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단, 수건, 우산에서 보조배터리, 보틀, 텀블러로

제품·기업홍보 첨병 ‘판촉물’ 이야기

  • 조용우 | 위너판촉 대표 jjj12468@naver.com

전단, 수건, 우산에서 보조배터리, 보틀, 텀블러로

2/2
‘설현 포스터’ 대박

대기업은 돈이 되는 곳이라면 골목상권이든 어디든 가리지 않고 진출하지만 판촉물 업계로는 들어오려 하지 않는다. 판촉물 홍보를 결심한 어떤 회사가 포털 검색으로 특정 판촉물 회사를 검색했다고 치자. 인터넷의 역할은 여기까지다. 그다음부터는 전화 상담으로 이뤄진다.

판촉물을 구매하려는 측은 어떤 판촉물을, 어느 정도 규모로, 어떤 가격에 확보할 수 있는지, 그리고 해당 판촉물에 어떠한 글자들을 인쇄해 넣을지에 관해 판촉물 회사 직원과 상의하려 한다. 판촉물 회사 처지에서 보면, 상담원 인력이 투입되는 과정을 거쳐야 마지막 결재가 이뤄진다. 대기업은 판촉물업이 포털 광고비에다 이러한 인건비까지 더해져 사업 수익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진입하지 않는 것이다.

소비자의 처지에선 판촉물은 공짜로 받는 것이니 굳이 마다할 이유가 없다. 판촉물에 대한 선호도는 시대에 따라 바뀌어왔다. 그렇다면 요즘 소비자는 어떤 판촉물을 좋아할까. 필자의 회사인 위너판촉의 판촉물 매출 상위 10개 종목은 보조 배터리, 보틀(bottle·휴대용 물병), 텀블러, USB, 우산, 골프용품, 티슈, 스마트폰 터치펜, 휴대전화 거치대, 만년필, 블루투스 스피커다.

판촉물은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다. 요즘엔 스마트폰이 대중화했고 스마트폰 중독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그런 만큼 보조 배터리는 판촉물로 큰 인기를 누린다. 소비자는 보조 배터리를 늘 휴대하면서 꺼내 쓸 것이므로 기업으로서도 지속적인 홍보 효과를 거둔다. 디자인이 깜찍하고 쓰임새가 있는 보틀도 많은 사람이 선호하는 판촉물이다.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은 판촉물에 저절로 반영되는 게 아니다. 판촉물 업자는 의지를 갖고 적극적으로 이들의 삶을 판촉물에 반영시켜야 한다. 이를 위해 판촉물 업자는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 어떤 트렌드가 유행을 타는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늘 관심을 가져야 한다. TV 드라마와 연예오락 프로그램도 자주 봐야 하고, 10대와 20대가 요즘 어떤 물건에 꽂혔는지에 관심을 둬야 하며, 새로운 혁신적 상품이 출시된 게 있는지도 체크해야 한다.

나아가 판촉물 업자는 존재하지 않는 소비자의 선호도를 ‘창조’해야 한다. 소비자가 ‘어, 이런 게 있는 줄 미처 몰랐는데 마음에 드네’라고 느끼도록 만들어야 한다. 여기엔 ‘기획력’이 수반돼야 한다.

예를 들어 최근 한 통신사는 대리점마다 하나씩 자사 광고모델인 설현의 실물 크기 뒤태 포스터를 제공했다. 이 포스터는 대박이 나서 도난당하거나 중고품 거래 사이트에서 판매되는 일까지 벌어진다고 한다. 설현은 자신의 포스터 옆에서 같은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이 사진은 여러 언론에 소개돼 화제를 모았다. 기획을 잘한 판촉 활동은 이렇게 원래는 없던 대중의 관심과 기호를 새로이 만들어낸다. 이는 해당 기업 브랜드의 이미지 상승으로 직결된다.

현재 필자의 회사는 2년 만에 브랜드 대상, 고객만족대상을 수상했고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필자의 회사도 다른 판촉물 회사와 마찬가지로 포털 검색 광고를 한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과연 언제까지 포털에 수익 대부분을 제공하는 이런 영업 방식에 머물러 있어야 하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포털 넘어 혁신으로

‘빅데이터 분석’은 판촉물의 블루오션인지 모른다. 판촉물은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기업과 소비자를 매개해줘야 한다. 접속자 로그분석 같은 기술적 방법으로 이 둘의 속성을 잘 알게 된다면 브랜드 홍보효과(기업이 수혜자)와 판촉물 사용만족도(소비자가 수혜자)가 최적화한 판촉물을 고안해낼 수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해선 판촉물 회사와 마케팅 회사, IT 회사의 협업도 필요하다.

기업에서 주문이 들어오기를 마냥 기다리고 있기만 할 게 아니라 이러이러한 상품과 기획으로 이러이러하게 진행했을 때 이러이러한 결과가 나온다는 분석을 통해 기업의 마케팅과 연결된 종합컨설팅 판촉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 어떨까. 필자의 회사는 이런 일을 하고 있다. 기존에 만들어진 틀, 원래 있던 유통 시스템, 이러한 것들을 완전히 배제하고 새로운 시장을 만들려 한다. 포털에서 검색되기만 기다리다 물품을 주문 받아 납품하는 관행에서 탈피한다면 훨씬 큰 시장이 열릴지 모른다.

신동아 2015년 10월호

2/2
조용우 | 위너판촉 대표 jjj12468@naver.com
목록 닫기

전단, 수건, 우산에서 보조배터리, 보틀, 텀블러로

댓글 창 닫기

2021/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