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패션市’로 떠오르는 부산

봄 내음 물씬한 여신들의 옷깃

  • 글/사진· 지재만 기자

‘패션市’로 떠오르는 부산

1/2
  • 부산엔 벌써 봄기운이 완연하다. 몸매를 따라 부드럽게 흐르는 시폰과 레이스로 치장한 모델들은 속세 외출에 나선 봄 여신의 자태다. 지난 12월 2∼4일 열린 ‘프레타포르테 부산’은 2002년 시작된 세계적 규모의 패션쇼. 그동안 여러 해외 디자이너가 쇼를 빛냈고 이번에도 크리스티앙 뵈이넝스와 베로니크 르로이 등이 참여했다. 한때 섬유와 신발산업의 중심지였던 부산은 이제 국제 패션도시로 비상하기 위해 날갯짓하고 있다.
‘패션市’로 떠오르는 부산

올여름엔 란제리룩이 주춤해지고 속살이 살짝 비치는 시폰 소재를 여러 겹 겹쳐 입는 아이템이 유행할 전망이다.

‘패션市’로 떠오르는 부산

짧은 카디건으로 여성스러움을 강조한 이미경의 작품.

‘패션市’로 떠오르는 부산

1991년 파리 프레타포르테로 데뷔해 프랑스에서 활동 중인 베로니크 르로이는 쇼트 팬츠에 통굽 하이힐을 조화시켰다.

1/2
글/사진· 지재만 기자
목록 닫기

‘패션市’로 떠오르는 부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