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타데이트

정다영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 사진·장승윤 기자

정다영

정다영
시트콤 ‘못 말리는 결혼’의 채수정은 평소엔 얌전하다가 버럭 화를 내는 경계성 성격장애를 지녔다. 채수정 역으로 열연하는 이는 탤런트 정다영(23). 순수한 미소와 상큼한 눈웃음이 매력적이다. 어딘가 낯익은 얼굴이다 싶었더니 술잔 기울일 때마다 눈길을 맞춰주던 소주광고 포스터 모델이다.

연기 경험은 단막극과 단편영화 한 편뿐인 신인이지만 지난 2년 동안 출연한 광고가 20여 편이나 되는, 요즘 최고 인기의 신세대 CF스타다. 167cm에 45kg. 타고난 ‘착한 몸매’인가 싶었는데 ‘피나는 노력’의 산물이란다. 밤 촬영이 많아 야식을 먹다 보니 살이 조금 올랐다며 한숨을 내쉰다. 대구가 고향이지만 경상도 억양을 전혀 느낄 수 없다. 그 뒤엔 볼펜을 입에 물고 발음교정을 해온 또 다른 ‘피나는 노력’이 있었다.

한창 사랑에 굶주릴(?) 나이지만 연기 재미에 푹 빠져 “남자보다는 새 작품을 만나는 게 더 행복하다”더니 급기야 “한 남자의 여자이기보다 만인의 연인이고 싶다”며 거포 한 방을 날린다. 시트콤의 엽기적인 캐릭터와 달리 조용하고 차분한 성격이라고. “쉬는 날엔 그림을 그리거나 시를 쓰는 게 수다 떨기보다 더 좋다”며 수줍게 웃었다.

정다영

신동아 2008년 4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정다영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