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자유한국-바른 ‘先통합 後혁신’ 해야”

권영진 대구시장

  • 허만섭 기자|mshue@donga.com

“자유한국-바른 ‘先통합 後혁신’ 해야”

1/4
  • ● 진솔하게 반성하면 국민은 다시 기회 줄 것
    ● 대구시장선거 흥행 위해 김부겸 장관과 리턴매치 원해
    ● 로봇, 전기차, 첨단의료…괄목할 성과와 확실한 비전
    ● 대구를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만들 것
“자유한국-바른 ‘先통합 後혁신’ 해야”
10월 13일 서울에서 대구로 가는 KTX 객실에서 천장에 달린 모니터를 쳐다봤다. “대구는 하루도 허투루 쓰지 않는다”는 광고 자막이 흘렀다. 대구시청에 도착해 권영진 시장을 만났다. 광고 이야기부터 꺼냈다.

조금 전 KTX에서 ‘대구가 현대로보틱스를 유치했다’ ‘대구가 이제 전기차 도시가 됐다’는 광고가 나오더군요.
“현대로보틱스는 시가총액이 7조1000억 원인 국내 산업용 로봇 생산 1위 기업이죠. 8월 본사를 대구테크노폴리스로 이전했어요. 대구에 이미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로봇산업클러스터, 야스카와 전기(로봇 분야 세계 2위 기업), KUKA(로봇 분야 세계 3위 기업)가 들어와 있어요. 대구는 로봇산업의 중심지로 발전할 것입니다.”


“1년 접촉해 본사 유치”

어떻게 현대로보틱스를 유치했나요?
“‘조선업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현대중공업이 혁신 차원에서 로봇사업 파트를 분사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우리 시가 1년 동안 꾸준히 접촉한 결과 현대중공업의 지주회사이기도 한 현대로보틱스가 대구를 선택한 것이죠. 대구의 로봇산업 인프라가 매력적인 데다 제가 ‘기업 하기 좋은 도시’를 약속했어요. ‘원하는 용지를 제대로 제공하겠다, 인력수급이 잘되게 하겠다, 노사평화를 위해 돕겠다’고 했죠. 공무원들도 원-스톱으로 물심양면 지원했어요. 우리 시는 ‘대기업의 대구 유턴’을 위해 앞으로도 온갖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겁니다.”

로봇은 4차 산업혁명의 총아로 여겨지는데요.
“아 그럼요. 4차 산업혁명은 기계가 지능을 갖게 되는 건데, 이러한 인공지능이 로봇의 영역이란 말이죠. 4차 산업혁명의 또 다른 큰 축이 사물과 사물 간에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는 사물인터넷(IoT)입니다. 이와 관련해 대구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IoT 전용망을 개통했고 IoT 기반 스마트시티를 만들어가고 있어요. 대구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역량이 축적된 곳입니다. 우리는 그렇게 진단하면서 앞으로 나가고 있죠.”

대구는 물, 의료, 에너지, 미래형자동차, IoT를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괄목할만한 성과가 나오고 있다고 한다.

물 산업과 관련해 대구는 롯데케미칼 등 경쟁력 있는 16개 기업을 유치했고 국가물산업클러스터를 착공했다. 첨단의료복합단지엔 뇌연구원을 비롯한 15개 국책기관과 115개 의료기업을 집적시켰다. 대구지역 의료기관에 대한 평판이 좋아지면서 지난해 비수도권 최초로 2만 명 이상의 의료관광객이 대구를 찾았다. 문재인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대구는 신재생에너지 보급률 전국 1위에 올랐다. 미래형 자동차의 경우, 대구는 르노, DIC와 전기차 생산협약을 맺었고, 쿠팡·롯데글로벌로지스와 보급 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자동차 부문 우수 기업들이 대구로 속속 오고 있다”고 했다. 대구는 경상용 전기자동차와 전기상용차에도 주력한다. 대구 전역을 자율주행(자동차가 스스로 주행하는 것)을 위한 테스트베드(새 기술을 시험하는 지역)로 구축할 계획이다. 25개 대학이 몰려 있는 덕분에 대구와 그 주변엔 27만 명에 달하는 대학생·대학원생이 거주하고 있어 고급인력 확보도 용이하다고 한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자유한국-바른 ‘先통합 後혁신’ 해야”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