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 인터뷰

“영남 출신 차기 대통령 안 된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 허만섭 기자 | mshue@donga.com, 송국건 | 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영남 출신 차기 대통령 안 된다”

2/3

“유승민 발언에 굉장히 실망”

“영남 출신 차기 대통령 안 된다”

[박해윤 기자]

▼ 만약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반 총장 쪽에 서면 비주류 쪽에서 ‘불공정’ 이야기가 나오지 않을까요. 당이 시끄러워지고 분화할 가능성도 있고. 좀 일찍 예단한 것 같아 그렇지만.

“야당처럼 쉽게 헤어지고 또 쉽게 만나는, 분당과 창당을 밥 먹듯이 하는 그런 DNA는 우리에겐 별로 없는 것 같아요. 보수라는 게 그래서 보수죠. 유장하게 가는 거죠.”

정 원내대표는 김무성 전 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 다른 대선주자들의 경쟁력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그러나 “백남기 씨의 죽음은 공권력이 과잉 대응해 시민을 죽음에 이르게 한 사건이므로 국가가 사과해야 한다”라는 유승민 의원(전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선 “다른 건 몰라도, 물대포를 사용한 것이 지나친 공권력 행사라는 취지로 말한 것은 굉장히 실망스럽다”라고 했다. “정당한 법 집행 과정에서 벌어진 일을 갖고 공권력 남용이라는 식으로 접근하는 것은 매우 잘못됐다. 그건 동의할 수 없다”는 것이다.

▼ 내년 대선과 관련해, 반기문 총장을 중심으로 한 충청과 TK(대구·경북) 연대 이야기가 나옵니다.

“개인적으로 ‘(차기 대통령의 출신지가) 또 영남이어야 하나’라고 생각해요. 김대중 대통령 이후에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이 다 영남 출신 아닙니까. 이번에도 또 영남이어야 되는 건가요? 영남에선 당연히 영남 출신이어야 한다고 생각할지 몰라요. 호남이 됐든 충청이 됐든 중부권이 됐든 비영남 지역에서는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에 이어 이번에도 또 영남이야? 이번쯤은 비영남으로 가야 되는 거 아니야?’ 이런 이야기가 실제로 있는 겁니다. ‘차기 대통령이 또 영남 출신이어야 하는가?’에 저는 좀 회의적이라는 말씀을 드리고….”



▼ 그 ‘영남’에 PK(부산·경남)도 포함되는가요.

“TK, PK가 포함된 영남을 총칭하는 이야기죠. 김대중 대통령을 제외하고 다 영남이지 않습니까. 민주국가에서 한 지역이 너무 일방적으로 담당하는 것은 국가 발전을 위해서도 썩 바람직한 모양새는 아닌 것 같아요. 삼세번 하면 되지, 네 번 연거푸 하겠다는 건….”



‘만날 영남만 해먹냐?’

“영남 출신 차기 대통령 안 된다”

9월 28일 국회 ‘정세균 국회의장 규탄대회’ 도중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이정현 당 대표를 끌어안고 있다. [동아일보]

최근 거론되는 대선주자 중 여권의 김무성(부산), 유승민(대구), 야권의 문재인(부산), 안철수(부산), 박원순(경남), 김부겸(대구)이 모두 영남 출신이다. 정 원내대표의 ‘영남 출신 배제론’이 어느 정도 공감을 산다면 차기 대선판에 새로운 변수가 될지도 모를 일이다. 정 원내대표에게 더 직접적으로 물어봤다.

▼ 그 말씀은 ‘김무성 배제론’으로도 들리네요.

“아무튼 저는 개인적인…제가 지금 ‘이런 이야기가 있다’고 말한 것이죠.”

▼ 야권에도 적용됩니까. 문재인, 안철수, 박원순…전부 영남이거든요.

“정치권 안팎에서, 저잣거리에서 ‘만날 영남만 해먹느냐?’ ‘호남, 충청, 강원, 경기, 수도권 여기는 뭐 없냐?’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거예요, 진짜로.”

정 원내대표는 이정현 당 대표의 ‘호남 홀대론’과 관련해 “충청에 비하면 호남은 그래도 양반이다. 호남은 김대중 정부 시절 대거 기용되고 그랬다. 내가 직접 조직 인사를 해봐서 아는데, 충청 홀대론 굉장히 많았다. 힘이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충청 중심시대가 한 번은 온다’는 말을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이 나라 정치가 영호남 패권 경쟁으로 점철돼왔어요. 반면, 중부권 사람들은 극단적이지 않아요. 표도 ‘몰빵’을 안 줘요. 그만큼 중도적 입장에서 시시비비를 가리는 성향을 가졌죠. ‘영호남 패권 경쟁에서 자유로운 지역 출신이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는 겁니다.”

대선을 앞둔 정파 간 연대와 관련해, 정 원내대표는 “여야 누구도 단기필마로 대선 결승점에 골인하기 쉽지 않다. 박근혜 대통령도 결국 민주당 출신 김종인 씨와 손을 잡아 중도층을 얻었다. 김대중도 김종필과 연대했고, 노무현도 정몽준과 단일화했다. 절대 강자가 없는 내년은 더하다”라고 내다봤다.




2/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영남 출신 차기 대통령 안 된다”

댓글 창 닫기

2019/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