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러시아에서 한국 오페라 공연한 하바로프스크 문화예술대 총장 니콜라이 필립 쉐르비나

  • 글·사진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러시아에서 한국 오페라 공연한 하바로프스크 문화예술대 총장 니콜라이 필립 쉐르비나

러시아에서 한국 오페라 공연한 하바로프스크 문화예술대 총장 니콜라이 필립 쉐르비나
러시아는 음악, 무용, 오페라의 나라로 명성을 떨쳐왔지만 우랄산맥 동쪽 시베리아·극동 지역엔 음악대학이 한 곳뿐이다. ‘러시아연방 하바로프스크 국립 문화예술대’가 그곳.

이 대학엔 음악, 무용, 연극, 심리학 등의 과목이 개설돼 있고 한국인 유학생도 100여 명에 이른다. 자연히 이 학교는 세계에서 가장 면적이 넓은 시베리아·극동 지역에서 문화·예술 활동의 중추 구실을 하고 있다.

이 대학 니콜라이 필립 쉐르비나 총장은 지난 10여 년간 한국과 시베리아·극동지역이 문화·예술 분야에서 끈끈하게 교류하며 우호를 쌓는 데 크게 기여해왔다. 쉐르비나 총장은 러시아 유수의 연극·오페라 연출자로, 공연경력이 50여 회에 이른다.

그는 “지금껏 한국을 16번 방문했고, 매년 한국 음악인들을 하바로프스크, 블라디보스토크, 사하공화국 무대에 오르게 했다”고 말한다. 주목받는 바이올리니스트 신아라·현수 자매도 어린 시절 그의 주선으로 극동지역에서 독주회와 협연을 가졌다.

2005년 한국 오페라 ‘메밀꽃 필 무렵’을 러시아어로 번역해 러시아 무대에 처음 올린 쉐르비나 총장은 “2년에 한 차례씩 한국 고유의 전통설화(‘선녀와 나무꾼’ 등)를 소재로 한 한국오페라를 러시아에 소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동아 2006년 1월호

글·사진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목록 닫기

러시아에서 한국 오페라 공연한 하바로프스크 문화예술대 총장 니콜라이 필립 쉐르비나

댓글 창 닫기

2021/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