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호영 기자의 하루 산행

영겁의 시간이 빚은 無等의 경지에 오르다

‘호남의 진산’ 무등산

  • 사진 · 글 지호영 기자 | f3young@donga.com

영겁의 시간이 빚은 無等의 경지에 오르다

커다란 둔덕 모양의 홑산인 무등산은 어머니 품처럼 편안하면서도 봄 철쭉, 여름 산목련, 가을 단풍과 겨울 설경 등 사시사철 새롭다.
1억 년의 풍파를 견디고 서 있는 주상절리대(입석대, 서석대)는 왜 산 이름이 무등(無等)인지를 일깨운다.
2013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됐다



등산 코스

소요시간 :
원효사-서석대(약 4km) 왕복 4~5시간
난이도 : 완만한 경사









신동아 2017년 3월호

사진 · 글 지호영 기자 | f3young@donga.com
목록 닫기

영겁의 시간이 빚은 無等의 경지에 오르다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