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영미의 스포츠 ZOOM 人

“혼을 담아 던진다 그렇게 ‘빚’ 갚겠다”

‘지지 않는 남자’ 오·승·환 독점 인터뷰

  • 세인트루이스·샌디에이고=이영미 | 스포츠 칼럼니스트 riveroflym22@naver.com

“혼을 담아 던진다 그렇게 ‘빚’ 갚겠다”

1/3
  • ● “이기는 법 아는 팀에서 뛰는 게 기뻐”
  • ● 이미지 곤두박질…MLB 호령하며 반전
  • ● 야구 말고는 할 게 없는 환경…“행복해요”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의 야구 인생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입단 전과 후로 나뉠 것이다. 메이저리그 진출 전까지만 해도 개인 문제로 바닥까지 곤두박질친 이미지가 카디널스에서의 활약을 통해 ‘역대급 반전’을 이뤘고, 지금은 비난보단 응원과 격려를 보내는 이들의 목소리가 더 큰 듯하다.

오승환은 5월 11일(한국시각) 현재 16경기에서 16⅓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1.65로 순항 중이다. 세인트루이스 불펜 투수 중 가장 많은 경기를 소화했고,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에 진출한 한국인 선수 중에서도 눈에 띄는 성적을 기록 중이다.

‘돌부처’란 별명 뒤에 숨은 오승환의 인간적 매력과 그의 메이저리그 생활을 해시태그(#)로 정리했다.

# 오승환이_달라졌어요

오승환을 만나려 세인트루이스를 방문했을 때 그를 취재한 후배들로부터 이런 얘길 들었다. “선배, 오승환 선수가 달라졌어요. ‘돌부처’ 오승환이 아니더라고요.”

궁금했다. 마운드에서는 물론 인터뷰할 때도 표정 변화가 거의 없던 그가 달라졌다? 도대체 얼마나 바뀌었기에 한두 명도 아닌 기자 여럿이 그런 얘길 할까.

메이저리그 경기를 취재하려면 MLB 사무국으로부터 승인받은 번호로 크리덴셜 신청 사이트에 들어가 취재하고 싶은 날짜를 클릭해서 취재 신청을 해야 한다. 취재 신청은 경기 시작 24시간 전까지 마무리해야 한다. 이후에는 신청 자체가 안 되거나 구단 홍보팀에서 승인을 안 해준다.

그런데 취재 신청이 잘못됐는지, 세인트루이스 홈구장 부시스타디움에 도착해 크리덴셜을 받으려 했더니 창구 직원이 기자의 이름이 명단에 없다면서 데일리 크리덴셜조차 발급해줄 수 없다는 게 아닌가. 나중에 알아보니 취재 신청이 아예 안 돼 있었다.

난감했다. 기자보다 먼저 경기장에 들어간 다른 매체 후배 기자가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오승환에게 이런 상황을 전한 모양이다. 오승환은 통역을 통해 “멀리서 오셨으니 최대한 도움을 드리라”고 구단에 부탁했고, 통역 구기환 씨는 세인트루이스 홍보팀을 찾아가 사정을 설명한 후 데일리 크리덴셜을 발급받게끔 도와줬다. 살짝 감동했다.

이렇듯 우여곡절 끝에 경기장에 들어가 팀 훈련 때 첫 대면한 오승환은 “힘들게 오셨는데, 그래도 (야구장에) 들어오셔서 다행이네요”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그 순간 다른 이들이 전한 ‘오승환이 달라졌어요’가 떠올랐다.

에피소드 하나 더. 세인트루이스에서 홈경기를 마친 오승환은 샌디에이고 원정을 떠났다. 기자도 원정길에 동행했다. 오승환은 샌디에이고 페코파크에서 기자와 정식 인터뷰를 하기로 했다. 인터뷰 약속 시각은 오후 12시 50분.

경기장으로 출근할 준비를 하는데 통역 구기환 씨로부터 문자가 왔다. 페코파크의 미디어 게이트 오픈 시간이 오후 3시라 12시 50분에는 기자가 경기장에 들어갈 수 없다는 내용이었다. ‘이걸 어쩌지…’ 하고 있는데, 구기환 씨가 다시 문자를 보내 샌디에이고 홍보팀을 통해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했다. 잠시 후 반가운 문자가 도착했다. ‘12시 40분 스타디움 정문 옆에 있는 프런트 로비에서 기다리면 샌디에이고 홍보팀 직원이 우리가 있는 곳까지 에스코트해줄 것’이라고 했다. 오승환의 배려 덕분에 인터뷰를 무난히 진행할 수 있었다.

개인적 에피소드를 길게 서술한 이유는 ‘오승환이 달라졌다’는 것을 생생하게 전하고 싶어서다.

# 행복

“혼을 담아 던진다 그렇게 ‘빚’ 갚겠다”

오승환은 “미국 음식과 문화가 잘 맞는다”면서 웃었다. [이영미]

오승환은 메이저리그 생활을 즐기고 있었다. 행복해했다. 야구만 잘하면 만사 오케이인 메이저리그 환경이 그를 웃게 만들었고, 여유를 안겨줬으며, 다른 사람을 배려하게 한 듯하다.

“미국 음식과 문화가 잘 맞는 것 같다. 여기 와서 한식을 거의 찾지 않았다. 미국 음식이 아주 좋다. 술도 거의 입에 대지 않았다. 경기 후 통역과 함께 맥주 한잔 하는 것 외엔 제대로 술 마셔본 적이 없다. 일본에선 일본식으로, 미국에선 미국식으로 사는 게 옳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스프링캠프 때는 선수들과 자주 어울렸다. 선수들이 초대하는 식사 자리에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그들과 빨리 친해지고 싶었기 때문이다. 움직이지 않고 찾아오기만 기다리면 아무도 내게 손을 내밀지 않는다. 내가 먼저 찾아가고, 내가 먼저 손을 내밀면서 선수들 속으로 들어갔다. 그렇게 노력한 덕분에 생활은 편하다. 모든 선수와 친해질 수 있었으니까.”

1/3
세인트루이스·샌디에이고=이영미 | 스포츠 칼럼니스트 riveroflym22@naver.com
목록 닫기

“혼을 담아 던진다 그렇게 ‘빚’ 갚겠다”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