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여울의 책갈피 속 마음여행

위대한 정신이 태어나는 순간

  • 정여울 │문학평론가 suburbs@daum.net

위대한 정신이 태어나는 순간

2/2
내면의 분열이 시작되는 순간

이 책이 진정으로 흥미로워지는 순간은 융이 자신의 환자들이나 실제 사례들을 설명하기 시작하는 부분이다. 인간이 자신의 결점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데서 ‘내면의 분열’이 시작된다는 것이다. 정신질환이 시작되는 최초의 순간을 프로이트는 유아기의 성적 트라우마에서 찾곤 하지만, 융은 우선 각자가 처한 현재의 욕망과 행동에서 찾고자 한다. 인간의 자기 분열이 시작되는 순간은 어떤 순간일까.

예컨대 평생 알프스를 등반하는 것이 소원이었던 사람이 자신의 능력 부족을 깨닫고 포기하는 순간. 그는 기로에 직면한다. 그는 정직하게 자신의 능력과 용기가 부족한 것을 인정함으로써 다음 행로를 준비할 수 있다. 하지만 ‘내 탓이 아니라 악천후 때문이야’ ‘동료들이 도와주지 않아서야’ ‘내 주변 상황이 나를 받쳐주지 않기 때문이야’라고 핑계를 대는 방법도 있다.

솔직하게 자신의 결핍을 인정하는 사람은 언젠가 알프스에도 오를 수 있고, 자신에게 맞는 다음 행보를 준비할 수도 있다. 하지만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알프스에 오르는 사람들’을 이솝우화에 나오는 여우와 신포도의 일화처럼 ‘거대한 신포도’로 만들어버린다. 끝없이 ‘외부 상황’ 탓으로 돌리며 자신의 진정한 문제로부터 도피하기 시작한다.

이것이 정신분석의 중요한 화두인 ‘퇴행’이다. 사실 자신의 결점을 인정하지 못하고 오히려 애꿎은 남을 탓하거나 질투하는 것은 유아적인 행동이라는 것을 마음 깊숙한 곳에서는 알고 있지만, 그는 일단 ‘나의 용기가 부족하다’는 충격적인 사실로부터 도피하기 위해 스스로를 기만한다는 것이다.



이런 행동을 통해 잠깐 ‘자신이 작아지는 고통’에서 벗어나려 하지만, 실은 자신의 진짜 자아와 맞서게 된다. 그의 마음속에서는 이제 두 가지 자아가 싹트고 분열하기 시작한다. 마음 깊은 곳에는 상황을 정확히 이해하는 본래의 자아가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나는 용기 있는 사람이지만 상황이 좋지 않아 지금 산을 오를 수 없다’는 식으로 스스로를 기만하는 또 하나의 자아가 탄생한다. 융은 말한다. 이런 자기기만과 자기모순의 결과로 리비도가 둘로 쪼개져, 각각의 리비도가 서로 대립한다고. 남에게 보이는 자아와 본래의 자아가 부조화를 이루는 상태, 그것이 바로 내면의 갈등으로 번져나간다.

더 나쁜 것은 리비도가 이런 쓸모없는 전투에 매달리면서, 그는 어떠한 모험도 할 수 없게 돼버린다는 것이다. 그가 끊임없이 자신을 속이는 한, 산을 오르려는 원래의 소망을 결코 실현할 수 없게 되고, 다른 모든 일에 대해서도 점점 자신감과 의욕을 잃게 될 것이다. 용감하게 현실과 맞서고, ‘아직 내가 능력과 용기가 부족함’을 인정하고, ‘다음 도전’을 향해 열심히 준비하는 건강한 리비도의 길을 버린 채, 자꾸만 애꿎은 외부 환경을 탓하며 유아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 이것이 바로 심리학에서 말하는 ‘퇴행’이다.

그의 리비도는 극복할 수 없는 장애로부터 철수하고 진짜 행동을 유아적 환상으로 바꿔놓는다. 융은 신경증 환자 중 많은 사람이 바로 이런 ‘퇴행’을 겪음을 발견한다. 즉 대부분의 정신 질환이 발생하는 최초의 원인 중 하나는 ‘자신에게 정직하지 못한 또 하나의 자아가 탄생’함으로써 우리는 본래의 자아와 멀어지게 되는 것이다.

퇴행과 저항

퇴행의 가장 부정적인 효과는 제대로 된 도전, 새로운 삶을 향한 모험을 방해한다는 것이다. 퇴행을 경험한 환자는 자신의 기억을 차근차근 설명하거나, 냉철하게 자신의 기억을 재생하는 데 강한 ‘저항’을 보인다. 이 저항이 치료를 어렵게 하는 원인이 된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환자의 이 강한 ‘저항’을 통해서만 의사는 환자의 트라우마에 접근할 수 있다. 자신의 상처를 제대로 직시할 수 있기 전까지, 환자들은 트라우마의 원인이 자신의 ‘정직하지 못함’과 ‘스스로의 게으름’에 있다는 것을 인정하지 못한다. 무엇보다 융은 이 ‘퇴행’이나 ‘저항’이 신경증 환자에게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언제나 일어날 수 있음에 주목한다.

융의 책을 읽는다는 것은 뛰어난 의사에게 우리 정신의 주도권을 맡겨버리는 수동적인 체험이 아니라, ‘내 무의식의 진정한 발견자와 치유자’는 바로 나 자신임을 깨닫기까지의 지적 동반자를 만나는 것이다. 우리 모두는 자기 운명을 스스로 철저히 ‘내 손으로’ 만들어가는 장인이다. 내 운명이라는 작품을 어떻게 만들어나갈지는 자기 자신의 무의식과 의식을 얼마나 제대로 통합하느냐에 달려 있다.

신동아 2015년 1월호

2/2
정여울 │문학평론가 suburbs@daum.net
목록 닫기

위대한 정신이 태어나는 순간

댓글 창 닫기

2021/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