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김정훈 부평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

‘마을의 역사’ 천착

  • 글·이혜민 기자 behappy@donga.com, 사진·홍태식 기자

김정훈 부평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

김정훈 부평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
“지금 바로 이 공간을 이루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기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인천시 부평구는 56만 인구가 사는 곳이다. 1930년대 철도 부설이 본격화하면서 만들어진 도시로 철도, 공장, 수리조합 등 일제 수탈 역사의 증거가 많지만 대부분 방치돼 있다.”

부평역사박물관은 2016년 11월 말부터 2017년 2월 19일까지 ‘삼릉, 멈춰버린 시간’展을 연다. 전시에 앞서 학술조사를 한 김정훈(37) 학예연구사는 인하대에서 조선시대 정치사를 공부하고 이곳에서 10여 년째 조사 업무를 맡고 있다. 그는 2016년 1~8월 현장 조사를 포함한 1차 조사를 마무리하고 박물관 내부 인력의 민속 분야 연구 성과를 종합해 10월 부평역사박물관의 3번째 학술총서 ‘미쓰비시를 품은 여백, 사택마을 부평삼릉’을 펴냈다.   

역사책에서 다루지 않은 부평구 지역주민과 마을을 조사하는 사업을 3년째 벌여온 그는 2014년 산곡동(일본 육군조병창 근무자를 위해 만든 대규모 주택단지), 2015년 신촌(6·25전쟁 이후 형성된 미군부대 기지촌), 2016년 삼릉(조병창, 하평군수공장 숙소)을 짚었다. 행정구역상 부평2동인 삼릉은 ‘미쓰비시(三菱)’의 한자 독음 그대로다. 일본 육군의 무기 공장이 있던 대형 군수기지로 조선인 수천 명이 강제동원됐다.

“2017년 뉴스테이사업으로 사라질 십정동 달동네 역사를 연구할 예정이다. ‘포장된 역사’가 아닌, 있는 그대로의 역사를 알리고 싶다. 마을 곳곳에 그 마을의 역사를 전하는 공간이 생겨나 주민들이 역사를 딛고 나아가기 바란다.”




신동아 2017년 1월 호

글·이혜민 기자 behappy@donga.com, 사진·홍태식 기자
목록 닫기

김정훈 부평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