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영미의 스포츠 ZOOM 人

“나이? 체력? 나를 모르고 하는 말”

‘100억 FA 시대’ 연 최형우

  • 이영미 | 스포츠 전문기자 riveroflym22@naver.com

“나이? 체력? 나를 모르고 하는 말”

1/3
  • ● 공사판 일당 3만5000원으로 버텨
  • ● 해외 진출? “두 살만 젊었어도…”
  • ● “자만심은 毒…초심 잃지 않을 것”
  • ● “대표팀에 민폐 안 끼치게 잘해야죠”
“나이? 체력? 나를 모르고 하는 말”

[이상윤 기자]

2017년 KBO리그에서 ‘대박’을 친 사나이. KIA 타이거즈와 4년간 100억 원에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은 최형우(33)는 KBO 최초로 몸값 100억 원 시대를 열었다. 2002년 삼성 라이온즈 2차 지명 6라운드(전체 48번)에 지명된 후 15년 만에 이뤄낸 결실이다. 15년의 시간은 ‘우여곡절’ ‘파란만장’이라는 말로 정리된다.

2005년 시즌을 마치고 부진 끝에 방출당한 최형우는 공사판을 전전하며 먹고살 일을 걱정했고, 경찰청 야구팀 창단 멤버로 입단하며 야구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마련했다. 경찰청 선수로 퓨처스리그를 ‘씹어 먹은’ 후 삼성에 재입단해 신인왕 수상, 3년 연속 3할▼30홈런-100타점의 대기록을 완성했다. 그러고는 100억 원의 FA 계약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지난 12월 8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서 최형우를 만났다.

최형우는 이날 ‘2016 레전드 야구존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행사에서 은퇴 선수들이 선정한 ‘2016 최고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이 줄을 짓다 보니 서울을 떠나지 못한다고 행복한 비명이다. 2016년 한 해 받은 상은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 2016년 시즌 타율 1위(0.376), 타점 1위(144개), 최다 안타 1위(195안타), OPS 1위(1.115) 등 공격 전 부문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친 터라 많은 상이 돌아가는 것은 당연했다.

타율, 타점 등 4관왕

▼말 그대로 최고의 한 해를 보낸 것 같아요. FA 계약도 잘 마무리됐고, 성적에 대한 보상으로 상복도 터졌고요.

“솔직히 스케줄이 많아 힘들긴 해도 언제 또 이런 경험을 해보겠어요. 2011년에도 상을 일곱 번 받았는데, 그때랑 느낌이 또 다른 것 같아 즐거운 마음으로 돌아다닙니다. 그런데 서울은 너무 복잡해요. 직접 운전해 다니는데 교통 체증이 심해 이동하기가 여간 힘든 게 아니에요. 촌놈이라 그런지 복잡한 서울 생활이 적응 안 되네요”

▼요즘 계속해서 좋은 일이 생기는데 기분이 어떤가요.

“불안감이 더 커요.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할 것 같다는 불안감이 아니라, 좋은 일 생기다 행여 안 좋은 일이 나타날까봐 걱정되는 정도예요. 왜 그런 거 있잖아요. 올 한 해 내가 갖고 있는 ‘운’을 다 쓴 게 아닐까 싶은.”

▼FA 계약 후 좋은 모습을 보인 선수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안타까운 선수도 있습니다.

“저는 실력에 대한, 기록에 대한 부담은 갖고 있지 않아요. 자신감이라고 할 수도 있는데, 제가 지금까지 살아온 방식이 그랬거든요. 주위에 신경 쓰지 않고 내 것만 해나가는…. 앞으로 어떤 일이 생길지 전혀 알 수 없지만 제가 걸어가야 할 길만 보고 갈 작정입니다. (옆에 있던 에이전트사 스포츠인텔리전트그룹 김형식 팀장을 가리키며) 저는 지금도 이렇게 ‘케어’받는 게 익숙지 않아요. 이전까진 모든 걸 혼자 감당했거든요. 에이전트사와 계약하니 이렇게 좋은 형님이 절 도와주시지만, 아직은 이런 상황이 낯설어요. FA 계약을 맺기 전이나 계약 후에도 비슷한 모습을 보일 거예요. 야구도, 생활 면에서도 그럴 겁니다.”

최형우가 100억 원대 FA 계약을 맺은 후 적지 않은 이가 그의 미래를 걱정했다. 거액을 받는 FA 선수가 된 이후 이전처럼 성적을 내지 못하면 낭패를 본다는 것이다. 최형우는 그 점에 대해선 “걱정하지 않는다”고 목소리에 힘을 줘 대답했다. 환경이 변했다고 해서 중심을 잃지는 않을 것이라는 다짐이다.

새벽 3시 인력시장 출근

“나이? 체력? 나를 모르고 하는 말”

최형우는 “양복 정장을 입은 게 괜찮아 보이냐”면서 웃었다. [이상윤 기자]

초등학교 4학년 때 야구를 시작한 최형우는 전주고 졸업 후 포수로 삼성에 입단했다. 2002~2005년 4년 동안에는 1군에서 대타와 대수비로 6경기에 출전해 7타수 2안타를 기록한 게 전부였다. 2군에선 매년 2할 중후반대의 타율을 기록했지만 수비, 특히 송구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어깨는 강한 편이었는데 연습 때는 잘되던 송구가 경기 중에는 야수의 키를 넘기곤 했다. 송구 에러가 트라우마로 작용하면서 최형우의 발목을 잡는다.

▼가장 힘든 시기가 언제였나요.

“지금까지 세 차례 정도 질풍노도의 시기가 있었던 것 같아요. 첫 번째는 고등학교 1학년 때였습니다. 야구가 너무 하기 싫었어요. ‘내가 야구를 왜 하지?’ 하는 반항심으로 사춘기를 보낸 셈이죠. 가출이요? 네, 했어요. 방황 끝에 가출하고는 붙잡혀 와 감독, 선배들한테 맞기도 했고요. 야구보다 친구들과 놀러 다니는 것을 더 좋아하던 철부지 시절 일화예요.

그다음은 2005년 시즌을 마치고 삼성에서 방출됐을 때입니다. 그땐 말도 안 되게 힘들었죠. 미친 듯 술 퍼마시고, 방송이 끝난 TV가 지지직 소리를 낼 때까지 멍 때린 적도 있고요. 야구 선수로서의 삶뿐 아니라 제 인생이 사형선고를 받은 기분이었어요. 가진 돈도 없었고요. 밥은 먹고 살아야 했기에 몸으로 때우는 일을 시작했죠.”

▼공사판에서 일했다고요.

“네. 야구 외엔 배운 것도, 아는 것도 없으니 몸 쓰는 일을 할 수밖에요.”

▼일자리를 얻기는 수월했나요.

“인력시장이라는 곳…새벽에 그곳에 나가면 선착순으로 뽑혀갑니다. 늦게 나가면 허탕 치는 거고요. 새벽 3시께 나가 대기하다가 뽑히면 승합차를 타고 공사판으로 가서 일하는데 막노동이긴 했지만 몸이 건강하니 견딜 만했어요. 당시엔 몸이 힘들어야 야구 생각을 하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스스로 몸을 혹사한 거죠.”

▼삼성 입단 후 나름대로 많은 노력을 기울이면서 살아남으려 발버둥쳤을 텐데 방출당한 이유는 뭔가요.

“모든 선수가 입단한 후 최선을 다해 노력합니다. 열심히 안 하는 선수는 단 한 명도 없다고 생각해요. 그 가운데 누구는 운이 있고, 누구는 운이 없는 것이죠. 누구에겐 기회가 주어지고, 누구한테는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고요. 저도 노력했지만 주변 상황이 맞아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기회도 많이 받았는데 제가 못 이뤄낸 겁니다. 그래서 방출당했을 때 누구를 탓할 수도 없었습니다.”

1/3
이영미 | 스포츠 전문기자 riveroflym22@naver.com
목록 닫기

“나이? 체력? 나를 모르고 하는 말”

댓글 창 닫기

2017/04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