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시 3관왕 高변호사의 필승 주식투자론

1년 중 9개월은 차라리 쉬어라

주식시장의 흐름을 타는 법

  • 글: 고승덕 변호사 www.gamiddle.com

1년 중 9개월은 차라리 쉬어라

2/4
증시 추세는 상승세, 하락세, 횡보세의 세 가지 경우밖에 없다. 주식 투자로 수익을 내려면 상승세라야 한다. 과거 종합주가지수 차트를 살펴보면 상승세에 있는 기간은 대략 3분의 1 정도다. 횡보 장세에서는 주식을 보유하더라도 수익이 나지 않으므로 결국 주식을 보유해야 하는 기간은 3분의 1 정도뿐이라고 할 수 있다.

증권계좌에 현금만 있는 기간이 최소한 절반 이상 돼야 성공적인 투자자가 될 수 있다. 개인 투자자들은 증시의 추세와 관계없이 항상 여러 종목의 주식을 보유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매매중독증에 빠진 투자자들은 잠시라도 매매를 쉬지 못한다. 항상 어떤 종목이 좋은 지 탐구하지만 무슨 종목을 팔아야 할지에 대해서는 별로 관심이 없다. 그러다 보면 백화점식으로 여러 종목을 잔뜩 보유하게 되고 수익은 나지 않는다.

최근 케이블방송, 인터넷 사이트 등 증권 전문 매체가 많이 등장하고 있다. 이런 매체를 보면 항상 매수 추천 위주다. 어떤 종목을 매도하라는 의견은 찾아보기 어렵다. 매도 추천하는 경우 해당 종목을 보유해 손실을 입게 되는 주주들의 피해와 항의가 우려되기 때문에 그럴 수밖에 없다고 변명하지만, 증시가 하락세에 있을 때에도 매수를 추천하는 모습은 우리 증시의 슬픈 단면 중 하나다.

매수가 특히 위험한 국면은 증시가 한 단계 하락한 다음 횡보하는 기간이다. 이런 때가 되면 증권 전문가들은 ‘주가 하방 경직성’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면서 저점 매수를 권유하는 의견을 많이 낸다. 그런데 주가가 하락한 다음 횡보하는 것은 추가 하락이 저지되었다기보다는 반등에 실패한 모양일 가능성이 더 크다. 주가 움직임은 파동이므로 주가가 하락하면 자연스럽게 기술적 반등이 나와야 한다. 그런데도 반등 탄력이 없다는 것은 매물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음을 시사한다. 주가가 횡보하다가 다시 밀리면 상승을 기대하여 단기 매수한 일반 투자자들의 실망 매물까지 가세해 주가가 급락하기 쉽다. 과거 종합주가지수 차트를 보면 증시가 강하게 하락한 다음 반등이 약하면 다시 급락하는 경우가 많았음을 확인할 수 있다.

증시가 박스권에서 횡보할 때도 추세 분석이 어려우므로 매매를 쉬는 것이 좋다. 박스권 상단에서 매도하고 하단에서 매수하라는 식의 박스권 투자전략은 탁상공론이기 쉽다. 박스권인지 아닌지는 몇 차례 등락을 보아야만 확인 가능한 것이다. 또 박스권은 대개 등락폭이 작아 수익을 내기도 어렵다. 주가가 오르는 것을 보고 매수하면 바로 주가가 단기 고점에 이르고, 주가가 내리는 것을 보고 매도하면 다시 반등하는 식으로 움직이는 것이 박스권이다. 이 때에는 단기 추세와 반대로, 잦은 매매를 하다가는 손실을 입게 되기 쉽다.



주가가 횡보권이나 박스권을 벗어나면 매도세와 매수세의 힘겨루기가 끝나 시장의 주도 세력이 승리한 방향으로 큰 움직임이 나오게 된다. 그러한 움직임을 확인하고 매매해도 늦지 않으므로 그 전까지는 매매를 쉬는 것이 좋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추세를 모르면 매매를 쉬어야 한다. 주식의 고수는 주가가 방향성 없이 움직일 때 매매를 쉰다. ‘오를 때 오르지 못하면 팔라’는 증시 격언은 분명 이유가 있다. 일반 투자자들은 흔히 기술적으로 분석이 되지 않는 장세에서 무리하게 매매를 하면서 어려움을 호소한다. 하지만 그럴 때는 쉬는 것이 올바른 투자 전략이다.

주식의 매매 타이밍을 제대로 파악하려면 주가 추세를 알아야 한다. 물론 그런 정보 없이도 주식을 매수해 수익을 내는 경우가 있다. 증시가 상승세인 경우에는 어떤 종목을 사도 수익은 날 것이고, 수익률의 정도에서만 차이가 날 것이기 때문이다. 수익이 난 원인이 자기 실력이 아니라 시장의 추세 때문인 것을 모르는 투자자는 주식을 우습게 보고 투자 규모를 점점 늘렸다가 하락세에서 매매를 쉬지 못해 크게 당하고 만다.

추세를 모를 때는 주식을 쉬어야 한다는 원칙을 알고도 실천 못하는 투자자 또한 적지 않다. 손실을 입었기 때문에 본전 심리가 발동해 하락세인지 알면서도 주식을 쉬지 않으면 본전 회복은커녕 더 큰 손실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증시 추세가 상승으로 전환될 때까지 상당한 기간을 참고 기다릴 줄 아는 것도 ‘고수’가 갖춰야 할 미덕이다. 쉬는 것도 투자다. 결국 내공이 중요한 것이다.

2/4
글: 고승덕 변호사 www.gamiddle.com
목록 닫기

1년 중 9개월은 차라리 쉬어라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