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대 리포트

‘슈퍼맨 취준생’ 되라?

개인기, 외모, SNS 관리, 스토리까지

  • 정보라|고려대 경영학과 4학년 tototobi@naver.com

‘슈퍼맨 취준생’ 되라?

2/3

“10m 다이빙 해보든지…”

한 달 전 서울 종로구 G사에 지원한 H(여·24)씨는 자기소개영상을 찍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갔다. 특기가 없다면 특별한 장소에서 찍어야 다른 지원자들과 대비되는 차별점이 생길 것 같았기 때문이다. ‘해외여행 갈 때처럼 설레는 마음으로 업무를 대하겠다’는 콘셉트였다. 집에서 인천공항까지 왕복 4시간, 공항에서 원하는 영상을 찍는 데 3시간이 걸렸다. 주변 사람들의 시선 때문에 대사를 잊기도 하고 소음에 자신의 목소리가 묻히기도 했다. H씨는 “자기소개서는 자기소개서대로 쓰고 영상도 찍느라 힘들었다”고 했다.

# 개인기 적지 않은 기업은 채용 시 장기자랑을 해보라고 한다. 원하는 수준도 연예인 개인기 급이다. 몇몇 취준생에 따르면, 서울 중구 I사는 최근 면접에서 응시생들에게 장기자랑을 요구했다. J씨는 “면접 때 이름으로 기발한 삼행시를 지어 자기소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I사에 다니는 친구들로부터 얼마나 톡톡 튀게 하느냐가 중요하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J씨와 함께 면접을 본 다른 지원자들은 노래와 함께 율동으로 자기소개를 했다. J씨에 따르면 면접관이 “열정이 보인다”면서 아주 좋아했다.

서울 강남구 K사에 지원한 L(29)씨는 면접에서 랩을 불러 좋은 평가를 받았다. L씨는 취미가 뭐냐는 면접관 질문에 힙합 노래를 주로 듣는다고 답했다. 그러자 면접관은 L씨에게 이 자리에서 랩을 한번 불러보라고 했다. L씨는 당황스러웠지만 유행하는 랩을 살짝 변용해 어필했다고 한다. 면접관은 L씨에게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취업 관련 온라인 카페에는 “면접에서 장기자랑을 해보라는 요구를 받아 곤혹스러웠다”는 경험담들이 심심치 않게 올라온다. 취업준비생 M씨는 “충남 천안의 N사 면접에 참여했다. 면접관으로부터 ‘요즘 기업 면접에서는 장기자랑 같은 것도 본다는데 혹시 준비한 게 있으면 보여주게’라는 말을 들었다”고 썼다.

# 외모 몇몇 기업은 자기소개서에 신체 정보를 쓰라고 요구한다. 서울 중구 의류제조기업 O사에 지원한 P(26)씨는 “자기소개서에 키, 몸무게를 기록하는 항목이 있었다”고 했다. 몇몇 취준생도 의류업계에서 노골적으로 신체 사이즈를 물어보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말한다. 인턴 모집 공고에 “피팅(fitting·옷맵시가 잘 어울리는 것을 뜻하는 업계 용어)이 가능한 사람을 우대한다”는 말을 대놓고 하며 이력서에 구체적인 신체 사이즈를 적어내도록 한다는 것이다.



쇼호스트 같은 직군은 외모가 정량 점수표에 들어간다. 이런 데를 지원하는 취준생들은 외모를 가꾸기 위해 상당한 비용을 감수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신모(26·서울 제기동) 씨는 “면접 보기 전 머리 손질과 메이크업을 항상 받는다. 비용은 회당 10만 원인데 최근 면접을 자주 보게 돼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신씨는 “부모의 주택 소유 여부를 물어보기도 한다”고 이야기했다.


“SNS 내용까지…숨 막힌다”

‘슈퍼맨 취준생’ 되라?
# SNS 관리 요즘 기업들이 취준생의 과거 SNS 활동 내역을 채용 자료로 챙겨 본다는 건 공공연한 비밀이다. 이에 따라 다수의 취준생은 SNS에 올리는 내용도 ‘관리’한다. 취준생 Q씨의 말이다.

“다소 이념적인 글은 자기검열을 통해 뺀다. SNS 활동을 아예 안 하면 이 역시 취업 때 감점 요인이라고 들었다. 그래서 기업이 좋아할만한 내용으로 SNS 내용을 채운다. SNS 활동이 유희가 아니라 의무가 된 기분이다. 조금 숨이 막히기도 한다.”

실제로 여러 직종의 회사는 자기소개서 항목에 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 트위터 계정 주소를 입력하라고 요구한다. 취준생 R씨는 “나는 서울 마포구 S사, 서울 강남구 T사, 서울 여의도 U사에서 요구를 받았다”고 말했다. 응시생들이 SNS 주소를 적어내지 않아도 일부 기업들은 이들의 SNS계정을 찾아 들어가 살펴본다고 한다.

기업이 SNS를 보는 주된 이유 중 하나는 응시생이 자기소개서나 면접에서 밝힌 내용과 상반되는 과거 행적이 있는지 검증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알려진다. 서울 종로구 V사에 근무하는 W씨는 “우리 회사는 신입사원 선발 시 SNS 활동 내역을 많이 보는 편이다. 최종 면접 때 SNS 활동 내역을 보면서 자기소개서·면접의 진실성을 평가하기도 한다”고 귀띔했다.

한 온라인 취업 카페에선 SNS 활동이 취업에 유리한지 불리한지를 놓고 논쟁이 벌어졌다. 한 취준생은 “지원하는 분야와 관련된 SNS 활동을 수년간 했다. 해당 분야 기업들에 좋게 비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기업들은 취준생들의 SNS 활동을 통해 이들의 열의, 전문지식, 인간관계 등을 파악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 스토리 기업들은 요즘 취준생들에게 화려한 스펙을 요구하면서 단지 스펙으로만 그쳐서는 안 되며 감동적 스토리와 연결돼야 한다고 주문한다. 이는 취준생들에게 또 다른 부담이 아닐 수 없다.




2/3
정보라|고려대 경영학과 4학년 tototobi@naver.com
목록 닫기

‘슈퍼맨 취준생’ 되라?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