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Who’s Who 이명박 파워맨 (하)

김백준 총무비서관

입 무거운 이 대통령 최측근

  • 이승헌(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김백준 총무비서관

김백준 총무비서관
이명박 대통령에게 ‘가신(家臣)’ 그룹이 있다면 김백준 총무비서관은 그 맏형 격이다.

서울메트로 감사를 거친 전문 경영인 출신이지만 30여 년 전부터 이 대통령 주변을 지키면서 그의 ‘모든 것’을 관리해왔다. 이 대통령의 가족사와 재산 등은 ‘이명박보다 김백준이 더 잘 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2007년 대선에서 BBK 공방 등 상대 후보의 네거티브 캠페인 대응책을 마련하며 한나라당이 김 비서관에게 해답을 구하고 때로는 직접 문제를 해결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에 대한 이 대통령의 믿음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가 ‘BBK 사건’이다.

이 대통령은 선거법 위반으로 국회의원직을 내놓은 뒤 2000년 문제의 e뱅크증권중개를 설립하면서 그를 대표이사로 내세웠다. 당시 스스로 ‘금융에는 문외한’이라고 밝힌 이 대통령이 새 사업을 벌이며 믿고 맏길 수 있는 사람은 김 비서관밖에 없었던 셈이다.

김 비서관은 이 대통령의 고려대 2년 선배로 한일은행, 외환은행에서 일을 시작해 줄곧 국제금융 분야에서 일했다. 이 대통령과의 인연은 1977년 현대 계열사인 국제종합금융으로 직장을 옮기면서 본격화됐다. 이 대통령은 당시 현대건설 사장이었다.

김 비서관이 이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배경 중 하나는 입이 무겁다는 것. 웬만한 사안에 대해서는 노 코멘트다. 기자들의 취재 요청에도 마찬가지.

2007년 한나라당 경선 막판 이 대통령 캠프의 선거 자금 운용 실태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고 자연히 돈 관리를 총괄하는 김 비서관이 언론의 타깃이었다. 그는 그때마다 “공보팀을 통해 공식적으로 문의하라” “나는 잘 모른다”는 식으로 비켜났고 이런 태도는 청와대 입성 후에도 마찬가지다.

특히 새 정부 초기 청와대 안팎에서 일부 정보가 새어나가는 ‘보안 사고’가 발생하자 경호처와 별도로 직접 청와대 직원들을 상대로 보안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

그는 청와대 입성 전 “가정과 마찬가지로 나라가 잘되려면 현모양처가 필요하다. 내가 그 역할을 하겠다”고 각오를 피력한 바 있다.

金伯駿

생년월일 : 1940년 1월7일

출생지 : 전북 익산

학력 : 남성고, 고려대 경제학과, 한국과학기술원 최고정보경영자과정 (수료)

경력 : 삼양파이낸스 부회장, 세종문화회관 감사, 서울메트로 상임감사

신동아 2008년 5월 호

이승헌(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목록 닫기

김백준 총무비서관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