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7월호

일상의 흔적, 세상의 본질

비비안 마이어&게리 위노그랜드 사진전

  • 입력2015-06-26 09:05: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비비안 마이어(1926~2009)는 사람을 응시하면서 혼돈스러운 일상의 흔적을 기록했다.

    표정과 얼굴을 연출하지 않은 상황에서 촬영했다. 극도의 기괴함과 무성성(無性性, asexuality)이 특징이다. 게리 위노그랜드(1928~1986)는 ‘사회적 풍경사진가’다.

    안다고 여기는 것에 의문을 던지고 무엇을 느껴야 하는지 일깨워준다. 눈으로 본 것을 어떠한 해석도 붙이지 않고 기록했다. 사진을 통해 세계와 인간의 본질에 닿으려 했다.

    7월 2일~9월 20일, 성곡미술관, 02-737-8643

    비비안 마이어



    일상의 흔적, 세상의 본질
    일상의 흔적, 세상의 본질
    1 자화상, 제작연도 미상

    ⓒVivian Maier/Maloof Collection, Courtesy Howard Greenberg Gallery, New York

    2 뉴욕 공립도서관, 뉴욕, 1952

    ⓒVivian Maier/Maloof Collection, Courtesy Howard Greenberg Gallery, New York

    3 1954년 9월 26일, 뉴욕, 1954

    ⓒVivian Maier/Maloof Collection, Courtesy Howard Greenberg Gallery, New York

    4 자화상, 1955년 5월 5일, 1955

    ⓒVivianVivian Maier/Maloof Collection, Courtesy Howard Greenberg Gallery, New York

    게리 위노그랜드

    일상의 흔적, 세상의 본질




    지상전시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