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심층분석

한국도 ‘고체연료’로는 은하 3호급 로켓 개발 가능

나로호 실패-北 은하 3호 성공 남북 우주戰 능력 비교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한국도 ‘고체연료’로는 은하 3호급 로켓 개발 가능

1/4
  • ● 현무Ⅱ 4기 묶으면 日로켓 H2-A보다 추력 강해
  • ● 능력 있지만 美 견제 탓에 개발 못하는 상황
  • ● 南 액체연료 로켓기술 北에 최소 10년은 뒤져
  • ● 2021년 독자개발 액체연료 로켓 발사 목표
  • ● 北 “장군님 유훈 관철했다” 광란 분위기
한국도 ‘고체연료’로는 은하 3호급 로켓 개발 가능

나로호가 11월 27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세워져 있다.(왼쪽) 북한이 12월 12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기지에서 장거리 로켓(은하 3호)을 발사하는 장면.(오른쪽)

북한의 3대(代) 권력자 김정은이‘김정일의 유훈’을 쏘아 올렸다.

“12월 12일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운반로케트 ‘은하 3’호를 통한 ‘광명성 3호’2호기 위성의 발사가 성공하였다. 위성은 예정된 궤도에 진입하였다.”

조선중앙통신이 두 문장으로 이뤄진 속보를 타전한 것은 12월 12일 오전 11시 23분. 로켓 발사 시각은 같은 날 오전 9시 49분 52초다.

은하 3호가 지구 궤도를 돌기 시작하기 13일 전(11월 29일) 나로호(KSLV-I)는 발사시각을 16분 52초 앞두고 카운트다운이 중단됐다.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을 발표한 때는 나로호 실패 이틀 후다.

한국의 나로호와 북한의 은하 3호는 어떻게 다를까?

나로호도 핵탄두 실으면 ICBM

신동아는 익명 보도를 전제로 국책연구기관의 로켓 개발자 등을 취재했다. 이들의 설명을 종합해 Q·A 형식으로 남북이 비밀리에 벌여온 우주전(宇宙戰·Space Warfare) 내막을 들여다보자.

Q : 북한은 평화적으로 위성을 이용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하는데…

A : 북한이 위성 발사를 통해 사실상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을 한 것이므로 ‘우주 조약에 기초한 자주적 권리’라는 북한의 표현은 어불성설이다. 다만 위성을 탑재한 우주발사체와 ICBM은 기체와 추진기관, 유도조종장치 등 핵심 기술이 동일하다.

Q : 미사일, 로켓, 우주발사체는 어떻게 다른가.

A : 미사일은 엔진이 있건 없건 날아다니는 모든 비행물체를 뜻한다. 위성을 실은 로켓엔진이 우주발사체, 탄두를 실은 로켓엔진이 탄도미사일이다.

우주발사체와 ICBM은 동전의 앞뒷면에 비유할 수 있다. 지구 궤도에 인공위성을 앉히는 목적으로 사용되면 우주발사체로 불리지만 핵탄두를 실어 다른 나라로 투발하면 핵미사일이 되는 것.

Q : 나로호에도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나.

A : 이론적으로는 당연한 것 아닌가. 나로호에 핵탄두를 실어 다른 나라로 쏘면 ICBM이다. 물론 나로호의 1단 로켓은 러시아가 액체연료를 사용해 상업용 우주발사체로 개발한 것이다. 액체연료 로켓은 고체연료 로켓과 다르게 무기로서의 가치가 떨어진다. 덧붙여 한국은 핵무기도 갖고 있지 않다.

Q : 쉽게 설명해달라.

A : 거칠게 말해 고체연료를 쓰는 장거리 로켓은 대륙간탄도미사일로 100% 전용이 가능하다. 액체연료 로켓은 무기로서는 한계와 단점이 많다. 액체연료는 연료탱크에 장기간 보관할 수 없다. 연료를 주입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 발사를 준비하는 게 알려지면 폭격을 당하지 않겠는가. 액체연료 로켓과 다르게 고체연료 로켓은 연료를 장전해놓으면 언제든 발사할 수 있다. 발사 준비 상태로 로켓을 실전배치해놓을 수 있는 것이다.

美 겨냥한 고슴도치 바늘

은하 3호는 1단, 2단에는 액체연료, 3단에 고체연료를 사용한 것으로 파악된다. 은하 3호의 비행거리는 1만∼1만3000km로 추정된다.1단 로켓 추력은 120t으로 러시아제 신제품인 나로호 1단로켓이 가진 추력 170t의 70% 정도다. 나로호는 1단 로켓 추력이 강해 2단 구성만으로도 먼 거리를 날아가는 게 가능하다. 한국이 개발한 나로호 2단 로켓은 고체연료를 사용한다.
1/4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목록 닫기

한국도 ‘고체연료’로는 은하 3호급 로켓 개발 가능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