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Golf

타니CC

명문골프장 탐방

  • 글|조성식 기자 mairso2@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donga.com

타니CC

2/2
타니CC
● 타니CC의 코스 지형은 한마디로 위협적이다. 페어웨이가 좁고 기복이 심하고 그린 난도도 높은 편. 코스 왼쪽과 오른쪽의 경사 차이가 큰 홀이 많아 이른바 벽치기가 효과적인 공략수단이다. 벙커와 연못이 많은 것도 특징. 청룡(와룡산) 코스에서 가장 어려운 5번홀(파5, 518m). 홀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개천이 도사리고 있어 세컨드 샷을 할 때 우드로 넘길지 아이언으로 끊어칠지를 확실히 결정해야 한다. 백호(이구산) 코스 4번홀(파5, 480m)은 꼭 장애물경주 하는 느낌을 준다. 그린에 이르기까지 연못 3개를 뛰어넘어야 한다. 세컨드 샷을 할 때는 왼쪽 연못 주변의 거대한 벙커가 위압감을 준다. 9번홀(파4, 355m) 티박스에선 드라이버를 안 잡는 게 안전하다. 4번홀에서부터 9번홀까지 6연속 보기를 기록하다. 2% 부족의 아쉬움을 느끼지 않을 날은 언제나 올 것인가. 어쩌면 영영 오지 않을지 모른다. 그게 골프의 묘미일지도 모르고.

타니CC
● 장두원 타니CC 대표는 시공사인 삼부토건 임원 출신이다. “여러 골프장을 돌아봤지만 여기만큼 어려운 데가 없다”며 쑥스럽게 웃는다. 설립 초기 코스 난도 문제를 놓고 외국인 설계자와 다투기까지 했다고 한다. 장 대표가 골프장을 운영하며 가장 신경 쓰는 것은 도우미(캐디)에 대한 배려다. 수시로 간식을 챙겨주고 틈나는 대로 대화의 시간을 갖는다. 파격적인 보상제도도 실시한다. 고객평가와 자체평가를 토대로 성적 좋은 도우미를 선발해 피부 치료와 성형수술 비용을 지원한다. 햇볕에 상한 피부를 되살려주고 고객에게 좋은 인상을 주기 위해서란다. 지난해 하반기 선발된 우수 도우미에게 약 200만 원의 시술비를 대줬다. 골프장 홍보자료에 ‘경남 최고의 미녀와 친절로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이라는 문구가 있기에 사실이냐고 묻자 씩 웃기만 한다. 그는 ‘골프 꿈나무’ 육성에도 남다른 관심을 기울여 제주도나 동남아 등지로 전지훈련을 떠나는 중고생 유망주를 유치하고 있다.

타니CC


신동아 2012년 3월호

2/2
글|조성식 기자 mairso2@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donga.com
목록 닫기

타니CC

댓글 창 닫기

2021/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