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태호 경남지사의 낙동강 운하론 & 선벨트 구상

“영남 ‘품격’ 높이는 낙동강 운하, 논쟁 그만하고 결단하라”

  • 허만섭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김태호 경남지사의 낙동강 운하론 & 선벨트 구상

2/4
김태호 경남지사의 낙동강 운하론 & 선벨트 구상

남해안엔 경관이 좋은 곳이 많다. ‘통영비경 8선’ 중 하나인 ‘미륵산에서 바라본 한려수도’.

▼ 낙동강에 보나 갑문 같은 운하 시설을 만들어 물을 일정정도 가둬두면서 천천히 흘리겠다, 그러면 물이 썩지 않으면서도 필요에 따라 수량을 늘였다 줄였다 관리할 수 있고 수질 개선 효과도 있다, 이런 말이죠?

“그렇죠. 낙동강은 비교적 경사가 완만한 지형에서 흐르기 때문에 인공적인 보 몇 개만 있으면 돼요. 경남 구간엔 하나만 있으면 됩니다. 퇴적물, 오염물은 하천정비-운하 공사할 때 걷어내면 되고요.”

▼ 강에 보를 설치해 수량을 확보하고 오염을 줄인 사례가 있습니까.

“그 문제를 살펴보기 위해 제가 유럽의 도나우강, 마인강에 가봤거든요. 오스트리아 빈의 경우 매년 도나우강으로 인해 홍수 피해가 있었다는데, 보를 만들어 정비한 최근 10년 동안에는 단 한 건의 홍수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독일에 가보니 여전히 구간 구간에 따라선 환경단체와 거센 논란이 있어서 아직까지 해결 못한 부분이 있더라고요. 그렇지만 강을 자연상태 그대로 두면서 정비한 것은 상당한 효과가 있었다는 평가가 나왔어요. 강은 그전보다 훨씬 더 건강성을 회복했고 관광사업 활성화 등을 통한 소득증대 효과도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그래서 우리 낙동강 부분만큼은, 제가 한반도대운하 전체를 논할 처지는 아닙니다만, 낙동강 운하는 이런 팩트(fact)로 봤을 때는 반드시 해야 한다, 그것도 조기에 하는 게 좋다고 보는 거죠.”

“포지티브하다, 긍정적이다”



▼ 낙동강 운하를 만들 경우 현재의 취수장이 오염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확언할 수 있겠습니까.

“그런 논의는 상당히 세부적으로 들어가는 건데요, ‘낙동강 운하는 식수원의 환경적 취수에 포지티브하다’ ‘긍정적이다’라고 분명히 말할 수 있어요. 요즘 기술이 얼마나 고도화하고 뛰어난데요, 막연하게 ‘운하 만들면 취수가 문제가 된다’고 단정해선 안 됩니다. 아니, 시뮬레이션을 해봐서 문제가 되는 것으로 나오면 누가 그걸 밀어붙이겠어요, 당연히 안하죠. 우리는 미래로 가는 사람들인데 환경을 파괴하고 문제를 일으키면서 갈 수는 없어요. 취수원의 안전에 대해선 나름대로 확신을 갖고 있어요. 앞으로 정부가 의지를 갖고 낙동강 운하가 되도록 좀 도와준다면 환경단체를 운하 계획-수립 전 과정에 참여시키겠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최근 한강과 낙동강의 연결은 뒤로 미루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정부 측은 한반도대운하를 4대강(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정비사업으로 수위를 낮추는 움직임을 보였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상당수 여론조사에서 ‘운하 반대’ 응답은 70%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광우병 파동으로 시위가 격화하고 국정수행 지지율이 급락하자 청와대 측은 운하 계획을 전면 포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낙동강 운하만 추진하는 부분에 있어 정부는 지금 여론을 설득하지 못한 까닭에 소신대로 하지 못한 채 눈치나 보고 있다는 건가요.

“그렇습니다. 나는 ‘정부가 왜 전국에다 한꺼번에 운하를 만들겠다고 해서 국정의 어려움을 스스로 초래하느냐, 그건 잘못됐다’고 말해왔어요. 지방마다 특수성이 있는 것 아닙니까. 지자체는 자기 지역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스스로 해법을 찾아내게 마련이에요. 정부는 지자체의 결정이 합리적이라고 판단되면 뒤에서 도와주면 되는 거죠. 정부가 나서서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건 맞지 않아요. 국민 저항만 부를 뿐이죠. 운하 문제는 전 국민의 논쟁거리로 만들 게 아니라 지방에 맡겨서 조용하게 풀어야 해요. 지방 단위에서 사업이 되도록 노력하면 정부는 적극적으로 도와야 해요. 이게 옳은 길입니다.”

“낙동강 운하 공론화하자”

▼ 경남도청이 운하 추진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은 경남도민, 혹은 영남지역 주민의 의견을 반영한 결과인가요? 그러니까 영남지역의 운하 찬반 여론조사 결과와 일치하는 건가요, 아니면 지역 주민의 여론과는 관계없이 경남도청이 독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건가요.

“경남엔 낙동강을 끼고 8개 시·군이 있어요. 한 달 전 여론조사 결과로는 8개 시·군에서 운하 찬성 여론이 반대 여론보다 높습니다. 그러나 낙동강에서 떨어져 있는 경남의 시·군에선 운하 반대 여론이 더 높은 것으로 나왔어요. 운하라는 말만 나와도 부정적으로 생각하시거든요.”

▼ 지역 주민의 여론이 그렇다면 지사로서 어떻게 하실 생각인가요.

“내가 도민을 만나는 자리에서마다 ‘왜 우리 경남에 낙동강 운하가 필요한가’에 대해 이해를 구하면 많은 분이 ‘그럴 것 같으면 해야지’라는 긍정적 방향으로 자세를 바꿉니다. 그래서 저는 낙동강 운하 문제는 여론 눈치 보면서 피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빨리 공론화하는 게 좋겠다, 그것도 우리 지방정부가 주도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어요.”

2/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김태호 경남지사의 낙동강 운하론 & 선벨트 구상

댓글 창 닫기

2019/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