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실용 정보

AFKN, CNN 뉴스가 귀에 쏙쏙…늦깎이 ‘영어도사’ 박천보씨의 소리학습법

“입을 고쳤더니 영어가 들리더군요”

  • 글: 정 영 자유기고가

AFKN, CNN 뉴스가 귀에 쏙쏙…늦깎이 ‘영어도사’ 박천보씨의 소리학습법

1/4
  • 쉰 살이 넘어설 때까지도 영어 한마디 제대로 못했다는 박천보(57)씨.
  • 그런 박씨가 ‘신동아’가 소개한 각종 영어학습법을 교재 삼아 영어공부에 매달린 지 5년 만에 ‘영어도사’가 되었다. 그 비결은 숱한 시행착오 끝에 개발한 ‘소리학습법’. 혀와 입 동작을 교정해 영어를 마스터한다는 그만의 독특한 비법과 억척스런 晩學記.
AFKN, CNN 뉴스가 귀에 쏙쏙…늦깎이 ‘영어도사’ 박천보씨의 소리학습법

사업가에서 영어도사로 변신한 박천보씨

한적한 오후, 서울 한복판의 빌딩 숲, 따가운 햇빛과 후텁지근한 공기. 그러나 이런 것에 아랑곳하지 않고 모여앉아 웃고 떠드는 사람들이 있다. 신나게 영어공부를 하고 있는 한 무리의 사람들. 그런데 책도 없이 무슨 영어공부를 한단 말인가. 3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의 사람들이 모여 어떻게 영어로 대화를 나눈단 말인가. 어쩌자고 저들은 합창이라도 하듯 박자에 맞춰 박수까지 치면서 떠들썩한가. 게다가 클래식 음악까지 틀어놓고 말이다.

이들은 늦은 나이에 ‘문득’ 영어도사가 된 박천보씨의 ‘임상실험 대상자’이자 애제자들. 1999년 여름부터 지금까지 여러 방법을 동원해 영어공부를 한 박씨가 터득한 공부방법을 이들에게 실험하는 동시에 전수하는 중이다.

박씨에게 영어를 배우는 사람은 고작 주부 여섯 명. 이들은 일주일에 세 번 모이는데, 4시간씩 진행되는 이 강의에 한 번도 빠진 적이 없다. 이 ‘학생’들이 입을 모아 하는 말이 있다. “재미있어요! 한번 해보세요!”

대체 어떤 영어 강의길래 1년 동안 지겨워하지도 않고 영어공부를 즐기는 걸까. 책상에 둥그렇게 모여앉은 그들의 입에선 영어가 술술 쏟아져나왔다. 모두들 영어를 공부하는 재미에 푹 빠져 있는 것 같았다.

권정애(52)씨는 외국에 나가 있는 딸과 말이 잘 안 통해서 답답해하던 차에 이 강의에 참여하게 됐다. “정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한 것인가 봐요. 이젠 집안 행사가 있어도 뿌리치고 여기에 영어공부 하러 와요. 지하철 안에서도 젊은 사람들이 멍하니 앉아 있을 때 저는 공부한다니까요.”

“선생님이 우리의 고충을 다 아시니까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것처럼 가르쳐주세요. 선생님의 학습법은 재미있어서 더 좋죠”라고 말하는 고선희(53)씨는 AFKN이 조금씩 들리는 게 너무도 기쁘다고 한다. 모두들 옆 사람 실력이 빠르게 느는 게 보여서 수업에 빠질 수 없다고 한다. 30대 주부 학생들은 박씨에게 배운 방법을 자녀에게 가르친다고 했다.

영어로 가벼운 인사조차 제대로 건네지 못하던 이들이 박씨의 방법으로 영어를 공부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AFKN을 볼 정도라고 하니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이들은 학교에서 영어 정규교육을 받았고 혼자 책을 펴들고 공부하기도 했지만, 이만큼 효과적인 방법은 없었다고 한다. 대체 그만의 특별하고 독특한 영어 학습법이란 어떤 것일까.

“내 영어학습법은 아직 학술적인 검증을 받진 못했어요. 하지만 내가 이 방법으로 성공했고, 적용해본 결과 이분들에게도 놀라운 효과가 나타나고 있어요. 저도 그렇고 이분들도 놀라워할 정도입니다.”

박씨의 신나는 영어 강의가 끝나자 클래식 음악도 멈춘다. 강의 내내 클래식 음악을 틀어놓는 것도 박씨만의 영어 학습법이란다.

30년 만에 영어공부 시작

박씨는 영어를 전공하지도 않았고 외국에서 생활하거나 유학한 적도 없다. 외국인과 접할 기회도 거의 없었다.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그는 쌍용그룹에 입사했다. 그저 평범한 회사원으로 지내던 그는 대다수 샐러리맨들이 그러하듯 개인사업을 꿈꿔왔고, 지금은 의료제조업과 건설업 사업가로 자리잡았다. 그러면서 ‘영어를 잘했으면…’하는 생각을 갖고 있었을 뿐이었다. 그러니까 대학을 졸업한 후 30년 동안 영어와는 담쌓고 지낸 사람이다.

그가 지금은 AFKN 뉴스를 보며 국제정세를 파악하고, 미국 시트콤 ‘프렌즈’를 보며 깔깔대고 웃는다. 자막 없이 외화를 보며 감동을 받고 미국인과 속마음까지 털어놓을 정도로 대화를 하게 되었다. 대체 지난 5년 동안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주변에 영어를 정말 잘하는 친구가 많았어요. 그 친구들이 부럽기도 하고 열등감을 갖기도 했지만 영어를 어떻게 배워야 할지도 몰랐고 딱히 엄두도 내지 못 했습니다.”
1/4
글: 정 영 자유기고가
목록 닫기

AFKN, CNN 뉴스가 귀에 쏙쏙…늦깎이 ‘영어도사’ 박천보씨의 소리학습법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