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교육 이슈

‘인강’ 강사 쟁탈전에 〈인터넷 강의〉 학생들 등 터진다

소송으로 얼룩진 학원가

  • 김지은 | 객원기자 likepoolggot@empal.com

‘인강’ 강사 쟁탈전에 〈인터넷 강의〉 학생들 등 터진다

1/2
  • ● 인터넷 수능강의 2000억 원대 급성장
  • ● 학원·강사 이권 다툼에 학생들만 피해
‘인강’ 강사 쟁탈전에 〈인터넷 강의〉 학생들 등 터진다


대입 수학능력시험 대비 학원 강의의 중심축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면서 학원가는 뺏고 뺏기는 스타 강사 쟁탈전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업계가 추산하는 인터넷 수능 강의 시장 규모는 2000억 원대. 일명 ‘일타 강사’, 즉 과목별 매출 1위 강사 보유 여부에 따라 학원의 순위와 등급이 달라지는 것은 물론, 순식간에 대박을 치거나 문을 닫는 극과 극을 오간 다. 소송전을 불사하는 업체들 간의 스타 강사 모시기 경쟁, 학원과 강사들의 이권 다툼에 결국 피해 보는 것은 학생들이다.

과거엔 입시철이 다가오면 학생들은 칼바람 추위도 아랑곳 않고 새벽잠을 설쳐가며 학원 앞에 줄을 섰다.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학원가는 유명 강사들의 강의 수강권을 구매하려는 학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곤 했다. 한정된 강의 공간과 시간을 놓고 경쟁할 수밖에 없던 오프라인 강의 중심 입시 시장의 진풍경이었다.



스타 강사 양극화

학원가의 양상이 달라진 것은 집집마다 컴퓨터가 보급되기 시작하면서다. 이제 유명 강사들의 수강권을 사려고 경쟁하던 학원가 풍경은 추억 속으로 밀려났다. 집에서 컴퓨터로 강의를 보고 들을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되면서 학원가의 오프라인 강의는 급격히 사양길로 접어들었다.

학생들 처지에선 과거에는 엄두도 못 냈을 유명 강사의 강의를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집에서 편안하게 수강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그러니 인강(인터넷 강의의 준말)시대 최대 수혜자는 학생일 것 같다. 하지만 학원가의 구도가 인강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면서 그 부작용으로 인한 피해가 학생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가는 게 현실이다. 원인은 스타 강사 쏠림으로 인한 양극화 현상.

교재와 영상을 한번 제작해두면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무한정 배포가 가능한 인터넷 강의의 특성상 일타 강사 한두 명이 학원 전체를 먹여 살린다는 말이 나올 만큼 심각한 쏠림 현상이 계속되면서 일부 강사들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업체들 사이엔 유례없는 스타 강사 쟁탈전이 벌어졌다. 상징적인 ‘사건’이 2010년 비타에듀 소속 강사들의 이투스 이적(移籍)이다.

벌써 5년째 법정 공방이 계속되고 있는 이 사건의 발단은 비타에듀 소속 강사 9명과 직원 2명이 비슷한 시기에 이투스로 이적한 것에서 비롯됐다. 강사들은 계약기간이 만료돼 합법적 절차에 따라 옮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비타에듀 측은 스타 강사들이 집단으로 담합해 핵심 업무를 담당하던 직원과 마케팅 이사까지 함께 이적하도록 했기에 명백한 업무방해 행위라고 반박했다. 2011년 1심 법원은 강사들의 손을 들어줬다. 계약기간 만료에 따른 이적 행위는 불법이 아니라는 판단이었다.

하지만 비타에듀 측은 승복하지 않았고, 4월말 2심 판결을 앞두고 있다. “2010년 대입 수능 인터넷 강의 시장에서 업계 2위이던 비타에듀가 강사들의 집단 이적으로 순식간에 5위로 추락해 회사가 막대한 손실을 입었다”고 주장한다. 문상주 비타에듀 회장은 “강사들이 합법적 개별 이적이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렇게 말했다.


1/2
김지은 | 객원기자 likepoolggot@empal.com
목록 닫기

‘인강’ 강사 쟁탈전에 〈인터넷 강의〉 학생들 등 터진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