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서평

전환의 모색

우리는 어디에 있으며, 무엇을 할 것인가

  • 김동윤 건국대 교수·불문학 aixprce@naver.com

전환의 모색

2/2
‘민주주의 문화’의 절대빈곤

삶의 가치, 존재의 의미라는 어휘는 고어(古語)화하고 있다. 시간이 극도로 잘게 쪼개지고 기호화되며 희소한 상품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지금 여기의 삶의 고귀성을 어떻게 지켜갈 것인가? 삶의 고귀성과 삶의 질을 지키는 일이 성장과 실용의 논리로 해결될 것이라는 믿음은 환상에 불과하다. 사회과학의 어떠한 담론도 미래에 대한 비전은 물론, 우리 삶의 세계에 대한 의미 있는 해석을 내놓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러한 문맥에서 김우창 교수의 발언은 궁핍한 시대에 삶의 모습과 지향점을 분명히 제시하고 있다. 일상의 구체적 감각과 감수성으로부터 길어 올리는 심미적 이성은 구체와 전체의 변증법적 삶의 기획이다. 개인은 타자와의 매개를 통해 완성되므로 심미성 안에 내장된 이성의 논리는 정치적인 차원을 획득하게 된다.

최장집 교수는 삶의 정치성을 민주주의 시대의 제도적 정치성과 연결시켜 사유한다. 87체제 이후 한국 민주주의는 제도적 형식성을 획득했으나 이후 집권세력들이 거의 무반성적으로 신자유주의 경제정책을 수용함으로써 노동의 질과 조건을 악화시켜 민주주의 자체를 위협하게 됐다는 것이다.

특히 그는 민주주의 이후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요소로서, 삶의 가치 빈곤과 노동조건의 악화를 가장 큰 요인으로 꼽고 있다. 이러한 최 교수의 정치학적 고찰은 도정일 교수의 신자유주의적 시장주의 비판과 자연스레 연결되며, 도 교수는 한국 민주주의의 후퇴와 미성숙이 ‘민주주의 문화’의 절대빈곤에서 기인한다고 보고 있다. 한국 민주주의 위기를 불러일으키는 핵심 요소들은 인문적 가치와 관계된 것들이다. 즉 민주 공동체 구성의 불가결한 요소들은 타자에 대한 이해와 자기형성과 반성능력, 내면적 성찰성, 그리고 이로부터 형성되는 신뢰성, 호혜성, 환대와 우정, 공생공락의 삶 등으로 한국사회에 결정적으로 궁핍한 가치들이다. 결국 신자유주의를 비판하는 맥락도 민주공동체의 가치를 원천적으로 불모화시키기 때문이다.



사유의 지평을 지구적 환경의 상황으로 연장시킨다면, 그것은 장구한 세월 동안 형성된 ‘온 생명’에 대한 몰이해와, 더 나아가 ‘온 생명’의 파괴가 문제의 중심에 있는 것이다. 하나의 ‘낱 생명’에 불과한 인간이 무수한 ‘낱 생명’과의 조화로운 공생공락을 더 이상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이다. 인간 ‘낱 생명’의 오만과 야만성은 이제 지구 ‘온 생명’을 크게 위협하게 되었고, 결국 물리학적 분석은 윤리와 가치의 문제로 연결될 수밖에 없다.

우리는 지금 여기서 무엇을 해야 하는가. 이 물음은 윤리적 실천을 절박하게 요구한다. 이러한 문맥에서 인문적 사유는 결코 공허한 이야기나 ‘뜬구름 잡는’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우리가 즉각 실천해야 할 행동강령이다.

전환의 모색은 세계 지성사의 역사적 맥락에서 이해해야 될 성질의 것이다. 오랫동안 인류의 지혜를 온축해온 인문정신은 한국 지성으로 하여금 상아탑 안주나 분과학문의 협애한 틀 속에 갇히는 것을 거부하게 한다. 사회와 문명의 위기 앞에서 고민하는 성찰적 지식인이 매우 드문 한국 사회에서 ‘전환의 모색’은 뜻 깊은 사건이며, 이것은 커다란 인문과학적 성취다.

한국 사회에서 지식은 진정한 자기비판적 지성이 아니라 대부분 권력으로 행사되고 명성을 얻는 도구로 전락된다. 지식이 프로젝트-수익모델화된 대학과 지식사회의 상황, ‘지식인의 죽음’에 맞딱뜨린 상황에서 외롭고 고독한 자유 성찰적 지식인은 이미 그 존재 공간을 상실했다.

그러나 지식인의 비판적 발언과 내면적 성찰성이 한 사회의 문화적 역량을 제고하고 지적 수준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한다는 점은 분명하다. 지식인의 자기성찰과 사회에 대한 비판적 발언이 불가능한 사회는 생명력을 잃은 사회이기 때문이다. 전환의 모색의 바탕을 이루는 성찰적이고 대안적인 인문정신은 당장 빵의 문제를 해결해주지는 못하더라도 희망마저 꿈꿀 수 없는 시대에 삶은 여전히 살 만하다는 삶의 가치와 경건성을 깨우쳐준다.

삶과 문명의 인문적 기획은 삶 세계를 거대담론으로 추상화, 관념화, 프로젝트화하지 않고 구체적이고 실존적인 차원에 놓이게 한다.

전환의 모색은 바로 무한성장 신화를 만들어낸 한국 사회의 총체적 문제점과 전대미문의 위기를 맞고 있는 문명에 대한 인문적 성찰이다. 한국 지성을 대표하는 학자들(장회익, 김우창, 도정일, 최장집 교수)의 한국 사회 및 인류 문명에 대한 진단과 발언은, 서구 문명에 대한 근본적인 반성과 비판, 그리고 대안을 기획한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신동아 2008년 11월호

2/2
김동윤 건국대 교수·불문학 aixprce@naver.com
목록 닫기

전환의 모색

댓글 창 닫기

2022/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