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재계 이슈

한화갤러리아·유진기업 ‘여의도 면세점’ 도전장

정치·금융 1번지에서 한류관광 허브로?

  • 최호열 기자 | honeypapa@donga.com

한화갤러리아·유진기업 ‘여의도 면세점’ 도전장

2/3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

이런 측면에서 눈에 띄는 게 여의도다. 여의도의 경우 한화갤러리아가 63빌딩에, 유진기업이 구 MBC사옥에, SIMPAC(심팩)이 여의도 심팩 사옥에 면세점을 유치하겠다고 신청했다. 한화는 쇼핑과 관광을, 유진은 쇼핑과 문화를 접목한 새로운 개념의 면세점을 만들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면세점이 들어선다면 여의도는 ‘대한민국 정치, 금융 중심지’에서 새로운 ‘관광 허브’로 다채로운 면모를 갖추게 될 전망이다.

여의도는 인천공항에서 버스로 40~50분 거리로, 다른 면세점 후보 지역에 비해 공항에서의 접근성이 뛰어나다. 또한 올림픽대로 진입이 용이해 강남과 강북 도심 등 서울시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기도 편리하다. 중국 관광객에게 특히 인기 있는 이화여대 등 신촌과는 버스로 10분 거리다. 여의도는 도로 차량통행 평균속도가 시속 25.7km로 명동 등 시내 중심가보다 훨씬 원활한 편이다.

주차 사정도 한결 낫다. 한화는 63빌딩에 대형버스 100대를 포함해 총 1607대 규모의 주차시설을 갖췄다. 또한 인근 한강둔치에 대형버스 100대 주차 공간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라고 한다. 유진도 구 MBC사옥 지상에 대형버스 30대 등 347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으며, 인근 주차장을 포함해 총 6615대의 주차 공간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관광 허브’로서 여의도의 가능성은 이미 몇 년 전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 지난 5년(2010~2014)간 이곳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연평균 20% 가까이 증가하고 있다. 같은 기간 서울시내 관광객 증가율 13%보다 높은 수치다. 지난해 여의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138만 명으로 집계됐다.



한국리서치 설문조사에 따르면 여의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의 80%가 여의도 재방문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쾌적한 환경(56.9%), 편리한 교통(12.6%), 알려지지 않은 관광명소(12.1%), 혼잡하지 않은 점(9.8%) 등을 여의도의 긍정적인 면으로 평가했다.

여의도는 잠재력 있는 관광 콘텐츠를 다양하게 보유해 강북 도심과 강남 등 일부 지역에 편중된 관광코스에 식상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신흥 관광쇼핑 명소로 각광받을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무엇보다 한강이 빼어난 관광자원이다. 여의도샛강생태공원, 선유도공원, 밤섬, 한강공원, 한강 유람선과 수상레저스포츠시설 등 레저와 관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기반시설이 풍부하다.

국회의사당,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촬영지로 유커들 사이에 인기 코스가 된 노량진수산시장, 영등포재래시장, 여의도공원, LG사이언스홀서울, KBS방송국, 복합쇼핑몰 IFC몰, 문화예술 테마의 문래창작촌도 관광객을 끌어들일 만한 볼거리, 즐길 거리로 꼽힌다. 여의도 봄꽃축제, 서울세계불꽃축제, 하이서울페스티벌 등은 외국인 관광객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하다. 성모병원 등 4개의 우수 의료시설이 인접해 의료관광으로 방문하는 외국인들도 유치할 수 있다.

‘쇼핑+관광’ 시너지 기대

한화는 서울시내 신규 면세점 입찰에 뛰어든 7개 대기업 사업자 중 특허신청서를 가장 먼저 제출했다. 이에 대해 황용득 한화갤러리아 대표는 “사업권 획득에 대한 강한 의지이자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한화가 면세점 후보지로 내세운 여의도 63빌딩은 1985년 완공 이후 30년 동안 서울의 최고층 빌딩이자 서울을 상징하는 랜드마크로 입지를 굳혔다. 서울 시내 유일의 금색 빌딩으로, 특히 황금색을 선호하는 중국인들에게 인기가 높아 꼭 들러야 하는 필수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지난해 이곳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9만 명에 달한다. 영화 ‘어벤져스2’ 촬영지이기도 해서 외국인에게 인지도가 높다.

63빌딩은 건물 안에 아쿠아리움(대형수족관), 국내 최초 아이맥스 영화관, 회당 500여 명 수용 가능한 대규모 아트홀, 전망대 등을 갖춘 도심 속 복합 엔터테인먼트 공간. 1만72㎡(약 3000평) 규모의 면세점과 건물 내 각종 쇼핑 및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합치면 3만6472㎡(약 1만1000평)의 거대한 원스톱 쇼핑 공간으로 거듭난다. 밀랍인형 전시관인 왁스 뮤지엄, 한강을 배경으로 서울시내를 전망하며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63스카이아트갤러리도 관광객의 발길을 끌 만하다. 한화는 면세점 운영 특허권을 딸 경우 면세점 설립과 부대시설 리뉴얼 작업에 2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황용득 대표는 “63빌딩의 교통·주차·관광 인프라 강점을 내세워 기존 도심으로 편중된 외국인 관광객을 분산시키고, 새로운 관광 콘텐츠 개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63빌딩 면세점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연계해 즐길 수 있는 한강유람선, 한류스타 초청 콘서트, 에코(힐링)투어, 노량진 수산시장 투어, 여의도 봄꽃축제 등 여의도 주변 13개 관광상품을 개발했다. 가령 면세점에서 일정 금액 이상을 구매한 사람에게 수상 레포츠 이용권을 주거나, 63빌딩 티켓(수족관, 전망대, 영화관)에 한강 유람선 티켓을 합쳐 파는 식이다. 특히 매년 100만 명이 운집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와 여의도 봄꽃축제가 63빌딩 주변에서 열려 이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 밖에도 면세점 주변 지역과 상생하기 위해 ‘갤러리아 63플랜’이라는 사회환원 프로그램도 내놓았다. 복지관·도서관 등 비영리 사회복지시설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료로 설치하는 ‘해피 선샤인’ 프로그램을 면세점이 위치한 영등포구 시설에 집중 적용할 방침이다. 영등포지역 복지관을 대상으로 ‘한화예술더하기 교육프로그램’도 진행한다.

2/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한화갤러리아·유진기업 ‘여의도 면세점’ 도전장

댓글 창 닫기

2019/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