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한국여성의전화연합’ 상임대표 박인혜

  • 글: 이나리 사진: 김형우

‘한국여성의전화연합’ 상임대표 박인혜

‘한국여성의전화연합’ 상임대표 박인혜
박인혜 ‘인천여성의전화’ 회장(46)이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는 ‘한국여성의전화연합(이하 여성의전화)’ 새 상임대표로 선출됐다. 박대표는 1993년부터 지역 여성인권운동과 여성의전화 조직 확장 및 정비에 몸바쳐 온 전문 활동가다.

이화여대 국문과 재학중 긴급조치 위반으로 징역 1년을 산 박대표는, 1985~90년 ‘도서출판 형성사’ 대표로 있으면서 다수의 사회과학 서적을 발간했다. 이로 인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다시 3개월의 옥고를 치렀다. 박대표는 “당시 경험이 빈민가·윤락가 여성의 삶에 대해 더욱 진지한 고민을 하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1994년부터는 네 아들의 학교 운영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교육민주화 운동에도 앞장섰다. 2001년 1월, 여성신문사가 선정한 ‘제1회 미래를 이끌어갈 여성지도자상’을 수상했다.

박대표는 “가정폭력·성폭력·성매매 추방운동에 조직의 힘을 모으기로 했다”며 “특히 취업이나 결혼을 통해 입국한 제3세계 이주여성의 인권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운동센터를 개설하는 등 기존의 상담 위주 활동을 다각화하는 데도 주력할 예정이다. 오는 11월에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기념대회를 갖고 여성인권백서도 발간한다.

박대표의 남편은 민주당 이호웅 의원이다. 박대표는 “정치인 아내로서의 활동과 여성운동가로서의 삶을 분리·병행하는 데 결벽적이리만큼 철저를 기해왔다”며 “나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결국 가족을 위하는 길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신동아 2003년 3월 호

글: 이나리 사진: 김형우
목록 닫기

‘한국여성의전화연합’ 상임대표 박인혜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