위해 골목상권에서 성공한 매장을 찾아 소개한다.
망하기 딱 좋은 곳에서 월 3500만 원 매출
김과장고깃집
대표
| 김경호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신흥동 4059번지


망하기 딱 좋은 곳에서 월 3500만 원 매출

골목상권 대박집으로 소개하는 두 번째 사례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고기구이전문점 ‘김과장고깃집’이다. 숙성고기전문점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오후 7시면 어김없이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대박집이 되었다. 월평균 매출이 3500만 원 안팎으로 영업이익률이 35%(순이익률 20%)를 상회한다. 

2015년 8월 장사를 시작할 당시의 총 창업비용은 3000만 원으로 점포비용 2000만 원(보증금 1000만 원 /월세 80만 원, 권리금 1000만 원), 인테리어 320만 원, 간판 및 주방 집기 기물 500만 원, 부동산 중개수수료 등 비용 180만 원이 들었다. 권리금 안에는 기존의 주방 기물, 비품, 냉난방용품 등이 포함돼 사용 가능한 것은 그대로 두었고 페인트칠 및 추가 기물 구입 등 최소한의 자금만 들였다. 

그렇게 들어간 창업비용을 기준으로 손익분석을 해봤다. 감가상각 기간을 3년으로 적용하고 부가세 등 세금 부분을 5%, 직원 인건비 540만 원, 4대 보험 등을 포함해서 산출한 결과, 하루 매출 58만 원이 손익분기점으로 나왔다. 개점 후 6개월은 월 2000만 원(하루 67만 원) 내외로 감가상각비와 세금 등을 제하고 나면 김 사장의 인건비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7개월 차부터 입소문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월 매출이 3000만 원을 상회하게 되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크게 높아졌다. 


1/4
권영산 오앤이외식컨설팅 대표 omkwon03@naver.com 사진 김성남
목록 닫기

망하기 딱 좋은 곳에서 월 3500만 원 매출

댓글 창 닫기

2018/0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