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추천도서

슈퍼리치의 습관 外

  • 담당·최호열 기자

슈퍼리치의 습관 外

2/4
저자가 말하는 “내 책은…”

어느 날 갑자기, 살아남아버렸다 | 궁리, 370쪽, 1만8000원

슈퍼리치의 습관 外
일본 대지진과 쓰나미, 사스를 비롯한 전염병의 창궐, 세계경제의 동시 침체… 최악의 뉴스들이 연이어 나를 두들겨 팼다. 불안의 밤은 계속됐다. “이러다 세상이 정말 끝장나는 거 아냐?” 개인적인 사정으로 파산 법정까지 오고가게 됐다. 내가 믿고 의지해왔던 모든 안전판이 순식간에 붕괴할 수 있다는 사실도 깨달았다. 멸망은 바다 건너 남의 일이 아니었다.

돌이켜 보니 나는 이런 상황들에 익숙해 있었다. 문화비평가로서 십수 년간 영화, 만화, 소설 속에서 최악의 상상들을 만났고, 그것을 극복하는 인간들의 모습을 발견해왔던 것이다. 그래서 결심했다. 막연한 불안에 흔들리지 말자. 진짜 닥쳐올 수 있는 최악의 상황을 검토하자. 거기에서 해결 방법을 찾자.

처음 내가 한 것은 나를 노리고 있는 온갖 파국의 시나리오들을 점검하는 일이었다. 전쟁과 테러, 지진과 쓰나미, 좀비와 전염병, 파산과 노숙, 쪽방과 골방…, 멸망의 괴물들은 다채로운 모습으로 나를 포위하고 있었다. 이어 나는 부챗살처럼 넓게 퍼진 파국의 시나리오들을 하나로 모았다. 그 위기들이 내게 가져올 공통적인 상황을 정리했고, 멸망 그다음 순간부터 내가 해결해야 할 문제와 해결책을 기록했다.



내 운명이 뻗어나갈 가능성은 다시 방사선처럼 다양한 시나리오로 흩어졌다. 나는 절망과 공포를 이기지 못한 채 무기력한 몸뚱이를 좀비에게 내줄 수도 있다. 수도자의 체념으로 인류라는 종(種)이 사멸해가는 순간을 조용히 지켜볼 수도 있다. 혹은 유전자 깊숙한 곳의 야수를 끄집어내 숲 속의 짐승과 뒤엉키고, 먹거나 먹혀 자연의 일부가 될지도 모른다. 그러다 또다른 생존자들과 만나 공동체의 미래를 꿈꾸어볼 수도 있다. 반대로 무리 속에서 생겨난 작은 반목 때문에 서로의 목에 칼을 꽂고 나란히 죽어갈 수도 있다.

그러다 깨달았다. 이러한 파국의 상황은 결코 미래의 상상만이 아니다. “세상은 망하지 않았는데, 나는 망했다.” 그렇다. 이미 파국은 현재진행형이었던 것이다. 자신만의 골방에 갇힌 은둔형 외톨이, 사채에 쫓겨 집을 나와 거리를 헤매는 노숙인, 깜깜한 취업 전쟁터에서 생존 게임을 벌이고 있는 젊은이들…, 이들은 이미 현실 속에서 좁은 상자 안에 고립된 채, 바깥의 모든 이를 좀비로 여기며 두려움에 떨고 있다.

역설적이게도, 디스토피아는 유토피아와 아주 닮아 있었다. 나는 세상의 불안을 벗어던지기 위해 낙원을 찾아 떠난 사람들 역시 고립된 자급자족의 생활로 돌아갔다는 것을 알게 됐다. 티베트고원의 샹그릴라, 니어링 부부의 숲 속 농장, ‘남쪽으로 튀어’의 아나키스트 가족…. 이제 밑바닥을 똑바로 바라보자. 우리 삶에 진정 필요한 것은 무엇이고, 우리는 어떻게 그것을 얻어낼 것인가. 제일 먼저 할 일은, 짐을 줄여야 한다. 필요 없는 것부터 내던져야 한다.

이명석│문화비평가│

New Books

백제의 혼 부여의 얼 | 소종섭 지음

슈퍼리치의 습관 外


충남 부여에서 나고 자란 저자는 ‘패망한 나라 백제의 수도’ 정도로 알려져 있는 고향이 실은 남다른 역사와 문화, 정신을 가진 곳이라고 여긴다. 이 책은 그가 역사에 이름을 남긴 ‘부여인’의 뜻과 정신을 살려 새로운 ‘부여 정신’을 모색하기 위해 쓴 것이다. 저자는 백제의 삼충신으로 꼽히는 계백·성충·흥수, 고려 개국공신 유금필, ‘황금 보기를 돌같이 하라’는 명언으로 유명한 최영 장군, 조선 최고의 지식인 매월당 김시습, 4월 혁명을 노래한 민족시인 신동엽, 조계종 총무원장과 종정을 지낸 월하스님 등 부여가 낳은 다양한 인물의 이야기를 전하고, 백제·고려·조선의 충신을 모신 부여읍 동남리 산 3번지 ‘의열사’ 등 부여의 명소도 소개한다. 저자는 시사주간지 ‘시사저널’ 편집장으로 매월당 김시습 기념사업회장이다. 황금알, 255쪽, 1만5000원

와인으로 말을 걸다 | 김한식 지음

슈퍼리치의 습관 外
쉐라톤 워커힐호텔 음료지배인, 서울힐튼호텔 식음료과장·연회부장 등을 역임한 저자는 1980년대 후반부터 와인에 관심을 갖고 세계의 유명 와인 산지를 여행했다.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불가리아, 헝가리 등 유럽의 와인 명소부터 미국, 호주, 칠레,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 등의 명품 와이너리까지 두루 방문한 그가 이 체험을 바탕으로 와인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소개한 책. 이탈리아 포데리 루이지 에이나우디 와이너리 부분을 보면 ‘정문에 들어서자 구릉과 계곡 평지에 펼쳐진 포도원이 한눈에 들어온다. 능선에 펼쳐진 초록빛 바다가 장관이다’처럼 외관을 묘사한 뒤, 이 와이너리의 설립자가 1948년 이탈리아 대통령을 지냈음을 밝히고, 랑게 비앙코 ‘비냐 메이라’ 등 포도주 8종 시음기를 소개한다. 도서출판 나래, 699쪽, 2만5000원

인생이 묻고 철학이 답하다 | 오가와 히토시 지음, 홍성민 옮김

슈퍼리치의 습관 外
‘고민하는 어른들을 위한 한밤의 인생론’이란 부제의 이 책은 인생에서 만나는 다양하고 구체적 고민에 대해 칸트, 니체, 사르트르 등 철학자들의 사상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제시하고 있다. 깊은 철학적 논의보다는 해당 철학자의 사상을 간단히 알아보며 자신을 돌아보게 한다. 예를 들어 사이가 좋지 않은 부부생활에 대한 고민에는 소크라테스를 예로 든다. 소크라테스의 ‘문답법’으로 ‘솔직히 말해서 나는 어떻게 하고 싶은 걸까?’ ‘왜 이혼하지 않는 걸까?’라고 자신에게 물어보자는 것이다. 크산티페는 소크라테스가 죽었을 때 누구보다 슬퍼하며 목 놓아 울었다고 한다. 실제로는 둘이 서로 사랑하고 있을 수 있다. 여성스럽지 않은 아내를 탓하는 것에 대해서도 저자는 자신의 외모를 먼저 돌아보라고 조언한다. 더난출판, 240쪽, 1만3000원

2/4
담당·최호열 기자
목록 닫기

슈퍼리치의 습관 外

댓글 창 닫기

2022/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