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르포

콧속으로 날아드는 세슘 日 방사능 공포는 ‘진행형’

후쿠시마 방사능 피해 현장

  • 이영풍 | KBS 시사제작국 탐사제작부 기자 yplee@kbs.co.kr

콧속으로 날아드는 세슘 日 방사능 공포는 ‘진행형’

1/3
  • ● “후쿠시마 170km 떨어진 곳에도 날아들어”…피난행렬
  • ● 코피 호소하는 일본인…“코 안에 세슘 대량 피폭 가능성”
  • ● “침묵하는 日 언론…한국의 수산물 수입 움직임 어이없어”
  • ● “피폭량과 암 발생은 정비례”…세슘 규제기준 바꿔야
3월 초 도쿄 숙소의 창밖에 비가 내렸다. 하루 종일 도쿄 수산시장을 돌아다니며 취재한 터라 피곤함이 밀려온다. 비가 많이도 내린다. ‘방사능…눈에 보이지 않는다. 냄새도 없다. 색깔도 없다. 이걸 어떻게 시청자에게 보여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머릿속에서 맴돈다.

그때 숙소의 텔레비전 화면에 NHK 과학 다큐멘터리가 나왔다. 일본 기상청이 후쿠시마에서 날아온 공기 중 먼지덩어리를 4개월 동안 추적한 결과 그 속에서 초미세 세슘 입자 하나를 초미세 현미경으로 찾아냈다는 내용이었다. 크기는 0.00026cm.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크기다.

그런데 이 초미세 세슘 입자 하나에 들어 있는 방사선량은 3.8베크렐(Bq)이라고 한다. Bq은 방사능 활동의 양을 나타내는 국제표준 단위다. 1초에 방사성 붕괴가 1번 일어날 때 1Bq이라고 하니, 이 초미세 세슘 입자는 1초에 3.8번씩 방사성 붕괴를 일으키는 셈이다. 방사성 붕괴는 불안정한 상태의 원자핵이 자발적으로 어떤 종류의 입자 또는 방사선을 방출하고 안정된 상태의 다른 원자핵으로 전환하는 과정을 말한다. 눈에 보이지도 않는 초미세 입자 하나에서 1초에 3.8번의 방사성 붕괴가 일어난다니…이게 우리 몸에 들어간다면? 나는 짐짓 놀랐다.

핵분열을 할 때 발생하는 방사성 동위원소인 플루토늄과 세슘은 대표적인 위험물질이다. 1985년 브라질 고이아니아 지방 병원에서 도난당한 세슘 캔이 개봉되면서 그 안에 들어 있던 세슘가루를 신비의 가루인 줄 알고 먹거나 몸에 바른 원주민 등 10만여 명이 방사능 검진을 받은 초유의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처음 방사선 양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데 필요한 시간을 나타내는 ‘반감기’가 세슘은 30년이다. 따라서 음식을 통해 내부 피폭이 되면 인체에 큰 피해를 준다. 세슘이 인체 내부로 들어가면 칼륨과 같은 작용 양상을 보인다. 칼륨은 감자에 많이 들어 있는 영양소인데 인체 전체로 흡수가 잘된다. 그래서 세슘이 우리 몸에 들어가면 장기 곳곳으로 퍼져 암 발생률을 크게 높인다.

세슘 반감기 30년

의사인 미타 씨는 도쿄에서 30여 년 동안 병원을 운영했다. 그는 2014년 도쿄에서 비행기로 2시간 거리인 일본 서부 오카야마 현으로 피난했다. 그는 자신의 어린이 환자들에게서 이상 증세를 목격하고 세슘의 공포를 이렇게 전한다.

“10세 이하 어린이들의 백혈구가 감소했다. 특히 3세 미만의 영유아들이 중증이었다. 그런데 중증인 아이들이 도쿄에서 서쪽으로 피신하면 백혈구 수치가 거의 정상치로 회복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아이들의 백혈구 내 호중구(好中球) 세포가 급감한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호중구는 백혈구 안의 최전방 순찰대로 불린다. 바이러스나 인체 내부로 세균이 침투하면 제일 먼저 달려가 싸우는 저항 세포다. 생존 기간도 2, 3일로 짧고 장렬하게 전사해 우리가 흔히 아는 고름의 형태로 생을 마감한다. 호중구 수치가 급격하게 떨어지면 우리 몸의 저항력이 눈에 띄게 약해진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그가 도쿄에서 본 환자들은 호중구 수치가 정상보다 3분의 1에서 절반 가까이 낮았다고 한다. 그래서일까. 그가 본 환자들 중엔 왠지 기운이 없다거나 건망증이 생겼다거나 코피를 흘리는 사례가 늘었다고 한다.

“만지기만 해도 코피”

콧속으로 날아드는 세슘 日 방사능 공포는 ‘진행형’

도쿄에서 오카야마 현으로 피난한 의사 미타 씨(위)와 시민단체 ‘식품안전기금’의 고와카 주니치 대표.

“코피는 아주 흔했다. 멍으로 피하출혈이 아주 많거나 다양한 증상을 호소했다. 다들 그럴 수 있다는 말을 들었지만 평소엔 있을 수 없는 빈도였다. 인플루엔자 유행이나 다양한 바이러스에 의한 병증과 달랐다.”

그는 특히 도쿄를 중심으로 후쿠시마 방향인 동북쪽 지하철 라인에 거주하는 환자들에게서 이런 증상이 많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고치 히데오 동고베 시 진료원장은 2차대전 때 원자폭탄이 떨어진 히로시마 출생이다. 의과대학을 졸업한 뒤 30여 년 동안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폭 피해환자 2000여 명을 살펴온 이 분야의 대가다. 고치 원장은 우리 취재진을 앉혀놓고 4시간 30분 동안 잠시도 쉬지 않고 후쿠시마 세슘의 위험성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 당시 방출된 세슘의 실태를 이렇게 전했다.

“일본 기상청의 연구결과를 보면, 0.00026cm 크기의 세슘 초미세 입자가 1㎡당 100개 정도씩 후쿠시마에서 170km 떨어진 이바라키 현까지 날아왔다.”

일본의 대표적인 시사만화잡지 ‘맛의 달인’에는 2011년 이후 후쿠시마 사고 현장을 다녀온 주인공이 갑자기 코피를 흘리는데 그 이유가 방사능 세슘 피폭이라는 내용이 나온다. 작가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일본 관방장관이 나서서 공개적으로 “세슘 피폭과 갑작스러운 코피 증세는 연관성이 없다”는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많은 시민을 세슘 공포 속으로 밀어넣었다. 고치 원장은 다음과 같이 부연했다.

“세슘 입자의 크기는 0.00026cm이고 세슘 6.5Bq이 든 금속입자가 코 점막에 붙으면? 만약 그것이 상당한 양이라면? 코 점막 중 키젤바흐 부위는 혈관이 많아 대부분 그곳에서 코피가 나는데, 그 부위에 금속입자가 부착되기 쉽다.”

그는 일본 기상청의 연구 보고서를 토대로 코 점막에 얼마나 많은 양의 세슘이 부착될 수 있는지를 계산했고, 이것이 상당한 양임을 확인해 학회에서 보고했다고 한다.

“코 안 국소에 대량 피폭된다는 거다. 그 세슘 입자가 붙은 국소가 혈관일 경우 얼마나 피폭되는지를 계산해봤다. 하루 동안 부착됐을 경우 적어도 130(mSv·밀리시버트) 정도였다. 이 정도면 단순히 코를 만지는 자극만으로도 혈관이 손상돼 코피가 날 수 있다.”

일반인의 연간 방사선량 피폭 허용치가 1mSv인 점을 감안하면 이보다 130배나 많은 방사능 세슘이 코 점막에 붙었고, 이것이 갑작스러운 코피 증세의 원인이라는 주장이다. 물론 일본 정부가 밝힌 설명과는 배치된다. 고치 원장은 일본 정부의 설명에 대해 이렇게 반박했다.

“일본 정부가 말하는 건 전신 외부 피폭으로 갑상선 기능이 떨어지고 혈소판이 감소해 코피가 나는 경우다. 이게 가능하려면 500mSv 수준으로 대량 피폭돼야 한다. 그래서 후쿠시마의 방사선 정도로는 코피가 나올 턱이 없다고 주장하는 거다.”

단지 씨는 후쿠시마에서 초·중·고교를 졸업한 토박이다. 법무사 시험에 함께 합격한 아내와 법무사 영업을 하는 평범한 30대 초반 남성으로 유치원생 남매를 키우고 있다. 그는 후쿠시마 원전 폭발 1년 후인 2012년 고향을 떠나 처가가 있는 오카야마 현으로 피난을 왔다. 집 주변의 방사선량이 급증하자 큰 불안 속에서 1년을 보냈다고 한다.
1/3
이영풍 | KBS 시사제작국 탐사제작부 기자 yplee@kbs.co.kr
목록 닫기

콧속으로 날아드는 세슘 日 방사능 공포는 ‘진행형’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