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 그곳에 가고 싶다

인생은 짧아요, 혁명은 더 짧아요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 글 · 사진 오동진|영화평론가

인생은 짧아요, 혁명은 더 짧아요

1/3
  • 혁명이 치열하다 한들 예술의 끈기와 인내를 이겨내지 못한다. 사람들이 끝내 삶이 아름답다고 느끼는 것은 사회적 혁명이 완수돼서가 아니라 예술이 함께하기 때문이다. 가난한 예술가가 聖人의 대우를 받는 건 그 때문이다.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의 세군도, 페레르, 곤잘레스야말로 곤궁한 삶의 구원자다.
인생은 짧아요, 혁명은 더 짧아요

◀아바나 거리. ▶영화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모든 여행이 다 그렇지만, 이제 좀 익숙해질 만하면 짐을 꾸리고 돌아갈 채비를 할 때가 다가온다. 쿠바 여행도 마찬가지였다. 아바나에서 시작해 산타클라라, 바라데로, 시엔푸에고스를 거쳐 다시 아바나로 왔다가 하루 일정으로 비날레스를 다녀오는 비교적 긴 여정을 끝낼 때쯤엔 이제 쿠바에서 살아도 되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화폐 가치도 감이 오고, 물건 하나를 살 때도 가격의 높낮이가 피부로 느껴지며, 무엇보다 사람들이 음악만 나오면 몸을 살살 움직이는 모습이 너무나 자연스럽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가난도 익숙해지기 시작했다. 가난은 조금 불편할 뿐이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기도 했다. 더위마저 견딜 만했다. 옷을 갖춰 입지 않아서 차라리 편하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한국은 더 덥다는 소식이 간헐적으로 문자와 카카오톡,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전달되고 있던 차였다. 돌아가면 더 힘든 일이 이어지리라는 생각에 머리가 아득해졌다. 그럼에도 여행은 사람을 성숙시킨다. 성찰에 이르게 한다. 그건 영화가 늘 하는 일이기도 하다. 영화와 여행이 이란성 쌍둥이같이 느껴지는 건 그 때문이다.

한국은 일상을 살아내기가 녹록하지 않은 나라로 꼽힌다. 다들 그렇게나 일을 열심히 하는데도 삶의 만족도는 점점 떨어진다. 그 누구도 자신을 중산층이라고 여기지 않는다. 서울 강남에 아파트를 가졌든, 부산 마린시티에 큰 평수 주상복합 건물을 가졌든 모두들 인생이 한 번에 와르르 무너질 수 있다고 생각하며 산다.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위기감에 절어 사는 인간도 드물다. 지진과 태풍의 공포 속에 살아가는 일본인들이 오히려 더 차분하고 안정적으로 살아가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다.

마침내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인생은 짧아요, 혁명은 더 짧아요

아바나 거리의 클래식 카

2015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앵거스 디턴 같은 석학에 따르면, 개인의 소득수준은 행복을 포함한 삶의 질과 일정한 연관 관계가 있는데, 연봉 7만 달러를 기준으로 만족도는 상승을 멈춘다고 한다. 그러니까 1년에 8000만 원을 벌기까지 죽어라 일해도 힘든 것을 모르다가, 그것을 넘어서는 순간 연봉이 1억이 됐든 2억이 됐든 아니면 수십억이 됐든 살아가는 게 그냥 그래진다는 것이다. 재미도 없어지고 의미도 없어진다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그걸 미처 못 깨닫고 ‘한방에 훅 갈 때’까지 쉼 없이 엔진을 가동하며 산다. 10억을 벌면 20억을 못 벌어 불안하고, 20억을 벌면 100억을 번 사람과 비교하며 여전히 모자람을 느낀다. 그래서 사람들은 행복하지가 않다. 심지어 불행하다고 느끼며 살아간다.

쿠바는 좀 다른 것 같았다. 쿠바에 와서 느끼게 된 건 바로 그 점이었다. 쿠바 사람들은 가난해도 덜 불행해하는 것 같았다. 불행을 잘 모르는 것처럼 보였다. 물론 두어 번의 쿠바행으로 여기를 다 아는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위험한 일일 것이다. 그것처럼 무식한 일도 없다. 다시 디턴의 주요 연구 분야인 ‘개발경제학’으로 돌아가보자. 가난한 나라의 행복지수를 판단할 때 실증적 조사를 병행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쿠바에 대한 판단 역시 더 많은 조사와 경험이 필요할 것이다.

1/3
글 · 사진 오동진|영화평론가
목록 닫기

인생은 짧아요, 혁명은 더 짧아요

댓글 창 닫기

2017/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