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타 매력비교

강렬한 야성의 유혹 김선아 vs 투명한 눈물의 憂愁 손예진

  • 글: 조성아 일요신문 기자 ilyozzanga@hanmail.net

강렬한 야성의 유혹 김선아 vs 투명한 눈물의 憂愁 손예진

2/4
강렬한 야성의 유혹 김선아 vs 투명한 눈물의 憂愁 손예진

영화 ‘몽정기’에서 남학생들의 성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교생 ‘유리’ 역을 맡으면서 건강미와 섹시미를 선보인 김선아는 이후 ‘코미디 액션 배우’로 자리매김한다. 그 이면에는 김선아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 열정이 있었다.

‘몽정기’의 성공으로 이후 김선아는 비슷한 장르의 영화에 내리 출연한다. 2003년 ‘위대한 유산’에서는 코미디 연기의 대가 임창정과 호흡을 맞춰 각각 ‘백수’와 ‘백조’를 연기해 호평을 받았고, ‘황산벌’에 카메오로 출연해 인상적인 코믹 연기를 선보였다. 이뿐만 아니다. 같은 해 김선아는 차태현과 ‘해피 에로크리스마스’에 출연해 코믹 배우로서 확고한 입지를 굳힌다.

김선아의 몸 사리지 않는 연기는 이때부터 시작됐다. 코미디물의 성격상 여배우가 ‘망가짐’을 감수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코믹 연기의 진가가 발휘되는 것은 바로 이순간이다. 애드리브도 중요하고 표정연기도 중요하지만, 결정적인 장면에서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한다면 ‘고수’가 아니다. 그런 면에서 김선아는 국내 여배우 중 몇 안 되는 훌륭한 코미디 연기력을 가지고 있다. 구토를 하거나 부담스러운 노출 장면을 찍으면서도 현장 분위기를 이끌 수 있는 ‘내공’도 갖췄다.

이어 김선아는 영화 ‘S다이어리’에서 이현우, 김수로, 공유 세 명의 남자배우를 상대로 애정 신까지 소화해내는 저력을 발휘한다. 그동안 남자배우와 함께 공동주연을 해온 그는 이 영화에서 처음으로 원톱으로 영화를 이끌어간다. 당시 ‘S다이어리’의 여주인공으로 ‘김선아말고는 할 배우가 없다’는 얘기까지 흘러나왔다.

그만큼 어깨가 무거웠던 김선아는 영화 촬영을 끝내고도 내내 편집실에서 살다시피 했다. 여느 배우들이 4∼5번 편집실을 드나드는 게 보통인 데 반해 김선아는 40∼50번을 들락거리며 꼼꼼하게 모니터링을 했다고 한다.

김선아는 ‘S다이어리’에 이어 ‘잠복근무’에서도 원톱 여주인공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잠복근무’ 홍보팀에서도 이 점을 부각하는 마케팅 전략을 펼쳤다. 이 전략은 포스터에도 그대로 반영돼 김선아의 강한 이미지를 ‘보여주는’ 것에 남다른 신경을 썼다. 제작사 아이필름측은 “와일드한 액션 코미디라는 장르를 강조하기 위해 주인공 김선아를 단독으로 내세운 포스터를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상대역 공유의 비중은 미미하게 표현됐다.



‘S다이어리’에 이어 ‘잠복근무’에서도 원톱 여주인공을 맡아 활약한 김선아는 한창 전성기를 누리는 중이다. 그러나 그는 “지금이 두렵다”고 말한다. 한순간에 대중에게 잊힐 수도 있는 게 바로 스타라는 것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인기의 부질없음을 일찍이 깨달은 김선아는 항상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려 한다.

동료들이 인정하는 ‘의리파’

강렬한 야성의 유혹 김선아 vs 투명한 눈물의 憂愁 손예진
김선아는 어릴 적부터 피아니스트를 꿈꿔왔다. 다섯 살 때 피아노를 시작해 미국 유학을 떠난 후 피아노를 전공으로 택했다. 스물여섯 살이 될 때까지도 그는 당연히 피아니스트가 될 거라고만 생각했다. 그는 지금도 “배우가 되지 않았다면 전세계를 돌며 피아노 연주를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얘기한다. 그의 피아노 실력은 배우활동을 하면서 요긴하게 쓰인다. 영화 ‘S다이어리’에서 직접 피아노를 연주했는가 하면 절친한 친구인 김원희의 결혼식에서는 직접 축가 연주자로 나섰다.

김선아의 인간성은 연예계에서도 유명하다. 워낙 싹싹하고 의리가 있어 간혹 연예계 동료들이 ‘남자’라고 얘기할 정도. 스스로 자신이 털털하다고 얘기하는 이는 많지만, 주변 친구들이 인정해주는 이는 그리 많지 않다. 김선아야말로 그 몇 안 되는 의리파 연예인 중 한 명이다.

김선아의 털털함은 촬영 현장에서도 빛을 발한다. 그는 남자배우들과 애정 신을 찍을 때 쑥스러움을 덜어주기 위해 자신이 먼저 나서곤 한다. 어색한 분위기가 흐르면 농담도 하고 우스운 표정도 지어 편한 분위기로 이끈다.

‘S다이어리’에서도 김선아는 부끄러워하는 연상의 상대배우 이현우와 김수로 앞에서 수줍어할 겨를도 없이 키스 신 촬영을 주도해갔다. 촬영을 끝낸 뒤엔 “다음에 또 연기할 기회가 있으면 너무 수줍어하지 말라”는 ‘부탁’을 건네기도 했다.

씩씩하고 믿음직스런 배우 김선아는 6월 초부터 방영되는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통해 4년여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2001년 MBC ‘황금시대’ 이후 내내 스크린에서만 활동해오던 그는 MBC에서 최고 대우의 개런티를 받는 조건으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한다. 발랄한 스물아홉 살의 노처녀 ‘김삼순’을 연기할 김선아는 이번에도 자신의 주무기인 코미디 연기를 선보인다. 한창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그가 이름값만큼 인기를 이어갈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2/4
글: 조성아 일요신문 기자 ilyozzanga@hanmail.net
목록 닫기

강렬한 야성의 유혹 김선아 vs 투명한 눈물의 憂愁 손예진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