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18억 쾌척해도 개미는 ‘먹튀’ 카카오페이 못 믿어

[박세준의 기업 뽀개기⑭] ‘스톡옵션 900억 현금화’에 다친 마음, 회복은 요원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18억 쾌척해도 개미는 ‘먹튀’ 카카오페이 못 믿어



기업 관련 뉴스를 봐도 무슨 이야기인지 모를 때가 많으셨죠. 배경 설명 없이 현안만 설명하다 보니, 관계된 사건을 파악하지 않고 있다면 이해가 어렵기 때문인데요. 누구나 쉽게 기업 뉴스를 읽을 수 있도록 배경이 되는 사건부터 취재 후일담까지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장마철 일기예보처럼 주식창도 푸르게 젖어가는 시절, 떨어지는 자사주에 활기를 불어 일으키고자 18억 원을 내놓은 이들이 있습니다. 카카오페이 경영진 네 명이 이 미담의 주인공입니다. 이들은 사재를 털어 자사주를 매입했습니다. 떨어지는 주가를 부양해 보겠다는 심산인데요. 이 이야기만 들으면 이 회사 투자자들이 감동할 것 같지만, 반응은 오히려 차갑습니다.

카카오페이 경영진이 지은 원죄 때문인데요. 당시 경영진 8명은 스톡옵션으로 받은 주식 878억 원 어치를 지난해 12월 매각해 현금화합니다. 카카오페이가 코스피200 지수에 이름을 올린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일어난 일입니다. 주식가격은 당연히 폭락했습니다. 한 때 한 주당 24만 원을 상회하던 카카오페이 주가는 현재(6월 28일 기준) 6만 원대로 내려앉았습니다. 투자자들은 이 사건을 ‘카카오페이 먹튀 사건’이라고 부릅니다.

주식을 대거 팔면 주가가 떨어진다는 것은 경제학을 모르는 사람도 알 만큼 명약관화한 일입니다. 그런데도 왜 카카오페이 경영진은 지난해 말 주식을 대거 내놓았을까요. 이른바 먹튀 사태 이후 책임을 졌을까요. 박세준의 기업 뽀개기에서 자세히 뽀개봤습니다.





신동아 2022년 7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18억 쾌척해도 개미는 ‘먹튀’ 카카오페이 못 믿어

댓글 창 닫기

2022/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