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노련한 강물과 오늘의 슬픔

  • 기혁 시인

노련한 강물과 오늘의 슬픔

노련한 강물과 오늘의 슬픔
마음이 아플 땐 돌멩이를 던진다

광물에 남겨진 시간을 떠서
허공의 정점에 풀어놓고 싶은 것이다

서로 다른 지층에 묻힌 응어리가 옹기종기
조약돌로 평화로운 정오에도
물수제비뜨는 연인의 돌멩이는
수면 가장 높은 곳까지 떠오른다

지상에서 처음 타인의 마음에 가닿았던 흔적들
돌멩이를 집어 들던 무수한 감정은
강물 위에서도 깊고 거대한 속내를 지닌다

이별의 방향으로 벼름하는 생활을 거슬러 올라,
매 순간 허공을 쥐는 손아귀를 본다
더 큰 사랑을 바라보고
더 큰 빈 곳에 휘청거리던
저녁의 저글링



돌멩이에겐 곡예사의 어투를 물려받은 조상이 있다

분장이 다 번진 얼굴로
거들어줄 손 하나를 그리워하는 것이다



기혁
● 1979년 경남 진주 출생
● 2010년 시인세계(시) 등단, 2013년 세계일보 평론 등단
● 시집 ‘모스크바예술극장의 기립 박수’ ‘소피아 로렌의 시간’ 출간
● 제33회 김수영 문학상 수상




신동아 2019년 8월호

기혁 시인
목록 닫기

노련한 강물과 오늘의 슬픔

댓글 창 닫기

2019/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