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제6회 박경리문학상 수상자 응구기 와 시옹오

  • 글·김지영 동아일보 문화부 기자 kimjy@donga.com, 사진제공·토지문화재단

제6회 박경리문학상 수상자 응구기 와 시옹오

제6회 박경리문학상 수상자 응구기 와 시옹오
케냐 작가 응구기 와 시옹오(78)가 올해 제6회 박경리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하소설 ‘토지’의 작가 박경리(1926〜2008) 선생의 문학정신과 업적을 기려 제정된 한국 최초의 세계문학상인 이 상은 이스라엘의 아모스 오즈, 독일의 베른하르트 슐링크 등 세계적 작가들이 수상했다.

응구기 와 시옹오는 수상자로 선정된 뒤 가진 e메일 인터뷰에서 “내가 글을 쓰는 건 나 자신을, 그리고 나를 만든 이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그는 아프리카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다. 첫 소설 ‘울지 마, 아이야’를 비롯해 ‘피의 꽃잎들’ ‘한 톨의 밀알’ 등의 대표작에서 영국 식민지 체제 당시의 케냐 사회와 독립 이후 독재정권 치하에서 고통받는 사람들의 삶을 형상화했다.

그는 반(反)제국주의 투쟁의 이야기를 작품에 담았다며 “내가 말하려는 건 그 같은 투쟁이 평범한 인간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의 문제”라고 자신의 소설 주제를 명료하게 설명했다. 케냐의 독재에 항거하는 문학 활동을 벌이다 투옥된 그는 1982년 망명 이후 미국에 체류하고 있다.

박경리 선생의 사위 김지하 시인과 그의 인연도 각별하다. 1970년대 케냐 감옥에 갇혔을 때 쓴 소설 ‘십자가에 매달린 악마’는 김 시인의 ‘오적(五賊)’에서 큰 영향을 받은 작품. 응구기 와 시옹오는 10월 22일 강원 원주 토지문화관에서 열리는 시상식에 참석한 뒤 25일 서울 연세대 학술정보원에서 강연을 한다.




신동아 2016년 11월 호

글·김지영 동아일보 문화부 기자 kimjy@donga.com, 사진제공·토지문화재단
목록 닫기

제6회 박경리문학상 수상자 응구기 와 시옹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