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경제보고서 | 현대경제연구원

관광객 2300만 생산유발 80조(2020년)

저성장 한국경제의 新성장동력 관광산업

  • 백다미 |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 dm100@hri.co.kr

관광객 2300만 생산유발 80조(2020년)

2/2
관광객 2300만 생산유발 80조(2020년)

2020년 관광객 증가로 일자리가 100만 개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105만 개 일자리 창출

유엔의 세계 인구 전망에 따르면 2020년경 아시아 신흥국의 인구는 약 36억7000만 명으로 추정되며, 이 중 약 5억8000만 명이 해외 관광을 위해 출국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들 중 약 1~8%가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2020년 아시아 신흥국의 잠재적 방한 관광 수요는 약 1500만 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추청된다.

2013년 아시아 신흥국의 방한 관광객 수는 약 600만 명으로, 이 중 중국이 430만 명, 중국을 제외한 신흥국이 170만 명 수준이었다. 유엔, IMF(국제통화기금)의 인구 및 소득 전망치를 활용해 추정한 결과, 2020년 아시아 신흥국의 잠재적 방한 수요는 약 1500만 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 가운데 중국에서 1000만 명 이상, 중국을 제외한 신흥국에서 약 500만 명 내외가 방한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아시아 신흥국 방한 관광객이 1500만 명까지 증가할 경우 이에 따른 직·간접적인 명목 생산 유발액은 2013년 16조7000억 원보다 약 63조8000억 원 증가한 80조5000억 원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른 직간접적인 명목 부가가치 유발액은 2013년 7조8000억 원 대비 약 29조7000억 원 증가한 37조5000억 원으로 기대된다. 이는 2020년 명목 GDP의 약 1.7% 규모에 해당한다. 직·간접적인 취업 유발도 늘어 2013년 약 22만 명 대비 약 83만 명 증가한 약 105만 명의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콘텐츠 개발이 관건



관광객 2300만 생산유발 80조(2020년)

중국 등 아시아 신흥국 관광객이 우리나라를 찾는 전체 관광객의 56%에 달한다.



아시아 신흥국 성장에 따라 2020년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잠재적 총 관광 수요는 2013년 대비 약 1100만 명이 증가한 2300만 명까지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 신흥국의 방한 관광객 수는 약 1500만 명, 기타 신흥국에서 약 100만 명에 달하고 선진국에서 약 700만 명이 방한할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2013년 대비 약 85조9000억 원이 증가한 약 117조2000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가 예상된다. 부가가치 유발액은 2013년 대비 약 40조 원이 증가한 54조5000억 원으로, 2020년 명목 GDP의 약 2.5% 규모를 차지할 전망이다. 또한 취업 유발효과도 2013년 대비 약 112만 명이 증가한 약 153만 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외국인 관광객 2300만 시대(아시아 신흥국 관광객 1500만 시대)의 가능성이 예상되면서 관광산업의 질적 성장을 도모해 관광객을 유치하고 미래 성장동력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

첫째, 향후 국내 관광 시장의 주요 고객으로 부상할 중국, 동남아 등 아시아 신흥국 관광객 유치 확대 노력이 필요하다. 최근 아시아 신흥국은 지속적인 경제 발전 및 중산층 확대, 저비용 항공사 증가, 한류 확산 등으로 방한 관광객 유치에 긍정적인 환경이 조성되는 상황이다. 급증하는 아시아 신흥국 관광객의 방한 유치를 위해 비자 발급 편의성 강화, 한국 홍보 마케팅 전략 점검, 송출 국가 관광사업체와의 연계 강화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최근 급증 추세를 보이는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인구통계, 소득, 라이프스타일, 방한 목적 및 관광 활동 분석을 통해 세분화한 다양한 맞춤형 특화 관광상품 개발이 요구된다.

둘째, 레저 및 스포츠 관광, 테마파크 관광, 힐링 관광 등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관광지 방문, 쇼핑 관광 등 단조로운 관광 활동을 다양화하고 재방문율을 높여야 한다. 나아가 한국 관광에 대한 평판 관리를 위해 관광상품 및 서비스 품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한국 관광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다시 찾고 싶은 관광지로 각인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셋째, 외래 관광객 1인당 지출 확대를 위해 단체관광객 대비 소비력이 높은 개별 관광객에 대한 맞춤형 관광서비스 및 고부가가치 관광서비스 수요 창출을 위한 정책 수립이 요구된다. 체험·휴양형 관광상품 개발 등 국내 체류기간을 확대할 수 있는 상품 개발, 고소득 관광객 유치를 위한 뷰티·의료·크루즈 관광 상품 등 고부가가치 상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홍보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넷째, 급증하는 방한 관광객 수용을 위해 다양한 맞춤형 특화상품 개발을 통한 지방 관광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 현재 방한 관광객의 주요 방문 지역은 서울과 제주 중심이다. 급증하는 방한 관광객 수용 및 다양한 수요 충족을 위해서는 지방 관광지 개발을 적극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동남아 국가를 대상으로 동계 관광 상품 개발, 불교 문화권을 대상으로 템플스테이 등 힐링·체험 상품의 개발 등 다양한 지역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홍보해야 한다.

다섯째, 관광 안내 정보의 표준화, 체계화로 정보를 통합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 및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통해 관광 편의성을 도모할 수 있는 스마트한 맞춤형 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 관광지 정보 검색, 길찾기 등 단순히 관광 이전 단계의 정보 제공을 넘어 실시간 온라인 예약, 불편 사항 접수 등 관광 계획 및 실행 모두를 포괄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 동시에 모바일 앱 이용 정보를 통해 관광객 이동 패턴 파악 등 빅데이터 구축 및 이를 맞춤형 관광상품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전략 수립이 요구된다.

신동아 2015년 4월호

2/2
백다미 |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 dm100@hri.co.kr
목록 닫기

관광객 2300만 생산유발 80조(2020년)

댓글 창 닫기

2019/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