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심층기획 | 文과 李의 적폐전쟁 |

‘盧-文파일 폭로, MB 구속, 보수 절멸’ 3대 시나리오

  • 허만섭 기자|mshue@donga.com 송국건|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盧-文파일 폭로, MB 구속, 보수 절멸’ 3대 시나리오

1/4
  • ● ‘盧 640만 달러 뇌물 의혹’ 여권 지뢰밭
  • ● “김만복 방북·일심회도 조사해야”
  • ● 국가기관과 여론이 적대적…MB 최대 위기
  • ● 보수정당 전체가 적폐로…‘20년 민주당 집권’ 가시화?
‘盧-文파일 폭로, MB 구속, 보수 절멸’ 3대 시나리오

[박영대 동아일보 기자]

보수의 두 거두, 박근혜와 이명박.

박근혜는 자멸해 구속됐다. 문재인은 여세를 몰아 남은 이명박(MB)도 감옥에 보낼 작정을 한 것 같다. 이명박은 ‘난 박근혜와 다르다’며 끝까지 저항할 것이다. 이명박은 노무현-문재인의 과거를 잘 아는 전직 대통령이고 ‘범(汎) 친이명박계’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에 두루 포진한 무시 못할 정치세력이다.

‘적폐청산’이라는 이름하에, 진보성향 현재 권력과 보수성향 과거 권력이 전면전을 벌일 태세다. 검찰, 여론조사 등 화력(火力)에선 문재인 진영이 압도적으로 우세하다. 이명박 진영은 ‘영화 300’의 전사들처럼 잔뜩 움츠리고 있다. 제아무리 ‘살아 있는 권력’도 이들을 제압하려면 자기 팔도 하나쯤 떨어져 나갈 각오는 해야 할지 모른다. 섣불리 덤볐다간 맹독에 쏘일 수도 있다,

정치에 안목 있는 인사들은 △정부여당 고위인사들의 ‘MB 수사’ 공개 언급 △정부 여러 부처의 적폐청산위 출범 △검찰의 전전(前前) 정권 수사 △여당의 ‘이명박 적폐 국감’ 가동 △진보언론의 ‘MB 신구(新舊) 의혹 폭로’ 보도 △MB의 공개 반박을 보면서 “‘문(文)과 이(李)의 적폐 전쟁’ 서막이 오른 것 같다”고 말한다. 정치권 일각에서 ‘盧-文파일 폭로, MB 구속, 보수 절멸’은 현실로 나타날 가능성이 있는 3대 시나리오로 꼽힌다. 이 궤적을 따라가봤다.

盧-文파일 폭로할까?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이명박 정부의 4대강, 방위산업, 자원외교 비리 등을 다시 조사하겠다”고 공약했다. 박근혜 정부도 부분적으로 다룬 ‘사자방’ 의혹을 본격 파헤치겠다는 선언이었다.

최근 MB 정부를 겨냥해 진행되는 문재인 정부의 사정 드라이브는 ‘사자방’을 넘어 원세훈 국정원의 대선개입 의혹, 국정원의 김대중 노벨상 취소 요청 활동 의혹,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의혹,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BBK 의혹, 제2 롯데월드 인허가 의혹 등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사자방 사정은 감사원의 4대강 사업 재감사, 검찰의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수사로 구체화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은 전전(前前) 정권인 이명박 정부 구석구석을 MRI(자기공명영상)로 샅샅이 훑듯이 진행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불편함을 내비쳤다. 그는 페이스북에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의 참모들은 여권에서 진행되는 이 모든 것이 오직 ‘MB 구속’에 맞춰져 있음을 직감적으로 안다. 이들은 여권이 이 대통령의 관여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이어 “노무현 정부 시절 것도 함께 밝히자”고 이야기한다.

이명박 정부에서 고위직을 지낸 A씨는 “이명박 정부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직전 정부인 노무현 정부에 관한 정보를 접해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 적폐청산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위기에 몰릴 때 이러한 노무현 정부 시절 파일은 이 전 대통령 측의 반격카드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盧-文파일 폭로, MB 구속, 보수 절멸’ 3대 시나리오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