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갖고 싶은 음반, 듣고 싶은 노래

Janinto Ⅱ/ 자닌토

  • 최은정 음반 평론가 rabnina@dreamwiz.com

Janinto Ⅱ/ 자닌토

Janinto Ⅱ/ 자닌토
TV를 보다 유독 ‘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할 때가 있다. 어느 CF 음악에도 그런 반응을 보인 적이 있다. 그 노랫말이 지구상 어느 나라 말도 아닌, 처음 들어보는 독특하고 기이한 언어였기 때문이다. 슬픔 가득한 여자아이의 눈망울, ‘사랑만 하기에도 삶은 모자랍니다’라는 광고문구, 그리고 신비로운 멜로디와 함께 들려오는 오묘한 소리에 가슴속에서 뜨끈한 무언가가 북받쳤다.

CF에 등장한 목소리의 주인공 자닌토. 국내 아티스트라고는 생각지 않았던 그는 의미가 담긴 가사가 아닌 ‘그냥’ 읊조리는 스캣(scat)으로 노래한다. 가사 대신 의미 없는 음절을 리드미컬하게 부른다. 가사는 없지만 신비로운 목소리와 멜로디가 가사 이상의 의미를 전달한다. ‘한국의 엔야’라고 불리는 자닌토의 음악은 인간의 감성을 어루만지는 묘한 마력을 지녔다. 그가 전하는 선율은 북유럽의 색채가 묻어 있다. 빌 더글러스의 음악 같은 편안함을 주는 그의 음악은 구원의 목소리로 사람을 위로하는 것 같다.

‘자닌토Ⅱ’에 담긴 모든 곡은 자닌토가 작곡·편곡하고 노래한 것이다. 2장으로 구성된 앨범 중 하나는 부드럽고 따스한 곡들로 채웠다. 두 번째 앨범에는 큰 스케일의 격정적인 오케스트라 곡들이 실렸다. 앨범 속지에도 멜로디가 작곡된 배경과 연주하는 이의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냈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곡은 첫 트랙 ‘내 생의 저녁’. 이 곡에서는 해질 무렵의 쓸쓸함과 안식이 느껴진다. ‘소풍왈츠’도 따사로운 봄날 꿈을 꾸는 듯한 달콤함을 선사한다. 보컬 없이 피아노와 첼로만으로 연주된 ‘낙원의 산책’은 격정적인 사랑의 울림으로 다가온다.

클래식을 모티프로 아날로그 악기와 디지털 신시사이저가 어우러진 그의 곡들을 다 듣고 나면 과거의 어느 한 세기에 머물다 돌아온 느낌이다.

Cinema / 에이슈

Janinto Ⅱ/ 자닌토
일본 보컬리스트 에이슈의 특징은 노래를 편안하게 부른다는 것이다. 고음을 소화할 때 오히려 에이슈는 편안해 보인다. 최근 그녀는 영화 주제가를 모아 세 번째 앨범을 발표했다. 앨범에는 ‘오즈의 마법사’의 ‘Over The Rainbow’, ‘바그다드 카페’의 ‘Calling You’, ‘토요일 밤의 열기’의 ‘Stayin´ Alive’ 등 귀에 익숙한 곡들이 담겼다. 비지스가 불러 크게 히트한 ‘Stayin´ Alive’는 원곡과는 달리 느린 템포로 편곡해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Calling You’에서는 에이슈의 장점인 편안함과 여유로움이 빛을 발한다. 하모니카의 야기 노부오가 게스트 아티스트로 참여해 끈끈하면서도 몽환적인 느낌을 전한다. 이외에도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Moon River’, ‘사운드 오브 뮤직’의 ‘Edelweiss’ 등이 수록됐다.

신동아 2008년 4월 호

최은정 음반 평론가 rabnina@dreamwiz.com
목록 닫기

Janinto Ⅱ/ 자닌토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