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보도

천경자전시관 기증 작품 둘러싼 ‘천경자 화백 vs 고흥군’ 갈등 전말

  • 송화선 기자│spring@donga.com

천경자전시관 기증 작품 둘러싼 ‘천경자 화백 vs 고흥군’ 갈등 전말

2/2
“소송 안 걸면 돌려주겠다”

고흥군 역시 당시 이 씨가 목격한 장면이 모두 사실임을 인정했다. 다만 “그것이 크게 문제가 되느냐”는 반응이었다. 전시관 업무를 담당하는 문화관광과 신유옥 씨는 “조명 문제는 그렇다. 전시관을 계속 운영하다보니 군데군데 전등이 나가기 시작했다. 그럴 때 새 전구를 사서 갈아 끼운 것이다. 안 그러면 관리가 안 된 것처럼 보이지 않나”라고 했다. 작품을 신문지에 싸서 청소도구함에 보관한 데 대해서는 “그림을 넣어둔 곳은 당초 전시관을 만들 때 수장고로 쓰려고 했던 공간이 맞다. 여분의 작품이 하나 있어 거기 넣어둔 것이다. 신문지로 싼 건 그래야 빛 같은 게 좀 막아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작품이 청소도구함에 들어 있었다는 얘기는 왜 나온 걸까. 신 씨는 “그 안에 청소도구가 몇 개 같이 있기는 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전시관에 학예사가 배치돼 있는 것도 아니고, 우리가 비전문가니까 작품 관리를 못할 수도 있어요. 우리도 한계는 알죠. 하지만 작품 훼손 여부는 육안으로 모르는 거고….”

신 씨는 “우리 군 입장에서는 그게 있는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는 거였다. 그래서 그렇게 했던 건데…”라고 말을 흐렸다.

양측의 갈등은 이처럼 천 화백의 명성에 맞는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전시관 운영을 바란 이 씨와 ‘선의’로 관리하면 족할 것이라고 믿은 고흥군의 아마추어리즘이 충돌하면서 빚어진 것으로 보인다. “내 실수로 어머니 작품을 욕보였다”고 생각한 이 씨가 점점 더 강력하게 작품 반환을 요구하면서 전시관을 어떻게든 계속 유지하고자 하는 고흥군과의 갈등은 더욱 심화됐다. 이 씨는 “기증 협약에 분명히 위약 사항이 있으면 반환 요청을 할 수 있다고 돼 있는데도 고흥군은 계속 ‘선량한 작품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기에 작품 반환 요청에 응할 수 없다’는 수준의 답변만 했다. 작품이 여기 있는데 어떡하랴 생각하는 것 같았다. 내가 ‘더 이상 못 참겠다. 어머니 작품을 다 외국에 보내기로 결정했고 그쪽 화랑 관계자와 함께 3월 말 고흥군을 방문하겠다’고 최후통첩을 하자 일체의 소송 포기 등에 대한 합의서를 보내온 것”이라고 밝혔다.



고흥군이 이 씨에게 보낸 합의서 문안에는 소송 포기에 대한 부분 외에도 ‘을(천경자)이 갑(고흥군)으로부터 인도받은 작품들은 전부 을이 2007년 6월 8일자 협약(작품 기증 협약)에 따라 갑에게 인도할 당시의 상태 그대로임을 인정한다’ ‘을은 위 작품들을 인도받은 이후에도 갑이 현 명칭을 사용하여 을의 홍보에 활용하도록 한다’ 등의 조항이 포함돼 있다. 이에 대해 고흥군 측은 “합의문 문구가 현재 작품이 손상돼 있다는 걸 뜻하는 건 아니다. 기증자와 더 이상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 반환하지만 이후 혹시 생길지 모를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자는 취지일 뿐”이라며 “이 내용을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것도 아니고, 이 씨와 논의해 얼마든지 문구 수정 등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씨는 “좋은 마음으로 작품을 기증했다가 마음을 많이 다쳤다. 지방자치단체가 어머니를 마음대로 이용하려 한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 그쪽이 내게서 받을 수 있는 건 ‘작품을 되찾았다’는 영수증뿐이다. 아무 조건 없이 작품을 돌려받을 때까지 계속 싸울 것”이라고 했다.

최근 지방자치단체들은 경쟁적으로 지역 출신 예술가의 기념관 등을 설립 중이다. 지역 홍보와 관광객 유치 등에 이용하기 위해서다. 그 과정에서 제2, 제3의 갈등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진원 한국미술협회 사무국장은 “천경자 선생뿐 아니라 다른 원로 작가 중에도 기관에 작품을 기증한 뒤 부실한 사후 관리 문제에 서운함을 느끼는 분이 있다고 들었다. 협회 차원에서 문제의식을 갖고 기증 미술품 관리체계를 개선할 방법을 찾는 중”이라고 밝혔다.

10년째 투병 중인 천경자 화백

“산소 호흡기에 의지하고 있지만 의식 명료해”


지난해 한국미술품감정협회가 우리나라 서양화가 50명의 대표작 10호당 평균 가격 추이를 조사한 결과 천경자 화백이 4억5000만 원으로 가장 높은 금액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 화백은 컬렉터들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누릴 뿐 아니라 일반 대중에게도 널리 알려진 작가다. 1952년 수십 마리의 뱀을 그린 ‘생태’로 단숨에 인기 작가가 된 뒤 줄곧 강렬한 화풍과 뛰어난 글 솜씨, 영화 같은 삶 등으로 화제의 중심에 서 왔다. 2003년 미국 뉴욕에서 뇌출혈로 쓰러진 뒤 10년째 투병 중인 것으로만 알려진 천 화백의 근황을 큰딸 이혜선 씨에게 들었다. 이 씨는 2003년부터 줄곧 천 화백을 간병 중이다.

-천 화백의 근황을 궁금해하는 이들이 있다

. “나는 뉴욕 맨해튼의 조그만 아파트에 살고 있다. 어머니는 통화하는 내 목소리가 들릴 만큼 가까운, 바로 옆방에 계시다. 어머니가 코마(식물인간) 상태인 줄 아는 분이 많은데 그렇지는 않다. 팔다리를 다 움직이고 가끔은 우실 때도 있다. 아는 사람이 오면 손을 꽉 잡으며 알아본다는 걸 표시한다. 얼마 전 내가 ‘엄마 다 잘 돼가고 있어, 걱정 마’ 하고 얘기했을 때도 손을 꽉 잡아줬다. 산소 호흡기를 계속 쓰고 있고, 빼는 순간 호흡이 안 되기 때문에 말씀은 못한다. 가끔 호흡기를 한 채로 ‘아아’ 같은 소리를 내실 때는 있다. 우리 어머니가 1분 더 사시는 데 1억이 든다면, 훔쳐서라도 좀 더 살게 해드리고 싶은 게 내 마음이다.”

-천 화백은 전시관 일에 대해 알고 계시나.

“말씀은 안 드렸다. 2007년 고흥에 조그맣게 전시공간을 하나 만들까 한다고 했을 때 굉장히 좋아하셨기 때문이다. 웃으면서 ‘응응’ 소리도 냈다. 그 생각을 하면 이렇게 된 게 더 마음 아프다. 어머니가 그림에 욕심이 많았다. 누구네 집 안보다는 많은 사람이 보는 공적인 공간에 있기를 바라서 팔지도 않으셨다. 그걸 한꺼번에 서울시에 기증할 때도 ‘조금만 더 두고 보다가 주면 안 되나’ 하면서 우신 적이 있다. 그런 어머니 그림을 못 찾아오면 나는 돌아가서 어머니를 못 뵐 것 같다. 지금 작품이 많이 망가진 상태라 더는 전시 못 한다. 알지만 그림이 더 상하는 걸 볼 수 없기 때문에 꼭 받으려 한다. 지금 내 심정은 시체라도 찾으려는 마음과 다르지 않다.”


신동아 2012년 4월호

2/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천경자전시관 기증 작품 둘러싼 ‘천경자 화백 vs 고흥군’ 갈등 전말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