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2월호

“저평가 高가치주 김기현 진면목, 당원께서 인정하기 시작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 reporterImage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입력2023-02-09 17:31:33

  •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대통령과 당 지도부 불화 땐 지지율 떨어져

    • 원내대표 때 당 통합 일조해 대선 승리에 기여

    • 천하람 바람? 일시적 현상일 뿐

    • 수도권 출신이라야 수도권 선거 이긴다? 신기루 같은 얘기



    “저평가 고가치주”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신동아와 만난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당원들께서 저평가 고가치주 김기현의 진면목을 인정하기 시작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어떤 분은 우리 당에 아직 착근하지 못했다”며 “스킨십을 좀 더 쌓아야 할 것”이라고 입당 1년도 안 되는 경쟁자 안철수 후보의 한계를 지적했다.

    또 다른 경쟁자 천하람 후보에 대해서는 “바람은 아니고 일시적 현상에 그칠 것”이라며 “(천 후보가) 이준석 전 대표 지지를 받는다는 게 공공연하게 알려져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그 정도 수준의 일시적 현상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후보는 “당 지도부가 안정되지 못하고 대통령과 불화를 겪을 때 우리 당은 어려움을 맞이했고 지지율도 많이 떨어졌다”며 “더 이상 내부 분열은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당대표가 일을 잘하려면 당내 통합이 필수적인데, 당원들은 대선 때 원내대표로 당의 화합과 통합을 이끌어내 대선 승리에 일조한, 대통합을 이룰 검증된 적임자인 저 김기현을 선택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 “내년 총선에 이기기 위해서도 당이 안정돼야 한다”며 “지금껏 일해 온 경험으로 볼 때 그것(당내 통합)을 검증받은 사람은 김기현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년 간 정치를 해오면서 확고하게 당에 뿌리를 내린 정통성 있는 후보는 김기현뿐”이라며 “(책임당원들은) 우리 당을 통합으로 이끌어 대선에서 승리한 경험을 갖고 있는 검증받은 김기현을 지지해주실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 후보는 ‘수도권에 지역구를 둔 대표여야 수도권 선거를 이긴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신기루 같은 얘기”라며 “3년 전 총선 때 수도권 출신 당대표가 총선을 이끌었지만 참패하지 않았느냐”며 “사실과도 다른 얘기”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서 확인해 주세요. ‘구독’ ‘좋아요’도 부탁드립니다. 김기현 후보와의 인터뷰 전문은 신동아 3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구자홍 기자

    구자홍 기자

    ‘지금’ ‘여기’ ‘우리’에게 필요한 콘텐츠가 무엇인지, 여러분의 아이디어와 지혜를 나눠주세요. 제 이메일은 jhkoo@donga.com입니다. 세상이 필요로 하고, 세상에 도움 되는 콘텐츠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vs 유승찬 “민주당 133석, 국민의힘 118석” ...

    즐겁게 살고 싶은가, 네 가지를 끊어라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