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호영의 하루산행

경기 연천 고대산

손에 닿을 듯 너무 먼 북녘의 산

  • | 지호영 기자

경기 연천 고대산

고대산 정상에서 내려다본 철원평야. [지호영 기자]

고대산 정상에서 내려다본 철원평야. [지호영 기자]

경기도 연천과 강원도 철원의 경계를 이루는 고대산(832m)은 휴전선과 가장 가까운 산이다. 6·25 격전지였던 백마고지와 드넓게 펼쳐진 철원평야가 한눈에 보인다. 정상에 서면 저 멀리 북녘의 산이 손에 닿을 듯하다. 골이 깊은 만큼 정상이 높아 고대산(高臺山)이라 불릴 정도로 산세가 제법 험하지만, 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고 천혜의 자연경관을 간직하고 있어 산을 오르는 재미를 더한다.


[지호영 기자]

[지호영 기자]

1 휴전선 너머 보이는 북녘의 산
2 등산객이 정상에서 북한 땅을 바라보고 있다.
3 철쭉이 활짝 핀 등산로


[지호영 기자]

[지호영 기자]

1 등산로에 있는 군 벙커
2 신록이 가득한 계곡
3 경사가 심한 칼바위 구간


[지호영 기자]

[지호영 기자]

1 고대산은 경원선 신탄리역에서 가깝다.
2 분단의 아픔을 간직한 고대산


산행 코스 고대산1코스 입구-문바위-대광봉-삼각봉-고대봉-대광봉-칼바위-2코스 입구
소요시간 왕복 4시간 _ 난이도 능선까지 경사가 심한 중급 코스


신동아 2018년 6월 호

| 지호영 기자
목록 닫기

경기 연천 고대산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