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 윤철호

  • 글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사진 / 장승윤 기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 윤철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 윤철호


“개발도상국에‘원자력 한류’바람 불게 하겠다”

수십 년을 이어온 원자력 안전 논란은 기회만 주어지면 언제라도 활화산처럼 타오를 휘발성이 큰 이슈다. 집단 최면에라도 걸린 듯 전문가들이 전면에 나서 아무리 ‘안전’을 강조해도 귀담아 들으려 하는 이는 많지 않다.

원자력 안전에 대한 회의적인 인식이 팽배한 사회 분위기 속에서도 ‘원자력 안전 지킴이’ 역할을 묵묵히 수행하고 있는 기관이 있다. 바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Korea Institute of Nuclear Safety)이다. KINS는 원자력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안전기술과 기준, 법과 제도적 인프라를 담당하는 원자력 안전 전문기관이다.

“원자력발전은 설계와 건설, 운영은 물론 시설 폐쇄에 이르기까지 모든 단계에서 정부의 인·허가를 거쳐야 하고, 그 과정에서 고도의 전문적인 기술 검토가 이뤄집니다. 시작 단계부터 소멸과 뒤처리까지 한 치의 소홀함 없이 치밀하게 관리하는 것은 그만큼 안전성을 최우선시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공학박사 출신인 윤철호 KINS 원장은 한국의 원자력 안전기술이 이미 세계적 수준에 올랐음을 강조했다.

“1970년대 원자력발전 사업을 시작한 한국은 당시 선진 원자력 국가의 정책과 제도, 기준과 기술 등을 빌려 써야 했습니다. 그렇지만 원자력발전을 30년 넘게 지속해오는 동안 한국의 원자력 안전기술 수준은 원자력발전을 새로이 도입하려는 국가에 모범이 될 만큼 발전했습니다.”

KINS는 최근 베트남에 원자력 안전기술 지원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한 데 이어, 이집트에도 규제기술을 수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KINS는 세계 Top 3 원자력안전규제기관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원자력에 대한 공학적인 안전을 국민 관심으로 연결시키기 위해, 또한 한국 원전의 국제 신인도를 높여 원자력을 해외에 수출하기 위해서도 글로벌 Top 3 진입은 우리에게 주어진 소명입니다.”

물건을 수출하는 것과 달리 원자력발전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안전기준에 대한 법과 제도 등 인프라가 먼저 깔려야 한다. ‘안전성’에 대한 제도적 뒷받침이 아니라, ‘안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제도가 선행돼야만 원자력발전 시설이 들어설 수 있는 것.

이 같은 원자력의 특성을 감안해보면, KINS는 원자력발전 수출의 선구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가 쌓아 올린 기술이 표준이 되고, 우리가 기틀을 다진 법과 제도가 외국에 깔리면 한국 원자력발전을 수출하기가 그만큼 더 쉬워지기 때문이다.

“최근 기후변화가 이슈가 되면서 세계 각국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려는 노력을 하고 있고 이에 따라 원자력발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개발도상국은 적은 비용으로 고효율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원자력발전을 매력적인 에너지원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원자력 강국 한국이 개발도상국을 상대로 ‘원자력 한류(韓流)’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토대는 이미 마련된 셈입니다. KINS가 주도적으로 더 많은 개발도상국에 원자력 안전기술과 제도를 지원해 원자력발전 관련 설계와 시공, 설비 등의 수출길이 활짝 열리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신동아 2009년 11월 호

글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사진 / 장승윤 기자
목록 닫기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 윤철호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