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뒤죽박죽 책읽기

생활의 발견, 남녀의 근본적인 차이

  • 김현미 동아일보 출판팀 차장 khmzip@donga.com

생활의 발견, 남녀의 근본적인 차이

2/2
남자들이 자동차나 오토바이 정비, 경비행기 운전, 항해, 새의 종류나 기차 번호 알아맞히기, 수학, 컴퓨터 게임이나 사진 관련 일로 취미생활을 할 때 여자들은 친구들과 식사를 하며 인간관계에 대해 조언하거나 다른 사람 또는 애완동물을 보살피거나 전화로 도움을 청하는 익명의 사람과 상담하는 일을 하며 시간을 보낸다.

이런 차이는 회사 경영 방식에서도 나타난다. 여자 관리자는 협의하고 포용하고자 노력하는 반면, 남자 관리자는 지시적이고 과제 중심적인 경우가 많다. 또 여자들은 일을 협업으로 보고 ‘우리’라는 말을 자주 쓰지만 남자들은 다른 사람이 한 역할을 덜 인정하기 때문에 ‘나’라는 단어를 많이 쓴다. 도대체 이 차이가 어디서 나오느냐는 말이다.

‘그 남자의 뇌, 그 여자의 뇌’(바다출판사)의 원제는 ‘The Essential Difference’다. 배런코언 교수는 이 책에서 생물학적 측면에서 남녀의 근본적인 차이를 설명했다. 배런코언의 결론은 오랜 진화 과정에서 여자의 뇌는 ‘공감하기(empathizing)’에 더 적합하게 프로그래밍되고, 남자의 뇌는 ‘체계화하기(systemizing)’에 더 적합하게 됐다는 것이다.

공감하기란 다른 사람의 감정과 생각을 이해하고 적절한 정서로 반응하려는 동기다. 즉 상대의 마음을 읽는 데 그치지 않고, 그 사람의 처지에서 이해하고 정서적으로 연결되는 것을 뜻한다. 반면 체계화하기는 체계를 분석하고, 탐색하고, 구성하고 싶어하는 욕구다. 체계는 자동차, 동물, 식물처럼 구체적인 대상에 관한 것일 수도 있고, 수학이나 물리학처럼 논리적인 것일 수도 있으며, 정치·경제·법처럼 사회적인 것일 수도 있다. 이런 체계화는 사회적으로 유리할 것 같지만 정작 사람들끼리 상호 작용하는 데는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

배런코언 교수는 공감하기와 체계화하기가 단지 사회화의 결과물이 아님을 입증하기 위해 아기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주목했다. 태어난 지 하루가 지난 아기 100명에게 웃는 여자 얼굴과 그 얼굴을 기하학적으로 재배치해 전혀 얼굴처럼 보이지 않는 모빌을 보여주고 아기가 어느 쪽을 더 오래 보는지를 관찰하면 여자아이들이 사람의 얼굴에 더 반응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비슷한 실험에서 생후 12개월 된 남자아이는 여자아이보다 자동차 그림을 더 오래 쳐다본다.



공감맹과 체계맹

흔히 여자는 언어 능력이 뛰어나다고 하는데 이것도 공감하기 능력으로 설명할 수 있다. 배런코언 교수는 여자들이 (남자에 비해) 더욱 수준 높은 언어체계를 갖추는 쪽으로 진화해왔다고 말한다. 왜냐하면 언어를 더욱 빠르고 재치 있게 공감적, 책략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여자들에게 생존의 문제였던 것이다. 부부싸움을 하더라도 말로는 아내를 당할 수 없어서 아예 입을 다물어버리는 남편들, 다 이유가 있었다. 그렇다고 이 세상 남자들이 기죽을 필요는 없다. 체계화를 잘 하는 남자들은 구름 모양을 보고 곧 폭풍이 올 것을 예측하고, 요동치는 주식시장의 변화를 잘 알아채서 언제 사고팔지를 판단한다. 나아가 여러 사람으로 구성된 집단을 하나의 체계로 보고 주어진 목표에 맞게 이끌어갈 줄 안다.

배런코언 교수는 자폐증을 연구하는 과정에서 남자아이가 여자아이에 비해 자폐증일 확률이 3배 이상 높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남녀의 근본적인 차이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그는 자폐증은 사회적 관계가 손상돼 사람을 사람으로 대하지 않고 물건처럼 대하는 장애인데, 공감하기는 덜 발달해 체계화하기는 지나치게 발달하여 ‘마음맹’이 된 극단적인 남자의 뇌에서 비롯된다는 것이다. 반대로 공감 과잉에 체계맹인 극단적인 여자의 뇌는 아직까지 자폐증처럼 규정할 만한 장애는 드러나지 않았지만 일종의 장애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개인적으로 ‘그 남자의 뇌, 그 여자의 뇌’처럼 뇌과학이나 심리학 분야, 이에 기초를 둔 조직이론 등에 관한 책을 즐겨 읽는 편이다. 그러나 재미있으니 읽어보라고 아무리 권해도 남편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대신 카메라 관련 인터넷 사이트를 들락거리거나 언젠가 꼭 사겠다고 다짐하며 ‘요트’ 화보집 들여다보기를 더 좋아한다. 막 학교에서 돌아온 딸은 “엄마, 우리 반에서 말로 나를 당할 사람이 없어”라고 자랑한다. 남자의 뇌, 여자의 뇌, 공감하기와 체계화하기를 실감하는 순간이다.

신동아 2007년 7월호

2/2
김현미 동아일보 출판팀 차장 khmzip@donga.com
목록 닫기

생활의 발견, 남녀의 근본적인 차이

댓글 창 닫기

2021/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