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박창재

월간지 ‘영웅’ 발행인

  • 글·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사진·홍중식 기자 | free7402@donga.com

박창재

박창재
“사람들이 나라 탓하느라 바쁘다. 남 탓하자면 끝이 없다. 나부터 달라져야 한다. 국가의 비전을 제시한 많은 ‘영웅’은 개인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다.”

어릴 적 어머니에게서 숱한 영웅담을 들으며 ‘보람된 일을 하며 살겠다’고 다짐했다는 박창재(60) 씨가 월간지 ‘영웅’을 창간했다. 안중근 의사 의거 106주년인 지난해 10월 26일 첫선을 보인 ‘영웅’은 발간 6호를 맞는 동안 안 의사가 사용한 권총 출처, 안 의사 재판의 불법성을 조명한 일본 논문, 하얼빈 안중근의사기념관 건립 비사(秘史) 등을 조명했다.

‘나라를 위해 복무하기 가장 어렵다는 군 생활을 하고 싶다’며 특전사에 자원 입대해 소령으로 전역한 박씨는 군 경험을 바탕으로 컴퓨터 솔루션 개발업체 에픽소프트를 운영하고 있다. 2013년 안중근의사숭모회의 15주 과정 ‘안중근 아카데미’를 3차례 수강하며 홍보대사와 이사를 맡았고, 급기야 애국헌신한 안 의사의 정신을 널리 전하고 싶어 잡지 창간을 결심했다. 지난 3월 26일은 안 의사 순국 106주년. 그는 군 장병을 대상으로 한 ‘영웅 찾기 공모전’(5월 31일까지)도 벌이고 있다.

“좋은 잡지를 만들려고 편집장, 취재기자, 디자이너를 찾아나섰고 탈북자 출신 만화가도 고용했다. 기사 소재는 무궁무진하다. 수익금은 삼흥학교(안 의사가 부친의 유지를 받들어 구국인재 양성을 위해 평안도에 설립한 학교) 재건립에 쓸 계획이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지 않겠나.”

신동아 2016년 5월 호

글·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사진·홍중식 기자 | free7402@donga.com
목록 닫기

박창재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