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7월호

우리네 청춘이 저물도록 미싱은 잘도 돌아가네

노찾사 ‘사계’

  • 글 김동률 · 사진 석재현

    입력2015-06-25 16:27: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 가족을 위해 각성제를 삼켜가며 철야하던 여공들. 가난한 부모의 눈물을 외면하고 노동현장에 뛰어든 ‘학출’들. 그들은 꽃다운 꿈을 채 피워보지 못하고 이제 허름한 역사의 뒤안길에 들어섰다. ‘사계’를 들을 때만큼은 우린 그들을 기억해야 한다.
    우리네 청춘이 저물도록 미싱은 잘도 돌아가네

    서울 가리봉 오거리 ‘구로공단 노동자생활체험관’. 젊은 날 구로공단에서 일했던 방문객들은 방문을 여는 순간 쏟아지는 눈물을 참지 못한다.

    우리네 청춘이 저물도록 미싱은 잘도 돌아가네
    우리네 청춘이 저물도록 미싱은 잘도 돌아가네
    우리네 청춘이 저물도록 미싱은 잘도 돌아가네
    우리네 청춘이 저물도록 미싱은 잘도 돌아가네
    우리네 청춘이 저물도록 미싱은 잘도 돌아가네
    1 체험관에 재현된 가리봉상회의 실내 풍경. 한산도, 파고다 담배가 그 시절의 곤고함을 말해주는 듯하다.

    2 ‘노찾사’ 공연.

    3 체험관 공동세면장. 하나뿐인 화장실 앞에서 긴 줄을 서서 발을 구르던 그 시절 여공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짠하다.

    4 1973년 10월 서울 영등포의 공장 직원들이 고향으로 가는 전세버스에 오르고 있다.

    5 6 · 29 선언 직후인 1987년 7월 5일 서울 당산동 성문밖교회(도시산업선교회)로 몰려든 노동자들의 집회.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