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프리츠커 프로젝트

압도하지 않고 동네로 스며들다

상도동 주택가 ‘핸드픽트 호텔’

  • 글·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사진·홍중식 기자 free7402@donga.com

압도하지 않고 동네로 스며들다

1/2
[신경섭 제공]

[신경섭 제공]

압도하지 않고 동네로 스며들다
장소 서울 동작구 상도로 120
개관 2016년 2월 14일
설계 김동진·로 디자인 도시환경건축연구소 설계팀
문의 02-2229-5499


지난해 서울 동작구 상도동에 사건이 하나 발생했다. 1950년대 개발돼 ‘서울 신도시 1호’로 불리는 이곳의 오래된 주택가에 호텔이 처음 들어선 것. 그것도 무궁화 다섯 개짜리 1급 관광호텔인 ‘핸드픽트(HANDPICKED) 호텔’이다.

1급 호텔치곤 덩치는 그리 크지 않다. 지상 10층 지하 2층에 객실은 43개밖에 되지 않는다. 하지만 주변이 5층 안팎의 상가에 빌라 아니면 주택단지다 보니 멀리서 보면 우뚝 솟아 있다. 이런 경우 보통은 그 존재감을 각인시키려 하기 마련. 하지만 핸드픽트 호텔 경우엔 반대로 그 존재감을 희석시키는 것이 지상과제였다. 설계를 맡은 ‘로 디자인’의 김동진 대표(홍익대 교수)가 건축 프로젝트에 부여한 명칭은 ‘카무플라주(camouflage)’. ‘은폐’ ‘위장’이라는 뜻의 프랑스어다.


핸드픽트 호텔 옥상. 북서쪽으로 여의도 고층빌딩과 남쪽으로 관악산이 바라보이는 이곳은 야외 결혼식장이나 소규모 콘서트장으로 쓰인다.

핸드픽트 호텔 옥상. 북서쪽으로 여의도 고층빌딩과 남쪽으로 관악산이 바라보이는 이곳은 야외 결혼식장이나 소규모 콘서트장으로 쓰인다.

‘파우 와우 코리아’ 축제의 일환으로 ‘영원한 사랑’이란 그래피티를 그려 넣은 옥상 외벽.

‘파우 와우 코리아’ 축제의 일환으로 ‘영원한 사랑’이란 그래피티를 그려 넣은 옥상 외벽.

키즈존을 만들어 동네 사랑방 구실을 하는 지하1층으로 이어지는 계단 외벽에 그려진 그래피티 ‘코리안 타이거 배드 보이’.

키즈존을 만들어 동네 사랑방 구실을 하는 지하1층으로 이어지는 계단 외벽에 그려진 그래피티 ‘코리안 타이거 배드 보이’.

계단을 내려와 만나게 되는 기념품 가게와 꽃집, 카페와 레스토랑이 어우러진 개방형 공간. 천장의 파이프라인 구조를 그대로 노출해 공간감을 확장했다.

계단을 내려와 만나게 되는 기념품 가게와 꽃집, 카페와 레스토랑이 어우러진 개방형 공간. 천장의 파이프라인 구조를 그대로 노출해 공간감을 확장했다.

호텔 지하1층은 동네 주민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휴식공간으로 꾸며졌다.

호텔 지하1층은 동네 주민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휴식공간으로 꾸며졌다.

9층에 위치한 호텔 로비의 접객 공간. 모던한 단순함을 추구했다.

9층에 위치한 호텔 로비의 접객 공간. 모던한 단순함을 추구했다.

핸드픽트 호텔의 야경. 7층까지는 붉은 벽돌로 박스를 치고 검은색 철판으로 안정감을 부여하면서도 유리창과 벽돌의 크기와 형태를 달리해 변화를 줬다. 9, 10층은 반사유리로 박스를 쳐 멀리서 볼 때 화려한 빛을 발하게 했다.[신경섭 제공]

핸드픽트 호텔의 야경. 7층까지는 붉은 벽돌로 박스를 치고 검은색 철판으로 안정감을 부여하면서도 유리창과 벽돌의 크기와 형태를 달리해 변화를 줬다. 9, 10층은 반사유리로 박스를 쳐 멀리서 볼 때 화려한 빛을 발하게 했다.[신경섭 제공]

로비와 객실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가 설치된 1층의 유일한 장식물은 사슴머리 조각 정도다. 원색의 플라스틱 의자조각을 재활용해 플라스틱 때문에 멸종위기에 몰린 동물을 형상화해온 김우진 작가의 작품이다.

로비와 객실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가 설치된 1층의 유일한 장식물은 사슴머리 조각 정도다. 원색의 플라스틱 의자조각을 재활용해 플라스틱 때문에 멸종위기에 몰린 동물을 형상화해온 김우진 작가의 작품이다.

1/2
글·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사진·홍중식 기자 free7402@donga.com
목록 닫기

압도하지 않고 동네로 스며들다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