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겹눈으로 본 북한

“김정남도 ‘서기실 실력자’들이 김정은 설득해 암살”

김정은의 비선실세 ‘3층 서기실’

  • 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김정남도 ‘서기실 실력자’들이 김정은 설득해 암살”

1/3
  • ● 격폐된 곳에 사는 ‘극비의 실세’들
  • ● 국정원도 서기실장이 누군지 몰라
  • ● 서기실 ‘모사 방침’은 수령의 뜻
  • ● 황병서·최룡해 권세 누릴 뿐 권력 없어
“김정남도 ‘서기실 실력자’들이 김정은 설득해 암살”

북한 서기실 업무 장소인 3층 청사.’당 중앙위원회’ 건물로 일컬어진다. [노동신문]

북한 조선중앙TV는 평일 오후 5~11시, 일요일 오전 9시~오후 11시 전파를 송출한다. 오후 11시가 되면 어김없이 3층 높이 노동당 청사 한 곳을 클로즈업해 보여주는 것으로 방송을 끝낸다. 도대체 이 3층 건물이 뭐기에 날마다 이 청사를 보여주면서 방송을 마무리할까. 

“북한에서 이 건물은 ‘당 중앙위원회’라고 일컬어진다. 이 청사에 서기실이 있다. 3층 건물을 업무 공간으로 써서 ‘3층 서기실’로 불린다. 밤 11시 서기실 청사의 환한 불빛을 보여주면서 TV 방송을 끝내는 것은 인민이 잠자리에 든 시간에도 수령은 불 밝히고 일한다는 인상을 주려는 의도다.” 

‘얼굴, 이름 없는’ 실세 집단

북한에서 노동당 간부로 일하다 한국에 망명한 A씨의 설명이다. 1월 1일 조선중앙TV가 김정은의 신년사를 방영하면서 방송 중간에 반복적으로 화면에 내보낸 건물도 ‘3층 서기실’이다.

서기실은 ‘평양의 비선실세 그룹’이면서 ‘김정은을 둘러싼 문고리 권력’이다. 신동아는 2015년 5월호에서 “북한의 통치구조는 ‘내용적으로’ 서기실 중심의 집단지도체제”라는 사실을 보도했다. 북한 통치구조와 관련해 서기실에 주목한 것은 이 보도가 처음이다.  

지난해 7월 탈북한 후 한국으로 망명해 12월 말부터 공개 활동을 시작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도 2월 7일 기자와 만나 북한 통치구조와 관련한 ‘신동아’ 보도를 뒷받침하는 발언을 내놓았다. 

“서기실의 존재를 아는 북한 사람이 거의 없다. 일반 주민은 당연히 모르고 간부 중에서도 고위층만 안다. 수령(김정은)이 위치하는 곳이 당 중앙위원회다. 중앙위원회 아래에 조직지도부, 선전선동부, 군사부, 군수공업부, 39호실, 재정경리부 등 각 부서가 있다. 그중 조직지도부가 간부, 주민을 통제·세뇌하는 지도기관이다. 공식 기관인 조직지도부와 달리 서기실은 숨겨진 기구다. 김정은을 보좌하는 집단으로 그 힘이 막강하다.”

인민보안성에서 일하다 한국에 망명한 B씨의 증언은 다음과 같다. 

“한국 학자와 언론은 조직지도부를 강조하던데, 조직지도부도 서기실의 통제를 받는다. ‘서기실에서 나왔습니다’라고 하면 김정은이 직접 온 것과 같다.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조직지도부 부부장도 자리에서 일어나 맞는다. 서기실 인사가 ‘특정 문제가 제기돼 요해하러 왔다’고 하면 당 중앙위원회 부장, 부부장들이 답을 내놓아야 한다. 김정은이 ‘서기실에서 요해한 대로 하시오’ 하면 그걸로 끝이다.

한국의 대통령비서실과 유사한 측면도 있는데, 서기실 인원은 청와대보다 훨씬 많다. 서기실에는 중앙당, 보위부, 인민무력부 등의 각 기관을 담당하는 조직이 있다. 정치·경제·군사·문화 등 담당 분야별로 조직이 다 있다.

남한에는 ‘모사 방침’이라는 것을 아는 북한 전문가가 없더라. 서기실이 서명한 문서는 수령의 생각과 똑같다고 여기는 게 모사 방침이다. 막강한 권한을 가진 서기실 고위 인사들은 ‘노동신문’ 같은 곳에 이름이나 얼굴이 등장하는 법이 없다. 면면이나 직위 등을 외부에 알리지 않으려는 것이다.”

태영호 전 공사와 A씨, B씨의 증언을 종합하면 ‘3층 서기실’은 얼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들로 구성된 ‘김정은의 비선 보좌 그룹’으로 북한의 대내, 대외 정책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실세와 얼굴마담

“김정남도 ‘서기실 실력자’들이 김정은 설득해 암살”

김정은이 평양 강동정밀기계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2월 7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캡처]

2000년 조정남 당시 SK텔레콤 부회장이 주규창 북한 노동당 군수공업부 1부부장(현 기계공업부장)과 남북 통신협상을 벌일 때의 일이다. SK텔레콤 측은 주규창 1부부장을 잘 설득하면 협상이 순항할 것으로 봤으나 그는 결정할 권한이 없었다. 실제 권한을 갖고 협상을 주도한 것은 서기실 인사였다.

“노동당 과장보다 나이도 어린 서기실 인사의 위세가 대단했다. 북한에서 통신은 안보와 불가분의 관계다. 서기실이 협상에 직접 나설 만큼 민감한 이슈였던 것이다. 주규창 1부부장은 얼굴마담이었다. SK텔레콤과 북한 체신성이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과정에서 협상을 주도한 것은 서기실이었다.”(남북 통신협상에 참여한 C씨) 

2000년대 초 김영성 당시 북한 내각 책임참사가 남북 장관급 회담 때 북측 대표로 회담에 나왔다. 통일부 장관의 북측 카운터파트 노릇을 한 것이다. 남북 장관급 회담은 2000년 7월부터 2007년 6월까지 21차례 개최됐다. 김영성 책임참사는 2013년 2월 13차 회담 때까지 북측 대표를 맡았다. 북한과 IT 협력 사업을 진행하던 재미동포 사업가 D씨의 회고다. 

“한국의 통일부 장관이 실제로는 별다른 권한이 없는 북한의 얼굴마담과 대화한 것이다. 30대 후반 혹은 40대 초반으로 보이는 서기실 인사가 김영성 책임참사에게 삿대질하면서 ‘당신, 이렇게밖에 못하느냐’고 훈계하더라. 서기실 인사가 실세였고, 김영성은 허수아비였던 것이다.”

북한은 보편적 사회주의 체제에서 이탈했다. ‘사회·정치적 생명체론’에 따라 독특한 ‘수령-당-대중 통치구조’를 구축했다. 사회·정치적 생명체론에서 수령은 뇌수, 당은 심장, 인민은 몸의 각 부분이다. 심장과 몸의 각 부분이 뇌수의 영도 아래 생명체처럼 움직인다는 것이다. 태영호 전 공사는 “수령은 신(神)으로 대접받으나 한 명의 인간이기에 모든 것을 들여다볼 수 없다”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김정남도 ‘서기실 실력자’들이 김정은 설득해 암살”

댓글 창 닫기

2017/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