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新東亞 연중기획 | 결혼, 패러다임이 바뀐다

“결혼은 과학… 데이터 분석으로 ‘웨딩문화’ 바꾼다”

박지영 꽃반지 대표

  • 배수강 기자|bsk@donga.com

“결혼은 과학… 데이터 분석으로 ‘웨딩문화’ 바꾼다”

1/3
  • ● 연구팀과 1년 연구 끝에 ‘매칭시스템’ 개발
  • ● 성격·심리·감성 분석…“최적 배우자 찾는다”
  • ● 가입비 무료, 사례금은 기부, 매칭플래너 4단계 교육
  • ● 사회적기업…목표는 일자리 창출, 결혼문화 정착
  • ● ‘봉사왕’ 국밥집 사장, 공익광고 모델 출신
“결혼은 과학… 데이터  분석으로 ‘웨딩문화’ 바꾼다”

[배수강 기자]

부산의 한 돼지국밥집 사장이 결혼정보회사를 차렸다. 결혼중개업에 뛰어든 거야 개인 자유의지이지만 그의 행보가 심상찮다. 회원들의 인적 데이터와 배우자 이상형을 바탕으로 만남을 주선하는 여느 회사와 달리 데이터 분석을 통해 배우자를 찾는 ‘매칭시스템’을 개발하는가 하면 휴대전화와 PC,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합 지원하는 서버도 갖췄다. 보통 100만~200만 원씩 하는 가입비도 받지 않고, 결혼 성사금도 회원이 알아서 기부하도록 했으니 업계의 시선이 쏠린다.

회사는 결혼중개업에선 볼 수 없는 예비사회적기업이자 다울 사회적협동조합 조합사. 따라서 영리 추구보다는 여성 일자리 창출과 올바른 결혼문화 정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설명회도 하기 전에 입소문을 타고 전국 12개 센터가 문을 열었다. 기존 업체들이 긴장하는 이유다.

주인공은 박지영(39) 합천일류돼지국밥 동래점 대표. ‘서울 사람’이 부산의 특미(特味) 돼지국밥집을 운영하게 된 사연부터 인터뷰를 시작했다.


돼지국밥집 사장 된 사연

원래 외식업에 관심이 많았나요?
“전혀요. 뮤지컬과 영화계 분장팀에서 일했어요. 장혁·이범수 주연의 영화 ‘정글주스’(2002) 분장팀에서 경험을 쌓았고, KBS 재연드라마 ‘구미호’ 편에서는 배우로 출연하기도 했어요. 한창 일하고 있는데 갑자기 어머니가 ‘부산 사상에서 돼지국밥집을 열겠다’고 하시더군요. 2003년 봄이었는데, 당시 아버지가 편찮으셔서 어머니가 일거리를 찾고 있었거든요. 국밥집이라니 ‘이게 무슨 일인가’ 싶었죠. 일주일 내로 서울 풍납동 집에서 짐을 싸서 내려와 식당일을 하라더군요(웃음).”   
     
어머니 말을 잘 듣는 딸이었군요.
“어머니가 갑자기 가장이 된 상황이고 남동생은 유학 중이어서 장녀로서 어머니 뜻을 거역할 수 없었죠. 식당이라곤 처음 해보는 사람이 직원만 20여 명인 큰 국밥집을 열었으니 어떻겠어요. ‘물정 모르는 서울내기’가 사장이니 식당 일을 잘 아는 직원들에게 휘둘릴 수밖에요. 그런데 어느 날 이왕 시작한 일이니 ‘제대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어머니와 함께 틈만 나면 도축장에 가서 돼지고기 등 식자재 유통 방식을 배우고, 3년간 국밥집 400여 곳을 찾아다니면서 ‘연구’했어요. 그런데 2004년 경부선 KTX가 개통되면서 국밥집이 ‘떴어요’.”

KTX 개통과 국밥집 매상에 어떤 상관관계가….
“부산에서 처음 돼지국밥을 먹었는데 입맛에 맞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우리가 자신 있게 내놓을 맛을 찾았는데, ‘강한 맛’을 선호하는 부산 분들에게는 안 맞았던 것 같아요. 그런데 KTX가 개통되자, 공단지역인 사상으로 출장을 오거나 바닷가를 찾는 피서객이 늘면서 외지 손님이 부쩍 늘었어요. 이분들이 ‘맛집’이라고 소개하니 방송 섭외도 들어오고…. 국밥집은 더운 여름엔 겨울보다 매출이 30~40% 정도 줄기 마련인데, 2007년부터는 8월 매출이 1월 매출을 추월했어요.”

박 대표는 일을 시작하면 끝장을 봐야 직성이 풀리는 ‘똑순이’ 형이다. 외식 분야 전문가가 되겠다는 생각에 성균관대, 연세대, 서울대 식품영양산업 CEO 과정과 FCEO(프랜차이즈 CEO) 과정을 다녔고, 현재 부산대 경영대학원 석사 과정을 밟고 있다. 서울에서 수업을 들을 때는 유명 설렁탕, 순대국밥 전문점을 찾아 벤치마킹했고, 막차를 타고 부산에 내려와 돼지육수를 연구했다. 2013년에는 돼지국밥 육수로 특허를 받기도 했다.

“2차 나갑니까?”

“결혼은 과학… 데이터  분석으로 ‘웨딩문화’ 바꾼다”

자신의 국밥집 앞에 선 박지영 대표. 김장 나누기 봉사활동(오른쪽)[배수강 기자, 박지영 대표]

20대 중반의 앳된 여성이 억척스러운 식당일을 하다 보니 마음의 상처도 많이 받았다. 그러나 그 경험이 나눔의 가치를 발견하는 계기가 되면서 그의 인생도 바뀌었다.

“화장을 하고 카운터에 앉아 있는데 어떤 손님이 ‘요즘은 국밥집 직원도 2차 나가냐’며 불쾌한 농담을 하더군요. ‘대학 졸업하고 직장을 못 구해서 식당에서 일하느냐’는 말도 많이 들었어요. 50, 60대 아주머니 직원들에게 손톱 관리와 머리수건 착용 등 위생교육을 시키면 ‘어린애가 뭘 안다고’ 하면서 무시하는 분이 태반이었죠. 그런데 식당 일을 하면서 어릴 때 경험하지 못한 여러 사회적 문제와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을 접할 수 있었죠. 배를 곯는 아이도 보고, ‘가족을 먹여 살리려고’ 식당 일 마치고 ‘투 잡’ 뛰는 아주머니들도 만나고…. 결혼업체를 차린 것도 이런 경험 때문이죠.”

두 아이의 엄마인 박 대표가 봉사활동에 나선 것도 이 때문이다.

“2008년 사상 지역 보육원 아이들을 식당으로 불러 국밥을 ‘대접’했는데, 아이들이 수육을 잘 못 먹더라고요. 고기를 잘 못 먹어서 낯설어 하는 모습에 얼마나 가슴이 아프던지…저소득층 아이들이 ‘매달 특식(돼지국밥) 먹는 날을 기다린다’고 웃을 때는 저도 눈물이 나더라고요.

사상구에서 시작한 ‘국밥 나눔’ 활동을 2012년부터는 동래구까지 넓혔다. 그해 동래점을 열고 8개월간은 약 1000인분의 돼지국밥을 매달 동래구청 푸드뱅크에 기부했다. 포장 팩에 국물과 고기를 담아 기부했는데, 구청에서 걱정이 됐는지 ‘무리하지 말라’는 전화도 걸어왔다. 이후 매월 250인분씩  동래구 관내 지역아동센터에 보내고 있다. 2013년부터는 식당 주차장에서 이틀간 배추 400포기를 씻고 절이고 양념에 버무려서 담근 김장 나누기 봉사활동을 했다. 내친김에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따고 부산시 식품안전컨설팅 자문위원으로 재능기부 강의에도 나섰다. 박 대표의 사연은 지역 일간지 ‘부산일보’에 소개됐고, 지역방송 KNN의 ‘공익 광고’로 만들어졌다. ‘자영업분야 신지식인 선정’ ‘대한민국 자랑스런 워킹맘 100인 선정’ 등 수많은 상도 받았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결혼은 과학… 데이터 분석으로 ‘웨딩문화’ 바꾼다”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