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당뇨야 놀자

생수, 사탕, 그늘…건강한 여름을 위한 동반자

  • 주유철 경기도 양주 성심내과 원장

생수, 사탕, 그늘…건강한 여름을 위한 동반자

생수, 사탕, 그늘…건강한 여름을 위한 동반자
덥고 습한 여름이 오면 당뇨병 환자는 괴롭다. 생활리듬이 깨지고 체력저하, 탈수현상 등으로 인해 혈당 조절에 여러 어려움이 뒤따른다. 세심하게 주의하지 않으면 여름에 당뇨 합병증 발생빈도가 높아지는 것도 이 때문이다.

여름철에는 빙과류나 음료수, 수박 참외와 같이 당도가 높은 과일을 많이 먹게 되는데, 혈당 상승의 원인이 되므로 주의를 요한다. 갈증 해소와 탈수현상을 예방하려면 빙과류나 음료수보다는 시원한 생수나 보리차, 녹차, 오미자차와 같이 혈당을 올리지 않는 음료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

더위는 식욕을 떨어뜨려 여름철엔 식사 시간이 불규칙해지는 경향이 있다. 이는 결국 음식 섭취량 감소로 연결돼 평소 혈당이 잘 조절되던 당뇨인들을 난감하게 한다. 이런 경우 어지러움, 떨림, 식은땀, 혼수 등 저혈당 증상이 올 수 있다. 따라서 아무리 입맛이 없어도 식사를 거르지 않고 규칙적으로 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밥을 약 먹듯 챙겨야 한다. 특히 장거리 여행 때는 저혈당에 대비해 간단한 스낵이나 사탕 등을 반드시 준비하고 휴가 중 과음, 과식은 절대 금물이다.

혈당조절뿐 아니라 스트레스 해소, 정상적인 신체기능의 유지를 위해 당뇨인에게 꼭 필요한 운동도 여름철에는 조심해야 한다. 직사광선 아래에서 많은 땀을 흘리면 수분과 전해질이 소실되고 체온이 상승해 탈수증이나 열사병이 올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 여름철에는 하루 중 무더운 시간대를 피해 아침, 저녁으로 운동을 하는 게 좋고 실내 운동이 바람직하다. 탈수증이나 열사병을 예방하기 위해 운동 전 물을 마시고 운동 중에도 갈증을 느끼기 전에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중요하다. 걷기, 조깅, 수영 같은 유산소 운동이 당뇨인에게 권해지지만, 여름철에는 운동의 강도를 평소보다 10~20% 줄여야 한다.

평소 혈당이 300mg/dl 이상이면 무리한 운동은 피하고 혈당 조절이 잘되는 당뇨인이라도 운동 중 저혈당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탕이나 주스 등을 준비하는 게 좋다. 운동 중에 호흡곤란이나 흉통 증상이 일어나면 즉시 운동을 중단하고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당뇨병성 신경병증의 합병증이 있는 경우 발의 감각 저하로 상처가 날 수 있으므로 운동이나 외출 후에는 상처 등 이상 증후 유무를 점검해야 한다. 무좀이 의심되면 즉시 치료를 시작해야 하지만 아예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예방하는 게 상책이다.

생수, 사탕, 그늘…건강한 여름을 위한 동반자
바닷가 햇볕으로 인한 화상도 당뇨인에겐 때에 따라 큰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과도한 일광욕은 피하고 자외선 차단 크림을 바르는 게 권장된다. 특히 뜨거운 백사장이나 자갈 위를 맨발로 걷는 것은 피하는 게 좋다. 귀찮지만 혈당 조절과 일상생활에 좀더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는 게 무더운 여름을 즐겁고 건강하게 보내는 지름길임을 잊지 말자.

신동아 2008년 7월 호

주유철 경기도 양주 성심내과 원장
목록 닫기

생수, 사탕, 그늘…건강한 여름을 위한 동반자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